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대나무 소리
    옛글들/생활의 단상 2005. 9. 15. 16:08
    728x90

    겨울이 다 왔는데도 참 푸르지...
    할머니 말이 대나무는 누가 자르기 전에는 잘 안죽는단다...
    폭설에 태풍에 바람잘날 없는 삼척 그 속에서 잘도 버티고 있지.

    한 5년 됐나. 친구 중에 한 놈이 백혈병에 걸린 적이 있다.
    이 놈 피가 안 멈춰서 친구들이 모여 헌혈증 모으고 피 찾으러(드라큐라처럼) 다니고 했는데
    정작 이 놈은 천연덕스럽게 전화를 해서 답답해 죽겠다고 하더만.
    나중에 알고보니 무균실 들어갔다 어느 정도 회복이 되서 나왔는데,
    그 노마 농담삼아 하는 말이 하도 심심해 매일 저녁 아무 자리에 있는 사람이랑
    떠들곤 하는데, 그러다보면 한 사람씩 자리를 비우게 된다더라.
    그 중 몇몇은 사망선고받고 나오고, 이 놈같이 재수좋은 놈은 살아서 나오고...
    나오더니 이 노마 유머가 아주 출중해졌다.
    집이 대전이라 놀러갔더니 약물 부작용으로 발톱이 살을 파고 들어가는 상황인데,
    대뜸 발가락 내밀더니 "이것 좀 뽑아줄래" 하더라구...

    그 놈은 살았다. 지금도 잘 살고 있다... 그래서 그 놈 만나러 잘 가지 않는다. 잘 살고 있으니까...
    그런데 내가 아는 한 후배는 그렇지 못하다.
    전날까지도 멀쩡히 술처먹고 잘 놀던 그 양반이 글쎄,
    아침에 목욕탕에서 목욕하다가 그냥 돌아가셔지 뭐냐.
    나이도 나보다 한 댓살은 어린 그 분이 말이다.
    후배들과 자주 벽제에 가게됐다. 그 분은 잘 살고 있지 못하잖아..
    대나무는 한 달 자란 그 상태로 100년도 간다는데...
    우리는 사는 게 왜 그렇게 오르막내리막이 많은지...
    하긴 그래서 재미있는 거 같기도 하다...

    '옛글들 > 생활의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구장생각  (1) 2005.09.15
    꽃피는 봄이 오면  (1) 2005.09.15
    굴다리를 지나면서  (2) 2005.09.15
    대나무 소리  (1) 2005.09.15
    바람의 노래를 하는 로봇  (4) 2005.09.15
    똥은 철학적이다  (6) 2005.09.15

    댓글 1

    • BlogIcon tissot pr100 2012.02.14 16:01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http://www.worldofwatch.org/Tissot-Couturier-Men's-GMT-Silver-Quartz-Trend--watch-p-18.html
      http://www.worldofwatch.org/Tissot-Le-Locle-Men's-Silver-Automatic-Classic-Watch-p-163.html
      http://www.worldofwatch.org/Tissot-PRS-200-Men's-Black-Quartz-Sport-watch-p-124.html
      http://www.worldofwatch.org/Tissot-Tradition-Men%27s-Silver-Chrono-Classic-Watch-p-209.html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