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5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4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187,139
Today170
Yesterday256

1인칭 슈팅게임 같은 'PMC:더벙커'를 보는 상반된 시선

이게 게임이야 영화야?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신작 <PMC : 더벙커>를 본 관객이라면 이런 얘기가 나올 법하다. 마치 <배틀 그라운드>, <오버워치> 같은 1인칭 슈팅게임을 보는 듯한 시각적 체험이 영화의 전편을 가득 채우고 있어서다.

<PMC : 더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팀장 에이헵(하정우)이 CIA의 의뢰를 받아 군사분계선 지하 30미터 비밀벙커에서 북측 고위급 인사를 망명시키는 미션을 수행하다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도 배우 하정우의 얼굴을 초근접으로 따라다니며 그 긴박감을 담아냈던 것처럼 이 영화에서도 카메라는 하정우가 연기하는 에이헵의 상황을 근접촬영하며 따라간다.

시시각각 변해가는 중국과 미국 사이, 그리고 미국 내에서 대선을 앞두고 벌어지는 후보들 간의 입장들 속에서 이 벙커에 갇혀버린 에이햅의 상황도 변한다. 게다가 북측 고위급 인사 대신 북한의 ‘킹’이 등장하고 그를 납치하는데 성공하지만 또 다른 군사기업이 기습을 하게 되면서 상황은 더 복잡해진다. 아시아 최고의 현상금이 걸린 ‘킹’을 살리지 못하면 벙커 자체를 폭파시켜버리려는 CIA 측의 움직임 속에서 에이햅은 위기일발의 순간들을 맞이하게 된다.

전개되는 상황들은 국제정세까지 연결되어 있어 다소 복잡할 수 있고 게다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전개되고 있어 도대체 저게 무슨 이야기일까 여겨질 수 있다. 게다가 벙커 안에서, 그것도 에이햅이라는 인물의 시점을 중심으로 담겨지는 영상들은 폐쇄공포증을 일으킬 만큼 답답함을 안긴다. 다만 그 안에 놓여진 에이햅에게 이중 삼중으로 더해지는 풀어나가야할 미션들이 숨쉴 틈 없는 몰입감과 긴박감을 주는 건 사실이지만.

에이햅의 시점으로 담겨진 영화는 그래서 한 편의 1인칭 슈팅게임 속으로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흥미로운 건 이 전투 상황에서 적진에 먼저 투입되는 공모양의 무선으로 조종되는 카메라가 다양한 시점을 더해준다는 점이다. 바닥으로도 또 천정으로도 붙어 다니는 이 카메라는 에이햅이 이 벙커 여러 곳에서 동시에 벌어지는 상황들을 통제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이면서, 영화적으로는 360도 자유롭게 움직이는 시점 샷을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 답답한 벙커 속이지만 영화가 다채로운 장면들을 연출할 수 있는 중요한 장치인 셈이다.물론 1인칭 슈팅게임에 익숙한 유저라면 이 긴박감 넘치는 에이햅의 시선을 따라 끝없이 움직이는 영상들이 매력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게다가 이 밀폐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1인칭 시점의 답답함은 영화 후반부에 가면 고공에서 벌어지는 클라이맥스 장면의 스펙터클을 더 극적으로 만드는 효과를 발휘하기도 한다.

하지만 게임의 이러한 감각이 익숙하지 않은 관객이라면 너무 흔들리는 카메라와 쉴 새 없이 전개되는 영상들의 홍수가 엄청난 에너지가 아니라 받아들이기 힘든 복잡함으로 다가올 수 있다. 자칫 ‘정신 산만한’ 장면들로만 여겨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영화에 대한 호불호는 그래서 극명하게 나뉠 수밖에 없다. 게임의 감각을 수용해 만들어낸 압도적인 시점이 주는 몰입감으로 열광할 수 있지만, 동시에 답답함과 복잡함이 뒤섞인 정신없는 액션으로 여겨질 수 있다는 것. 과연 관객들은 어느 쪽의 손을 들어줄까.(사진:영화 'PMC: 더벙커')

Posted by 더키앙

‘가로채널’ 양세형, 포방터시장 새벽 5시부터 성지순례

잘 살려낸 골목상권, 열 효자 부럽지 않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살려낸 홍은동 포방터시장이 이젠 같은 방송사 <가로채널>을 살렸다. 새벽 5시부터 포방터시장의 명물이 된 돈가스집을 찾아온 양세형의 이야기를 내보내면서 시청률도 수직상승했기 때문이다. 지난 주 돈가스집을 찾았으나 이미 대기표가 소진되어 돈가스를 먹지 못했던 이야기와 백종원의 부탁으로 홍탁집 아들을 찾아간 이야기가 방영되며 3.5%의 시청률을 냈던 <가로채널>은 이번 주 돈가스집에서부터 홍탁집까지 하루종일 ‘성지순례(?)’를 한 양세형의 이야기로 4.7%의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 

역시 화제의 중심에는 돈가스집과 홍탁집이 있었다. 실제로 새벽에 나와 줄을 서는 손님들이 있을까 싶었지만 새벽 5시에 나온 양세형은 자신보다 더 일찍 나온 이들이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손님 중에는 심지어 지방에서 올라온 사람도 있었다. 일반적으로는 이해가 잘 가지 않는 일이지만, 이제 돈가스집에 줄을 서는 일은 하나의 놀이 같은 성격을 갖게 됐다. 차츰 날이 밝아오고 사장님이 출근하는 모습을 보며 줄 선 손님들은 환호했고, 그렇게 대기표를 받고는 아이처럼 기뻐했다. 

<가로채널>의 개인방송을 통해 양세형은 번호표 3번을 받고 거기 함께 기다리는 손님들과 형성되는 묘한 유대관계를 전해주었다. 똑같은 목적을 갖고 있는 이들이 갖는 그 유대관계 속에서 양세형은 핫팩과 음료를 나눠주며 그 지루할 수 있는 시간을 함께 보냈다. 번호표를 받고도 음식을 준비하기까지 걸리는 시간 때문에 또 하나의 코스가 된 PC방에서 시간을 보낸 양세형은 정해진 시간에 다시 돈가스집을 찾아 새벽에 함께 기다리던 이들과 드디어 돈가스를 영접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기다렸으니 어떤 음식이 맛이 없을까 싶지만, 양세형은 그것과 상관없이 정말 맛있는 돈가스라고 극찬했다. 고기 자체의 맛을 느낄 수 있고 튀김옷도 촉촉해 ‘순수한 맛’이라고 표현한 양세형은 보는 이들이 참을 수 없을 만큼의 먹방을 선보였다. 이를 보는 스튜디오의 강호동이 연실 “힘들다”는 얘기를 할 정도였다.

그렇게 돈가스집을 클리어(?)한 양세형은 그냥 돌아오지 않고 홍탁집의 닭볶음탕을 먹기 위해 저녁이 될 때까지 포방터 시장 근처를 투어하며 보냈다. 꽤 많은 이들이 찾아오는 포방터시장의 풍경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처음 백종원이 이 곳을 찾았던 모습과는 너무나 달라져 있었다. 그 때는 마치 냇물이 흐르는 시골 같은 한적한 풍경이었지만, 지금은 찾아오는 이들도 북적대는 활기가 느껴졌다. 

홍탁집 역시 한 시간 정도를 기다려야 닭볶음탕을 맛볼 수 있었지만 돈가스를 먹기 위해 그 긴 시간을 기다렸던 양세형에게 그건 그리 힘든 일도 아니었다. 그렇게 들어가 먹게 된 닭볶음탕의 맛도 맛이었지만, 확연히 달라진 홍탁집 아들의 친절함과 그걸 보며 흐뭇해하는 어머니의 웃음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기분 좋게 만들었다. 무뚝뚝했던 돈가스집 사장님의 아내가 이제 여유있게 손님들과 소통했던 것처럼, 장사가 잘 되면서 홍탁집 아들과 어머니도 찾아오는 손님들에 대한 고마움이 묻어나 있었다. 

이 정도면 프로그램 하나가 만들어낸 엄청난 시너지 효과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제대로 찾아가 극적인 스토리를 만들어냈던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이 살아나고 홍탁집이 제 자리를 찾아가면서 이 곳을 찾는 이들이 많아져 그 곳의 상권 자체가 살아났다. 그리고 그 곳을 찾은 <가로채널>이 이제는 그 화제성의 수혜를 그대로 이어갔다. 프로그램 하나가 만든 놀라운 시너지의 선순환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