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0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9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68,563
Today9
Yesterday229

'말모이',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는 배우 유해진의 진가

우리는 조선어학회라는 곳이 있었다는 걸 교과서를 통해 한번쯤 본 적이 있다. 또 아무리 몰라도 주시경 선생이나 최현배 선생의 이름 정도는 알 것이다. 하지만 한글을 지킨다는 것이나 우리말 사전을 편찬한다는 일이 일제강점기에 어떤 의미인가는 크게 실감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직접적인 항일투쟁을 했던 김구 선생이나 김원봉 선생 같은 독립투사의 삶과는 조금 다르게 느낀다는 것.


이것은 아마도 ‘글’이 갖는 엘리트적인 선입견이 그 실상을 바라보는 눈을 가리기 때문일 게다. 그런 점에서 보면 영화 <말모이>의 주인공이 류정환(윤계상) 같은 뜻을 갖고 한글을 지키기 위해 사전 편찬을 해온 엘리트가 아니라, 극장 직원으로 일하다 쫓겨나 길거리에서 소매치기를 하기도 하는 전형적인 생계형 인물 김판수(유해진)라는 점은 굉장히 중요한 시점 선택으로 보인다.

이 작품의 극본을 쓰고 연출을 한 엄유나 감독이 시나리오를 썼던 영화 <택시운전사>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말모이>는 조선어학회 사건이라는 역사적 현장 속으로 들어가면서 김판수라는 평범하고 어찌 보면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인물을 중심으로 세운다. 김판수가 류정환의 가방을 소매치기하며 악연으로 시작된 이들의 관계는, 과거 감방에서 인연이 있던 조갑윤(김홍파)의 추천으로 김판수가 조선어학회에서 잡일을 도와주게 되면서 갈등과 화해를 이어간다.

김판수를 그저 그런 밑바닥 인생으로 바라보며 자신과 선을 그어온 류정환이 조금씩 그의 진심을 알게 되는 과정은 그가 한계를 드러냈던 엘리트주의가 깨져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 과정 속에서 관객들은 김판수라는 평범한 인물의 시선으로 당대에 한글을 지킨다는 일이 어떤 의미인가를 실감하게 된다.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사투리를 모으고, 전국 교사들이 함께 모여 표준어를 정하는 그 지난한 과정들을, 일제의 감시와 폭력 속에서 해낸다는 건 그 어떤 독립투쟁보다 쉽지 않은 일이다.

이 영화에서 가장 감동적이면서 동시에 중요한 메시지이기도 한 대목은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더 멀리 갈 수 있다”는 대사를 김판수가 길거리 사내들을 모아놓고 실연해 보이는 장면이다. 전국에서 올라온 그 길거리 사내들은 조선어학회가 사전편찬을 위해 사투리를 수집하는 일에 날개를 달아준다. 사전을 편찬하고 한글을 지키는 일은 결국 그 말을 사용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고, 그래서 함께 해나가야 하는 일이라는 걸 그 장면이 보여준다.

결국 류정환은 김판수를 통해 자신이 그토록 한글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온 삶이 사실은 저들 민초들을 위한 일이고, 또 저들이 있어 자신이 이 일을 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김판수는 아이들을 위해 어떤 일이든 해온 사람이지만 차츰 류정환을 통해 ‘적어도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의 길이 무엇인가를 알아간다. 그래서 김판수라는 이름 없이 민들레처럼 스러져간 민초들의 희생이 있어 역사적인 기록에 남은 조선어학회나 몇몇 선구자들 역시 존재했다는 걸 이 영화는 말해준다.

엄유나 감독이 “평범한 대사에도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는 배우”라고 칭찬한 유해진은 이 작품에서 절대적인 힘을 보여준다. 그것은 감독이 말했듯 이 영화가 “평범한 사람들의 귀한 마음을 다룬 작품”이기 때문이다. 유해진은 김판수라는 인물이 가진 평범하지만 귀한 마음을 지극히 보통의 서민들 입장에서 천연덕스럽게 연기해냄으로써 그의 진가가 어디에 있는가를 잘 보여준다. 그는 교과서에서나 봤던 역사적 사실에 특유의 너스레로 숨결을 불어넣어준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그 거칠지만 선한 웃음이 선연하게 느껴질 정도로 유해진은 스스로가 얼마나 대단한 배우인가를 입증해냈다.(사진:영화'말모이')


Posted by 더키앙

'SKY캐슬'의 비극, 피라미드 경쟁이 만든 아비규환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파국이다. 결국 혜나(김보라)를 살인교사한 건 김주영(김서형)이었다. 예서(김혜윤)를 전교 1등 만들기 위해 시험지를 유출했다는 걸 알게 된 혜나를 사람을 시켜 죽게 한 것. 혜나가 녹음해놓았던 김주영과의 대화 파일을 듣고는 그를 찾아온 한서진(염정아)에게 김주영은 오히려 으름장을 놓았다. 만일 사실을 밝히게 되면 시험지 유출 사태가 드러나게 되고 그러면 예서는 0점 처리되는 데다 학교를 떠나야할 수도 있다는 것.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은 후반부로 갈수록 힘이 빠지기는커녕 더 극으로 치닫는다. 이렇게 된 건 드라마가 전반부에 촘촘하게 터질 시한폭탄들을 장치해뒀기 때문이다. 서울대 의대 같은 이른바 명문대를 보내기 위해 무슨 짓이든 다 하는 부모들. 그 안에서 지쳐가거나 미쳐가는 아이들. 이미 SKY캐슬이라는 곳은 언제든 불씨 하나만 던지면 터져버릴 수 있는 그런 곳이었다.

거기에 불씨 정도가 아니라 활활 타오르는 불 자체 같은 김주영이 들어오면서 이미 파국은 예고된 것이었다. 한서진은 반신반의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김주영을 끌어들였다. 그것은 섬뜩한 인물이라는 걸 알면서도 예서의 ‘서울대 의대’를 포기할 수 없는 그의 욕망 때문이었다. 김주영은 그 약한 고리를 정확히 알고 있었고, 한서진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심지어 예서까지 엄마보다 자신을 더 따르게 만들었으니.

혜나의 살인용의자가 되어 구치소에 수감된 황우주(찬희) 때문에 그 엄마인 이수임(이태란)은 한서진에게 무릎을 꿇고 살려 달라 빌었다. 김주영이 관련되어 있다는 걸 어느 정도 알게 된 이수임은 한서진 또한 무언가를 알고 있다는 걸 감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게 너무나 안타까우면서도 진실을 밝힐 수 없는 한서진이었다. 그는 자신이 공조했고 김주영이 불 질러 놓은 지옥문 속에서 헤어 나올 수 없었다.

게다가 황우주를 면회 갔다 온 예서가 그를 돕기 위해 혜나가 김주영을 만났다는 사실을 알리려 하자, 결국 한서진은 이 문제가 ‘시험지 유출’과 연결되어 있다는 걸 알려줌으로써 딸마저 지옥문에 들어서게 했다. 좋아하는 친구가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됐지만, 사실을 밝히는 순간 자신의 ‘서울대 의대’의 꿈은 날아갈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것.

혜나가 강준상(정준호)의 숨은 딸이었다는 ‘출생의 비밀’ 코드는 후반부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파국에 힘을 더했다. 갑자기 실려온 병원장 조카를 먼저 수술하게 함으로써 어쩌면 살릴 수도 있었을 혜나를 죽게 했다는 사실은 그를 지옥문으로 이끌었다.

흥미로운 건 이 폭풍처럼 몰아치는 파국의 이면에 자리한 ‘피라미드 경쟁’의 끔찍한 실체를 이 드라마가 정조준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서진이 지옥문에 들어선 건 결국 피라미드 경쟁 속에서 어떻게든 딸을 서울대 의대에 보내야한다는 그 엇나간 욕망 때문이다. 예서를 피라미드의 맨 꼭대기에 세우기 위해서는 친구인 우주를 밟고 서야하는 현실을 드라마는 극적인 이야기 속에서 그려내고 있다.

또한 드라마는 이 지옥문이 입시경쟁에서만 끝나는 게 아니라는 걸 강준상의 비극을 통해서 보여준다. 강준상이 자신의 딸인 줄도 모르고 혜나를 죽음에 이르게 한 건, 병원장에게 잘 보여 그 권력 경쟁의 피라미드에서 좀 더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함이 아닌가. 결국 우리 사회 전반에 깔린 피라미드형 경쟁 시스템은 대학은 물론이고 사회에서도 계속 이어진다는 걸 드라마는 말하고 있다.

가족들로부터 쫓겨났던 차민혁(김병철)이 며칠 동안 주문해 만든 거대 피라미드 조형물을 집안으로 들이는 장면은 얼마나 이 경쟁체제에 우리가 집착하고 있는가를 풍자적으로 그려낸다. 그는 아이들에게 꼭대기에 오른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변하지만, 진진희(오나라)의 아들 우수한(이유진)은 사실 파라오는 피라미드의 중간 즈음에 있다며 그 곳이 가장 좋은 곳이라고 말한다. 피라미드 경쟁 시스템 속에서 그 위로 올라가려는 그 욕망이 만들어내는 지옥문을 떠올려 보면 이 아이의 한 마디가 그저 가벼이 들리지 않는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