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4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86,780
Today148
Yesterday1,420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대나무숲이라기보단 자아성찰

과연 나는 평상 시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비춰질까. KBS 설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보스(?)의 위치에 있는 출연자들의 관찰카메라를 담았다. 관찰카메라의 대상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연복 셰프 그리고 개그맨 김준호다. 어느 정도 방송이나 뉴스를 통해 알고 있는 이들이지만, 관찰카메라는 일상 깊숙이 들어가 보여준다는 점에서 새로운 면모가 드러난다. 무엇보다 이들을 바라보는 이 프로그램의 관점은 ‘을’의 시선이기 때문에 ‘갑’을 디스하는 재미 포인트가 만들어진다. 


새벽부터 한 시간 동안 조깅을 하는 박원순 시장의 경우엔 그와 함께 운동을 하는 비서관의 쉴 틈 없는 모습이 등장하고, 이를 관찰카메라로 스튜디오에서 보는 출연자들과 고정MC들인 김수미, 김숙, 양세형의 지적과 참견이 이어진다. 같이 운동을 하면 건강에도 좋을 것이라 생각해 비서관과 별 다른 생각 없이 함께 아침 운동을 했다는 박원순 시장은 그러나 의외로 새벽부터 시작되는 스케줄에 피곤해하는 비서관을 보며 반성(?)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주었다. 

또 시청에서 직원들과 소통하려 다가간다고 하지만, 부담스러워할 수밖에 없는 시청직원들의 모습 또한 흥미로웠다. 빵을 나눠먹으며 직원들과 담소하려는 박원순 시장의 노력이 엿보이는 대목이지만, 또한 그런 행보가 직원들에게는 불편한 지점도 더러 있다는 걸 관찰카메라는 쏙쏙 뽑아 보여줬고, 그런 의도된(?) 편집을 보며 진땀을 흘리고 자성하는 박원순 시장의 모습은 보스의 당혹감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줬다. 

물론 이런 모습은 갑질이라기보다는 열심히 일하다 보니 생겨나는 주변사람들의 힘겨움을 보여주는 것이고, 그래서 대나무숲이라고는 했지만 사실은 함께 그 모습을 보며 자아성찰을 하는 과정에 가까웠다. 예능 프로그램이 진짜 대나무숲을 다룰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니 상하관계를 뒤집는 그 설정으로 웃음을 주고, 그간 생각해보지 않았던 주변 사람들의 입장을 생각해보는 시간으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재미와 의미를 적절히 보여준다. 

김준호는 그래도 부족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에 일종의 재미를 부가하기 위한 출연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후배 관계가 또렷한 개그맨 사회에서 김준호가 후배 이세진을 불러 떡국이라며 떡라면을 끓여주고 실상은 전구를 사오라는 심부름을 시킨 상황을 먼저 보여주지만, 이후 갑자기 들이닥친 전유성과 최양락·팽현숙 부부, 게다가 선배 개그맨들인 김학래, 배동성의 등장에 갑자기 바뀐 갑을 상황은 마치 한 편의 <개그콘서트> 콩트를 보는 것처럼 빵빵 터지는 웃음을 준다. 

특히 최양락·팽현숙 부부가 특유의 충청도식 개그로 “이혼은 흉도 아녀. 도박만 안하면 돼”라고 말하는 대목은 예전 <유머일번지>의 웃음폭탄이었던 이들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걸 보여줬다. 선배 개그맨들이 갑자기 이세진에게 웃겨보라고 시키고 땀을 뻘뻘 흘리며 웃기지 못해 당황해하는 모습도 ‘콩트’가 일상화된 베테랑 개그맨들이 은근슬쩍 만들어낸 개그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이연복 셰프는 부산에 있는 음식점에서 팀장으로 일하는 아들과의 미묘한(?) 관계에서 나오는 속내들이 등장했다. 아버지와 아들 관계이지만 음식점에서는 범접할 수 없는 셰프와 팀장의 관계. 그래서 이연복 셰프가 없을 때는 화기애애했었지만, 그가 불시에 음식점을 찾아온 이후부터 느껴지는 불편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이연복은 자신도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며 당황해했다. 

사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볼 기회가 별로 없다. 그래서 자신이 하는 어떤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부담이나 불편이 된다는 걸 잘 모른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자신은 아니라고 생각했던 그 상하관계의 불편함을 새삼 들여다봄으로써, 그 관계의 전복이 주는 웃음을 준다. 그러면서 동시에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자성하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 또한 남다른 프로그램이다. 요즘처럼 ‘수평적인 관계’를 지향하는 시대에 관찰카메라라는 방식이 너무나 잘 맞아 떨어지는 프로그램이 아닐 수 없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킹덤' 김은희 작가의 조선 좀비 캐릭터 특별한 이유

김은희 작가의 신작 드라마 <킹덤>에 대한 반응은 호불호가 엇갈린다. 넷플릭스를 통한 전 세계 동시 방영. 해외 반응은 폭발적이지만 우리네 반응은 이와는 조금 다르다. 그 이유는 지역적 차이에서 비롯된다. 


김은희 작가는 누가 뭐래도 국내 드라마 작가 중 누구나 기대할 수밖에 없는 최고의 작가다. <시그널>로 그 기대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국내 드라마 하면 떠올리는 멜로드라마나 가족드라마가 아니라 장르물로서 이만한 성취를 만들어내는 작가를 찾기가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대부분의 한류 드라마라고 하면 늘상 떠올리는 게 멜로 아니면 가족이다. 그런데 장르드라마로도 확실한 우리만의 색깔을 지니면서 미드와 비교해도 손색이 전혀 없는 완성도를 갖는 드라마. 그 새로운 장르극의 가능성을 보여준 작가가 다름 아닌 김은희 작가다. 

그러니 그가 새롭게 시작한 <킹덤>이라는 드라마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그것도 국내 플랫폼이 아니라 넷플릭스라는 글로벌 플랫폼에 몸을 실었다는 사실은 더더욱 기대를 높이는 이유가 된다. 게다가 <킹덤>은 국내 드라마들처럼 기획단계에서 제작이 완료되고 방영되는 그 기간이 결코 짧지 않았다. 사실 어찌 보면 국내 드라마들이 너무 완성도가 아니라 시의성에 맞춰 재빨리 기획되고 편성되는 느낌마저 새삼 확인시켜준 드라마가 바로 <킹덤>이었다. <킹덤>은 기획단계가 거론된 이후 거의 2년이나 지난 후에 첫 시즌, 그것도 6회 분량을 내보냈다. 

그러니 기대감이 한층 높이진 국내의 시청자들이 이제 도입 부분에 불과한 6회분을 보고 그만한 기대감을 맞춘다는 건 애초부터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여기서 드는 생각은 과연 우리네 제작 풍토와 그 제작의 속도가 과연 글로벌 시장에 우리도 진입한 현 드라마 환경에서 적절한가 싶은 부분이다. 조금 속도가 느려도 제대로 한 편씩을 만들어내고 그런 완성도가 더 오래도록 또 더 폭넓은 나라에서 소비될 수 있게 하려는 넷플릭스의 전략을 우리도 어느 정도는 받아들여야 하지 않을까.

우리가 <킹덤>을 보며 느끼는, 뭐 별다를 것 없어 보이는 사극의 틀은 외국에서 보면 새롭게 느껴질 수 있다, 우리는 워낙 현실을 반영하는 사극을 하면서 힘없는 왕과 조정을 농단하는 신하의 이야기를 너무나 많이 본 바 있다, 그러니 그 틀을 가져온 <킹덤>이 어딘가 새롭게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킹덤>은 그 사극적 틀만이 아니라 거기에 좀비라는 장르물의 특성을 섞어낸 새로운 작품이다. 만일 좀비 장르의 특성을 이해하고 우리네 사극의 틀에 익숙하지 않는 이들이라면 <킹덤>은 지금까지의 좀비 장르와는 색다른 해석이 담겨있다는 것에 놀라울 수 있다. <킹덤>이 다루는 조선 좀비는 서구에서 만들어낸 그것과는 확연히 다른 면모들이 있기 때문이다.

서구의 좀비들은 대부분 위협적이어서 ‘박멸해야할 대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대부분 액션 장르로 구현되면서 무차별적으로 살육되는 좀비들이 그려지곤 했다. 물론 <웜바디스> 같은 영화에서 좀비는 ‘공감의 대상’으로 바뀌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멜로의 대상으로서 그려진 새로운 해석이다. 하지만 <킹덤>에서 등장하는 조선 좀비는 확연히 다르다. 그것은 ‘춥고 배고픈 민초’로 해석된다. 이것은 대단히 새로운 우리식의 해석이다. 다닥다닥 붙어 잠이 들고, 깨어나면 누군가의 살을 물어 뜯으려하는 욕망으로 그려지는 조선 좀비는 그래서 그 어느 좀비 장르에서도 발견하기 힘든 새로운 해석이 더해진 좀비가 아닐 수 없다. 

<부산행>의 좀비가 ‘다이내믹’을 특징으로 삼았다면 <킹덤>의 좀비는 배고픔에 굶주려 있어 다이내믹함을 보여줄 만큼 폼 나는 그런 특징을 보여주지 않는다. 어딘가 배가 고파 무언가를 먹고 싶어 달려드는 좀비의 색채를 <킹덤>은 새롭게 그려낸다. 한편 좀비 창궐의 근원이 되는 왕은 이와는 다른 느낌을 준다. 마치 욕망을 위해 누군가를 덮치는 모습으로 그려지는 것. <킹덤>의 이런 색다른 해석이 가능한 건 다름 아닌 좀비 장르를 가져오면서도 이를 우리 식으로 해석한 김은희 작가가 있어서다.(사진:넷플릭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