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4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86,780
Today148
Yesterday1,420

‘더 팬’이 음악예능에 담은 취향, 팬, 발굴

SBS 음악예능 프로그램 <더 팬>이 카더가든의 우승으로 종영했다. 아무래도 경연이었기 때문에 누가 우승했는가는 중요할 수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면 이 무대에 올라 팬들을 갖게 된 모든 가수들이 사실상 승자라고 볼 수 있었다. 경연이라고 해도 실력을 겨루는 무대가 아니라, 취향과 취향이 맞붙는 대결이어서다. 우승했다고 해서 누가 우위에 있는 걸 의미하는 게 아니고 그저 팬분들이 더 많은 성원을 해줬다는 의미니 말이다. 

사실 카더가든은 이미 인디 쪽에서는 유명 인사나 다름없었다. 인디 밴드의 공연에는 항상 빠지지 않던 카더가든이었고, 그 남다른 음색으로 한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그만의 매력을 가진 아티스트로 정평이 나 있었다. 다만 카더가든이 원한 건 자신을 아는 분들만이 아니라 모르는 분들에게도 자신의 음악을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래서 부담이 될 수 있는 <더 팬>이라는 무대에 기꺼이 설 수 있었다. 

최종 무대에서 경연을 벌였던 비비 같은 경우, 말 그대로 이번 <더 팬>이 그의 첫 무대나 다름없는 신예였다. 그러니 이런 신인들과 함께 그래도 인디에서 잔뼈가 굵은 카더가든이 부담을 느끼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이 부담은 현실로 돌아오기도 했다. 첫 무대에서 탈락후보가 되는 굴욕을 겪었던 것. 

하지만 결과적으로 되돌아보면 이 첫 무대에서의 굴욕은 카더가든에게는 약이 되었다. “다시 돌아와 우승하겠다”고 했던 그 의지가 생겨났고, 매 회 그가 들려준 노래들은 그 주의 화제가 되었다. ‘명동콜링’은 이제 원곡을 불렀던 크라잉넛보다 카더가든의 버전이 더 많이 들려지게 되었다. ‘그대 나를 일으켜주면’ 같은 노래는 카더가든 하면 떠오르는 시그니처 음악이 되었다. 

카더가든 우승으로 끝난 <더 팬>을 보면 지금 현재 음악 소비와 이를 반영하는 음악예능 프로그램의 흐름이 어떤 방향으로 바뀌어가고 있는가를 가늠할 수 있다. 그 많던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가창력 대결을 통해 우승자를 내던 시절은 이제 지나갔다. 노래는 그렇게 순위를 매길 수 있는 게 아니고, 다만 취향이 다를 뿐이다. 그래서 크건 작건 저마다의 취향에 따른 팬들의 소비가 지금의 음악 소비의 흐름이 되고 있다. 

<더 팬>은 바로 이런 변화를 읽어낸 음악예능 프로그램이었다. 스타가 추천한 잘 알려지지 않은 가수들이 소개되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자신들만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조금씩 보여주면서 팬층을 넓혀나가는 프로그램. 팬마스터로 앉아 있는 유희열이나 김이나, 이상민, 보아도 음악에 대한 품평이나 심사를 하는 게 아니고 자신의 취향을 저격하는 가수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는 역할을 했다. 

이 과정을 거쳐 <더 팬>은 꽤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가진 가수들을 소개해줬다. 사람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요물발라더 용주나 지금 당장 아이돌 그룹의 센터를 맡아도 잘 할 듯한 임지민, R&B 감성을 가진 놀라운 가창력의 소유자 트웰브나, 재즈 싱어의 느낌을 주는 알 수 없는 매력의 소유자 비비, 아이돌 연습생으로서 놀라운 춤과 노래의 기량을 보여준 민재, 휘준 등등. <더 팬>은 음악에 다양성을 여러 개성적인 가수들을 통해 소개해주고 저마다 취향에 맞는 가수를 응원할 수 있게 해줬다. 

세상은 넓고 음악은 쏟아져 나온다. 그러니 내 취향에 꼭 맞는 어떤 음악이 있는지조차 찾아내기가 쉽지 않다. <더 팬>이 해준 건 그 취향을 꺼내 증폭된 무대로 보여준 것뿐이다. 그리고 이것은 어쩌면 이제 음악예능 프로그램들이 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일이 된 것 같다. 적어도 카더가든 같은 취향저격의 가수를 나름의 스토리텔링으로 주목시키는 일.(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전참시’ 송이 매니저 착한 인성 만든 조부모의 남다른 가르침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마침 박성광의 <정글의 법칙> 촬영 때문에 모처럼만에 휴가를 얻은 송이 매니저가 찾아간 창원 조부모댁. ‘국가유공자의 집’이라는 명패가 붙어 있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할아버지 훈’이라 적어놓은 문구들이 유독 눈에 띈다. ‘1. 거짓말 안하기 2. 부지런 하며 3. 깨끗이 하기 4. 인사 잘하며 5. 남을 돕고 6. 절약하기’가 그것이다. 


사실 새롭거나 대단한 가훈은 아니지만, 그 평범한 문구들을 굳이 적어 붙여 놓은 데서 어딘지 할아버지의 남다른 교육이 느껴진다. 경쟁적으로 살다보니 아이들에게도 공부하라는 말만 자주 하게 되는 게 도시의 흔한 풍경이 아닌가. 하지만 할아버지의 가훈은 삶의 기본이 되는 것들로 채워져 있다. 그렇게 살아서 어디 성공할 수 있겠냐 싶은 현실을 말하지만, 어쩌면 그래서 더더욱 이런 기본에 충실한 삶이 주목받는 것인지도 모른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박성광의 매니저 임송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게 된 것도 바로 그 할아버지의 가훈을 그대로 지키며 살아가는 듯 보이는 그의 인성 때문이었다. 초보시절 잘 몰라서 실수도 연발하지만 그 누구보다 부지런하게 뛰어다니며 매니저 일에 익숙해지려 노력해온 임송이었다. 화려하진 않아도 늘 단정하고 인사성 밝으며 매니저로서 박성광을 최대한 편안하게 해주려 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역력히 드러났다. 게다가 굳이 맛있는 걸 사주겠다는 박성광에게 “오빠 돈을 함부로 쓰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던 송이 매니저였다. 

그 가훈의 문구 하나하나에서 그간 방송에서 송이 매니저가 보였던 어떤 말과 행동들이 떠오른다. 비로소 우리가 어째서 박성광만큼 그 매니저인 송이에 집중하고 있었는가가 새삼 느껴진다. 너무 되바라지게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삶 속에서 송이 매니저는 기본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줬을 뿐이다. 그래서 내내 우리의 입가에는 훈훈한 미소가 피어날 수 있었다. 

출세해서 고향인 창원에 돌아와 백화점에서 할머니의 빨간 내복을 사는 송이 매니저는 할머니가 자신들이 어렸을 때 입었던 내복을 늘 입으셨다고 말했다. 그게 못내 눈에 밟혀 내복을 두 벌이나 산 송이 매니저는 아끼지 말고 마음껏 입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박성광을 위한 선물도 잊지 않았다. 귀여운 문양의 니트를 산 송이 매니저는 비싼 가격에 놀라긴 했지만 기분은 좋았다고 했다. 

일찌감치 길모퉁이에까지 나와 손녀들을 기다리시는 할머니에게서는 남다른 애정이 묻어났다. 미리 챙겨둔 음식들을 잔뜩 차에 싣고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가는 길, 할머니는 송이 매니저가 준 용돈에 돈을 보태 부엌에 온수기를 단 일을 자랑하셨다. 그게 없어 화장실에서 설거지를 하곤 했었다는 할머니. 용돈으로 마을회관에서 한 턱을 냈다는 할머니의 말에 송이 매니저는 자신이 보탬이 된 것에 뿌듯해 했다. 

사실 송이 매니저가 보여준 건 대단한 게 아니다. 동생과 함께 고향을 찾아 선물을 사고 할머니를 만난 게 전부다. 하지만 그 과정이 그 어떤 극적인 이야기들보다 더 따뜻하게 다가온다. 평범하지만 살아가면서 지켜야할 것을 지키며 사는 모습을 본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고 또 성공할 수도 있다는 걸 송이 매니저가 보여주고 있어서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