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6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5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40,097
Today478
Yesterday2,449

방명록

  1. 2019.10.02 16:50 신고 BlogIcon 장창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덕현평론가님.
    현두뇌공작소 대리 장창기입니다.

    저희가 구 가평역에 위치한 음악역 1939에서
    제 3회 음악역1939 음담패설 포럼을 진행하는데요
    최근 모 방송사의 아티스트 음원 수익 편취 사건과
    모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의 투표수 조작 사건등
    대중음악창작 및 관계자와 방송사간의 여러 사건과 갈등 그리고
    앞으로 상생관계에 대해서 토론하는 자리에 평론가님을 패널로 섭외 요청드립니다.

    이에 대해 서면과 유선으로 자세한 안내 해드려도 될까요?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전화: 010-3003-9334
    이메일: jck9334@hyunbraincraft.com

    감사합니다.
    장창기 드림.

  2. 2019.08.22 13:58 신고 BlogIcon 퇴근하고싶당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덕현 평론가님 !!
    안녕하세요. 저는 성균관대학교 학보사 <성대신문>의 문화부 소속 김은리 기자입니다.
    저희가 현재 살롱문화를 주제로 한 기사를 기획중인데, 인터뷰를 요청드리고 싶어 연락드렸습니다.
    평론가님께서 쓰신 ‘IBKS 백동’에 실린 칼럼을 인상깊게 읽었고, 이를 바탕으로 살롱문화가 바꾸는 공간의 의미에 대해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혹시 인터뷰 가능하시다면 dmsfl2594@naver.com, 010-3915-2594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더운날씨에 건강 유의하세요:)

  3. 2019.07.19 16:24 신고 BlogIcon 갠장종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덕현 평론가님,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트렌드&인사이트> 편집실의 오정수 대리입니다.
    저희가 2019년 2호 8월호를 제작중에 있는데요, 다름이 아니라 원고를 청탁드리고 싶어 연락드렸습니다.

    스페셜 이슈 섹션의 '예능 콘텐츠의 변화 : 따로 또 같이' 라는 주제입니다.
    thekian1@entermedia.co.kr 이쪽으로 청탁서 보내드렸는데요,
    자세한 내용 및 원고료, 마감일 등이 첨부되어있습니다.
    확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시 몰라 저의 메일주소와 번호 남깁니다.
    jeongsooreporter@naver.com 010-5015-4120 오정수 대리
    검토해보시고 회신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정수 드림.

  4. 2019.05.27 14:31 신고 BlogIcon grintjssu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덕현 평론가님,

    안녕하세요. 저는 한전 사보 <빛으로 여는 세상>을 새로 진행하고 있는 기획사 꽃피우다의 김선녀 팀장입니다.
    기존에 진행해주셨던 미디어로 여는 세상이라는 칼럼을 계속해서 청탁드리고 싶어서 연락드렸습니다.
    원고량과 구성은 기존과 비슷하게 진행될 예정입니다.

    grintjssu@naver.com, 010-9119-8180
    스케줄 검토해보시고 메일이나 연락주시면, 자세한 컬럼 주제와 마감일 정리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

    연락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 2019.04.03 17:18 신고 BlogIcon 뉴스페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덕현 문화평론가님
    저는 JTBC 디지털뉴스룸의 이주원PD라고 합니다.
    저희는 이번 버닝썬 게이트 사건과 관련해 소외된 팬덤과 한국의 비뚤어진 팬덤문화에 대해 취재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아이돌-팬의 관계는 해외의 그것과는 사뭇 다른데,
    이와 관련해 유사연애를 조장하는 k-pop 마케팅엔 문제가 없는지, 개인의 일탈이라고는 하지만 소속사에겐 책임이 없는지, 또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팬덤은 소외되고 있진 않은지 등과 관련해 정덕현 문화평론가님의 자문을 구하고 싶습니다. 형태는 영상인터뷰로 담을 예정입니다.
    가능하시다면 joo12won@naver.com으로 연락을 주시거나 010-7663-5059로 답신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