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5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4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187,011
Today42
Yesterday256

어촌편으로 돌아오는 <삼시세끼3>, 또 기대되는 이유

 

나영석 PD의 밀당에 또 당했다. 당했지만 기분은 좋다. 마치 더 이상 돌아오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삼시세끼>가 어촌편3로 다시 돌아온다니 말이다.

 

'삼시세끼(사진출처:tvN)'

사실 <삼시세끼> 고창편에서 나영석 PD는 전에는 하지 않던 힘겨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재미가 없어졌다는 일부 반응에 대해서는 상처 받는다는 얘기까지 했다. 이번 고창편은 게스트를 따로 투입하지 않고 온전히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 4인방의 가족적인 이야기로 채워졌다. 너무 밋밋하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이미 <삼시세끼>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었다. 오히려 그 편안함이 시청자들에게는 힐링으로 다가올 정도가 되었으니 말이다.

 

시청률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하던 과거의 <삼시세끼>와 달리 중간 중간 빠졌다가 다시 올랐다가 하는 등락을 거듭하게 된 것도 이 고창편의 심심함이 누군가에게는 힐링이지만 누군가에게는 말 그대로 심심한 느낌을 주었기 때문이다. 가을 추수까지 할 것으로 여겨졌던 <삼시세끼> 고창편이 추수 전에 마무리를 지은 것도 조금은 의외로 다가오기도 했다.

 

하지만 그것은 정확한 판단이었다. 만일 지금의 고창편을 조금 더 이어갔다면 그리 좋은 반응들이 계속 나오기는 힘들었을 것이다. 적정한 시점에 끊어줌으로써 충분한 아쉬움을 남겼고, 여기에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영석 PD가 마치 다른 프로그램을 기획할 것 같은 느낌을 주면서 <삼시세끼> 다음 편이 더 이상 나오지 않는 건 아닌가 하는 불안감까지 갖게 해주었다. 그럴 때마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한결같았다. 계속 해달라는 것.

 

그리고 고창편 마지막회에 짧은 예고편에 나영석 PD의 몰래카메라가 등장하며 <삼시세끼> 어촌편3로 돌아올 것이라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사실 어촌편의 주역들이었던 차승원과 유해진이 고창이라는 내륙으로 들어왔을 때부터 어느 정도는 예측 가능한 <삼시세끼> 어촌편3의 기획이었다. 반대로 이서진이 바다로 가는 것. 하지만 고창편에서 힘겨움을 토로했던 나영석 PD의 이야기 덕분에 이렇게 빨리 <삼시세끼> 어촌편3가 이서진을 세워 돌아온다는 것은 좀 더 놀라운 반전처럼 여겨졌다.

 

게다가 영민한 선택은 이서진과 함께 하는 인물들로 에릭과 윤균상을 채워 넣었다는 점이다. <또 오해영>을 통해 새롭게 주목받는 에릭은 그 출연만으로도 여심들을 움직이는 신의 한수가 되었다. 여기에 <육룡이 나르샤>에 이어 <닥터스>를 통해 역시 확고한 팬덤을 갖고 있는 윤균상이 막내로 합류한다니. 그러고 보면 나영석 PD<삼시세끼>에 윤균상에 대한 러브콜을 공개적으로 했던 건 다 의미가 있어 보인다.

 

이제 <삼시세끼>는 브랜드가 되었다. 뭐 특별한 걸 하지 않아도 이 프로그램은 케이블 채널에서조차 두 자릿 수 시청률은 기본으로 하는 프로그램이 되었다. 그러니 이제 중요해진 건 프로그램을 잘 만드는 것만큼 브랜드의 관리다. 고창편에서 어촌편3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보면 나영석 PD의 놀라운 브랜드 관리 능력이 드러난다. 마치 시청자들과 밀당을 하듯이 할 듯 안할 듯 기대를 뺐다가 다시 기대하게 만드는 그 페이스 조절이 실로 탁월하다 느껴진다.

 

이로써 그게 말이 돼?”하고 투덜대며 배 운전에 도전하는 이서진의 새로운 면면과 에릭, 윤균상이라는 새로운 얼굴들이 다시 합류한 어촌편3는 그 어느 시즌보다 더 기대되는 <삼시세끼>가 될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나영석 PD는 프로그램만 잘 만드는 게 아니라 브랜드 관리에서도 남다른 재능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

Posted by 더키앙

<삼시세끼>, 심심해보여도 편안함을 얻는 방법

 

이번 tvN <삼시세끼> 고창편에는 왜 게스트가 없을까. 마지막회까지 촬영을 마친 나영석 PD는 끝까지 게스트는 없다고 아예 못을 박았다. 그는 이번 편에 출연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의 인물 구성이 게스트를 요구하지 않는다고까지 말했다. 게스트를 집어넣으려 해도 빈 구석이 있어야 그 효과가 나기 마련인데, 그런 여지가 없이 케미가 잘 맞는다는 것.

 

'삼시세끼(사진출처:tvN)'

나영석 PD의 말대로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만재도편에서 지금껏 이어오며 이제는 좀 오래되어 서로가 익숙한 부부 같은 느낌마저 준다. 유해진이 있어야 차승원의 아재 개그가 툭툭 터져 나오고, 차승원이 뭔가를 하려고 하면 이제 그거 하려고?”하고 묻는 유해진의 이심전심이 그렇다. 유해진이 뭔가 먹고 싶다고 툭 던진 이야기는 차승원의 손에 의해 요리가 되고, 부족하다 싶은 건 유해진의 맥가이버 같은 손이 척척 만들어낸다.

 

손호준은 이제 차승원과 유해진이 뭐라 하지 않아도 뭘 필요로 하는 지 알 정도로 <삼시세끼>라는 상황과 관계에 익숙한 존재가 됐다. 거꾸로 차승원이 손호준이 없으면 난 안돼 라고 말할 정도다. 새로 들어온 남주혁은 손호준의 동생으로, 유해진의 아재개그 제자로, 차승원에 의해 초딩 입맛조차 바뀌어지는 존재로 거듭나면서 이 가족 같은 구성원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러니 빈틈이 있을 리가.

 

하지만 이렇게 익숙해진 관계는 또한 심심해지기마련이다. 긴장감이 없고 뭐든 척척 케미가 맞아 돌아가니 새로운 이야기가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삼시세끼> 고창편에서 새롭게 느껴지는 건 그래서 손오리나 유해진의 반려견인 겨울이가 만들어내는 이야기들이다. 오리들의 성장담과 오리들과 가깝게 지내고픈 겨울이와 그 겨울이를 피해 도망 다니는 오리들의 이야기들 같은 것이 새삼 새롭게 느껴진다.

 

관계의 재미는 요리부와 설비부로 나뉘어진 차승원-손호준과 유해진-남주혁의 밀고 당기는 약간의 대결구도 정도에서 나온다. 두 팀이 새롭게 푹 빠져버린 내기 탁구대결이나, 요리부끼리 또 설비부끼리 상대방을 비하하며 자신들이 훨씬 낫다고 주장하는 이야기들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러한 관계의 재미도 반복적인 재미를 줄 수는 없다. 그래서 이들의 탁구대결은 그 디테일한 재미 속으로 빠뜨리지 못하고 그저 편집되어 결과만 알려주고 지나간다.

 

요컨대 <삼시세끼> 고창편은 이제 출연자들도 익숙해졌고 그걸 바라보는 시청자들도 익숙해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심심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건 당연하다. 실제로 수치적으로 봐도 11%대까지 올랐던 시청률이 계속 떨어져 8%대까지 내려온 건 여전히 매력적이지만 보편적으로는 시청자들의 유인을 만들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이럴 경우 응당 나오는 것이 게스트 출연이지만 나영석 PD는 이를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그건 아마도 게스트가 들어왔을 때 지금의 <삼시세끼> 고창편이 주는 그 편안함이나 따뜻함 같은 것들이 조금은 흐트러질 수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게스트는 일종의 자극제 역할을 하고 그래서 출연자들이 무언가를 자꾸 하게 만들지만, 이번 <삼시세끼> 고창편은 아예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사상 유례가 없는 무더위 탓인지 우리는 누군가를 새로이 만나는 일조차 이제는 버거워하는 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오히려 새로운 관계들을 굳이 만들어내는 게스트의 필요성보다, 조금 심심해도 편안해지고픈 욕망을 더 느끼는 지도. 정말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아무도 만나지 않고 <삼시세끼>나 하며 지내고픈 그런 여름이 아닌가.

Posted by 더키앙

유해진의 사람냄새, <삼시세끼>의 정서

 

tvN <삼시세끼> ‘고창편에 유해진이 합류한다는 소식에 팬들은 반색했다. 사실 차승원과 손호준 그리고 새롭게 남주혁이 합류했지만 영화 스케줄 때문에 유해진의 참여여부가 미정이라는 소식은 아쉬움을 넘어서 <삼시세끼> ‘고창편에 대한 불안감까지도 갖게 만들었다. 역시 완전체는 차승원과 유해진 그리고 손호준의 조합이라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 스케줄을 조정해 유해진이 합류한다는 소식으로 불안감은 기대감으로 바뀌었다. 도대체 유해진의 무엇이 이토록 대중들의 환호를 이끈 것일까.

 

'삼시세끼(사진출처:tvN)'

사실 만재도에서 찍은 <삼시세끼> 어촌편에서 화려하게 시선을 잡아끄는 존재는 차승원이다. 이른바 차줌마라는 닉네임까지 얻은 차승원은 뭐든 척척 요리를 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가 어떤 요리를 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은 <삼시세끼> 어촌편이 섬이라는 공간에 붙박여 있으면서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이유이기도 했다.

 

하지만 눈을 즐겁게 하고 식욕을 자극하는 차승원과는 사뭇 다른 정서를 만들어내는 존재가 유해진이다. 물론 하루의 저녁거리를 위해 물고기를 잡으려는 그 갈증이 분명 있었지만, 그것보다 더 유해진에게서 남은 인상은 아무 것도 잡지 못한 채 헛헛한 발걸음으로 되돌아오는 모습이 주던 쓸쓸함같은 것이다.

 

아무런 소득이 없어(?) 미안한 마음에 괜스레 웃어 보이고 허세를 떨기도 하지만 거기서 고스란히 느껴지는 건 서민들의 퇴근길 정서다. 쥐꼬리 만 한 월급을 위해 하루를 열심히 살다가 돌아오는 가장의 발길. 가족들의 저녁이 걱정이지만 그래도 애써 가장으로서 웃어 보이며 건재함을 과시하려는 모습 같은 것들이 유해진에게서 전해지는 짠한 정서였다. 물론 그러다 어느 날 물고기 횡재를 얻어 어깨가 들썩들썩하는 모습도 정겨웠지만.

 

차승원이 차려주는 저녁을 먹고 나서 어스름해지는 시각, 술 한 잔의 힘을 빌어 이런 저런 살아왔던 이야기를 건네는 유해진의 모습은 자연스럽다. 그것은 <삼시세끼>라는 프로그램을 찍는다기보다는 그저 오래도록 함께 해온 동료와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떠난 여행에서 진솔한 마음을 털어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처럼 보인다.

 

무엇보다 유해진의 이러한 힘을 쭉 뺀 자연스러운 모습은 <삼시세끼>라는 프로그램에는 특유의 공기 같은 걸 만든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옛날식 라디오를 찾아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신청한 노래를 들으며 흥겨워하는 모습. 이만한 자연스러움이 있을까. 그것은 서민들 누구나 퇴근 후 자신에게 주는 작은 선물 같은 것이 아니었던가.

 

차승원이 <삼시세끼>를 지루할 틈 없이 음식의 향연으로 채워준다면, 유해진은 그 음식을 놓고 갖는 저녁 시간의 사람 냄새 가득한 정서를 채워준다. 입도 즐겁고 속도 든든하지만 마음까지 푸근해지는 건 다름 아닌 유해진의 이런 사람 냄새 덕분이다. 그의 합류에 팬들이 환호하는 건 그래서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