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0
Today104
Yesterday279

'귀곡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18 '무한도전' 귀곡성, 정준하로 완성된 패러디와 공포체험

<무한도전> 귀곡성, 패러디도 공포도 역대급이었던 까닭

 

이건 또 다른 역대급 <무한도전>미션의 탄생이다. 여름철이 되면 일종의 공포 체험미션은 방송사마다 빠지지 않는 아이템이 된 지 오래다. 놀이공원에 가면 있는 귀신의 집에 들어가거나 흉가 체험을 하는 등의 미션은 오싹한 소름과 함께 빵빵 터지는 웃음이 공존하는 여름철 대박 아이템 중의 하나가 되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하지만 이번 <무한도전>귀곡성특집은 확실히 다른 면이 있다. 그 시작은 영화 <곡성>의 패러디였다. <곡성>의 캐릭터들 분장을 한 출연자들은 그래서 이것이 일종의 상황극일 것이라 착각할 만했다. 이 점은 다소 압박감을 가질 수 있는 출연자들이 영화 속 명대사들을 툭툭 던지고, 캐릭터 흉내를 내는 것으로 가볍게 접근할 수 있게 해줬다.

 

퀴즈로 문제를 맞춰 귀신(?)을 얻는 스튜디오 게임도 마찬가지다. 물론 어딘지 으스스한 스튜디오 분위기에 그들이 앉은 책상 밑에서 불쑥 귀신이 튀어나오는 설정은 이제 시작도 하지 않은 이 귀곡성특집의 만만찮음의 복선이었지만 그래도 공포 그 자체보다는 웃음이 더 컸다. 이렇게 웃고 즐기는 사이 어느새 출연자들은 자신들이 귀곡성특집의 미끼를 물어버렸다는 걸 잘 알 수 없었다.

 

만일 제작진이 <대장금> 세트장에 직접 공포를 유발하는 요소들을 설치했다면 어땠을까. 그건 아마도 이번 귀곡성특집만큼의 공포도 또 재미도 만들어내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일단 그 미션이 가끔 <무한도전>의 센 미션들에서 불거져 나오기도 하는 제작진의 악취미처럼 오인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세트를 꾸미는 걸 온전히 출연자들의 몫으로 넘겨버리자 이런 논란의 소지들은 원천적으로 사라져버렸다.

 

대신 그 위에 올려진 것이 출연자들 사이의 오랜 시간 누적되어 쌓여진 캐릭터들이다. 늘 아이들처럼 각을 세우던 출연자들이 어디 한 번 당해봐라 하며 자신이 꾸미는 세트에 무시무시한 장치들을 해놓게 된 것. 하하는 그 악동 같은 캐릭터 그대로 만든 자신도 결코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 역대급 귀신의 집을 마련해 놓았다.

 

공포 특집에서 역시 가장 빛을 발한 건 정준하였다. 그가 어떤 리액션을 보여줄 것인가는 출연자들 역시 기대하게 만들었다. 산만한 덩치에 걸맞지 않게 호들갑을 떨며 놀라 자빠지고 진심이 묻어난 그 공포 가득한 리액션은 그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정준하만의 영역으로 이미 자리한 지 오래다. 그리고 정준하는 실제로 모두를 감동시키는(?) 리액션을 보여줬다.

 

천정에서 쑥 내려오는 귀신 장치 앞에서 지나치지 못하고 10여 분을 어쩔 줄 모른 채 서성대는 모습이나, 또 내려오려고 하자 때릴 지도 모른다MC 민지의 랩을 쏟아내는 모습은 특히 공포 체험에서 늘 빛을 발하던 그의 리액션만의 묘미를 잘 보여주었다. 유재석이 말하듯 그건 미리 설정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실제 상황으로서 진심이 묻어나기 때문에 생겨나는 리액션. 땀을 뻘뻘 흘리며 난 안되겠어라 자조하는 모습은 그것이 진짜기 때문에 시청자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번 <무한도전> 귀곡성 특집을 역대급 공포체험으로 만든 건 영화 <곡성>이 그러했듯이 슬쩍 상황극 패러디처럼 출연자들을 끌고 들어와 미끼를 물게 만들고 그들 스스로 서로를 공포에 빠뜨리겠다는 장난기 어린 치기를 끄집어내게 한 데서 비롯되었다. 그리고 그 완성은 그 안에 들어가 설정이 아닌 진심으로 리액션을 보여준 정준하로 완성되었다.

 

그러고 보면 <무한도전> 제작진은 서로가 서로를 공포 속에 빠뜨리는 미끼를 던진 것뿐이고, 출연자들은 그걸 확 물어버린 것뿐이었다. 그것만으로 <곡성>의 패러디는 물론이고 역대급 공포 체험까지 마련했으니 <무한도전>으로서는 한 번에 두 마리 물고기를 낚은 것이나 다름없다. 그것도 정준하 같은 대어로. “히트다 히트란 유행어에 딱 어울리는 결과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