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4,619
Today531
Yesterday474

웃픈 현실 담은 <개콘>의 부활이 말해주는 것

 

여러분 힘내요. 여러분 웃어요. 힘들고 지쳐도 웃어요-” <개그콘서트> ‘렛잇비의 마지막 후렴구는 이 우스운 개그에 깊은 페이소스를 만든다. 비틀즈의 렛잇비를 개사해 직장인들의 애환을 담아내는 노래로 반전의 웃음을 제공하는 이 코너는 웃지 못할 현실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개그콘서트(사진출처:KBS)'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그 하루를 위해 기다리고 기다리던 월급날, 입금과 함께 빠져나가는 돈으로 빈털터리가 되는 이야기는 집세에 생활비에 결국 빚쟁이의 삶을 살아가는 우리네 현실을 제대로 꼬집는다. 입사해 남들 쉴 때 쉬지 않고 앉아 일해서 얻은 건 하체비만이라는 노랫가사에도 힘겨운 회사생활에 몸을 망치는 직장인들의 비애가 묻어난다.

 

이것은 말단 직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뒷담화는 기본이고 회식도 안 끼워주며 심지어 커피에 침 뱉고 카푸치노라고 갖다 주는 부하직원들 때문에 직장상사들도 힘겹긴 마찬가지다. 그래서 회사에서 먹고 자며 일만하는 사람을 이해할 수 없다 말하다가도 연봉이 2억이라는 말에 롤 모델삼는 것일 게다. 또 일도 못하면서 외모만 신경쓰는 여직원을 욕하면서도 회장님 며느리가 된 그녀를 롤 모델이라 외치는 것일 게다.

 

렛잇비가 샐러리맨들의 현실적인 삶을 개그소재로 한다면 새로 시작한 만수르는 비현실적인 재벌의 판타지가 웃음을 터트리게 만든다. 1400조의 재산으로 세계 재벌 만수르의 돈 이야기는 너무 어마어마해 없는 현실을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허탈한 웃음을 만들어낸다. 이것이 위화감이 아니라 웃음이 되는 이유는 모나리자 원본 그림을 1500억에 낙찰해 가져와서는 중고라 싸게 샀나봐?”라고 말하고, 그 얼굴에 낙서를 해대는 장면이 비현실적인 판타지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집으로 들어오기 위해서 현관에서 직진해 안방사거리를 지나 부엌 톨게이트를 통과하라는 이야기는 그래서 판타지와 현실 사이의 커다란 괴리를 만들어냄으로써 웃음을 준다. 생일파티 사회자로 짐 캐리 대신 김준현을 해달라는 아들에게 니가 그지야? 어디 집안에 각설이를 들여?”하고 화를 내고, 벌을 준답시고 가서 금 들고 서 있어라고 하거나 집 나간다는 아들에게 집 나가는 게 쉬운 줄 알아? 2년 걸려 임마!”하고 말하는 장면도 그 비현실감 때문에 웃음이 터져 나온다.

 

한편 또 다른 새 코너인 참 좋은 시절은 보증 잘못 서서 가난에 허덕이는 집안의 잠자리 풍경이 소재다. ‘만수르하고는 정반대 상황. 가장인 양선일은 아내와 자식들의 은근한(?) 질책에 흐느낀다. 그 우는 것마저 시끄럽다며 조용히 하라는 딸의 대사는 웃기지만 슬프다. 이 코너에서 대기업에 취직했다는 아들의 말은 꿈 속 잠꼬대에서나 나오는 이야기다. 참 좋은 시절은 역설적인 표현인 셈이다. 참 어려운 세상이다.

 

최근 그간 살짝 주춤했던 <개그콘서트>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그리고 그 원동력은 역시 현실 공감을 바탕으로 하는 웃픈개그들에서 나오고 있다. <개그콘서트>는 이들 웃픈 개그들을 통해 힘겨운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는 듯하다. “여러분 힘내요. 여러분 웃어요. 힘들고 지쳐도 웃어요-” 힘들어도 렛 잇 비.

 

Posted by 더키앙

여풍 <개콘>, 달달해졌지만 현실풍자 사라져

 

<개그콘서트>남자가 필요 없는 이유가 폐지됐다. 8개월 동안 지속되면서 요물-”이라는 유행어까지 낳은 코너지만 비슷한 상황이 반복되다보니 식상해졌던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이 코너는 최근 <개그콘서트>에 불고 있는 여풍(女風)을 가장 잘 보여주는 코너였다. 서수민 PD 체제에서 김상미 PD 체제로 넘어오면서 <개그콘서트>가 전면에 내세운 것은 개그우먼들이었다. 지난 1년 동안 <개그콘서트>는 그간 개그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어왔던(?) 여심을 잡으려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개그콘서트(사진출처:KBS)'

먼저 폐지된 남자가 필요 없는 이유가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코너들 중 상당 부분이 남녀관계의 연애심리를 담고 있거나 바탕에 깔고 있는 것이었다. ‘댄수다는 이것을 커플 댄스를 통한 춤으로 풀어냈고, ‘두근두근은 마치 친구처럼 지내왔지만 사실은 연애감정을 가진 남녀의 속내를 끄집어냄으로써 웃음으로 만들었다. ‘끝사랑은 이 남녀 관계의 중년판이고, ‘후궁뎐은 사극판, ‘놈놈놈은 여성 판타지 드라마의 개그판이라고 볼 수 있다.

 

개그우먼들은 거의 모든 코너에서 중심적인 위치로 들어왔다. 힘겹게 살다가 성공했지만 여전히 버려지지 않는 과거의 습관들이라는 섬세한 심리가 돋보이는 누려같은 코너는 과거라면 개그맨들이 나왔을 가능성이 높은 코너다. 하지만 이희경과 박지선이 그 중심을 잡았다. 엔딩 코너로 자리한 뿜엔터테인먼트의 주축 역시 개그우먼이다. “잠시만요! 보라언니-”로 신보라보다 주목받는 박은영이나, 먹방 콘셉트로 빵빵 터트리는 김민경, ‘느낌 아는개그우먼 김지민이 그 주역들이다. 물론 여장한 대상 개그맨 김준호도 빼놓을 수 없다.

 

폭탄 콘셉트로 유민상과 송영길을 내세운 안생겨요나 박성광 특유의 날카로움이 돋보이는 시청률의 제왕역시 여성 관객과 시청자를 겨냥한 코너다. ‘안생겨요가 뭐니뭐니 해도 외모가 먼저 들어올 수밖에 없는 여성들의 심리를 꺼내놓는다면, ‘시청률의 제왕은 여성들의 주 관심사인 드라마들의 시청률 만들기 문법을 꼬집는다. 약간의 세태 풍자가 들어가 있지만 본격적인 현실풍자나 시사풍자에서는 약간 벗어나 있는 게 사실이다.

 

그나마 현실을 좀 더 드러내고 있는 코너는 백수들의 잉여적 삶을 풍자하는 놀고있네나 직장생활의 애환을 에둘러 표현한 편하게 있어정도지만 이 코너들 역시 과거의 최효종이나 동혁이형이 답답한 서민들의 속을 시원하게 뚫어주던 쓴 소리와는 너무나 다르다. <개그콘서트>는 확실히 달달해졌다.

 

<개그콘서트>가 달달해진 이유로 개그우먼들이 전면에 포진한 것을 든다는 것은 자칫 성적 편견이 될 수 있다. 마치 여성들은 현실문제나 시사문제와는 거리가 먼 존재들처럼 치부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현재 <개그콘서트>의 개그우먼들이 현실문제와는 점점 거리를 둔 연애담이나 가십거리에서 더 많은 공감 포인트를 얻어가려는 모습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것은 자칫 지금껏 전면에 등장하지 않고 소외되어 왜곡된 이미지로 자리했던 것만큼 개그우먼들을 왜곡시킬 위험성이 있다.

 

<개그콘서트>에 그간 남성 개그맨들의 대상으로 혹은 남성들의 시선에 좌우되는(그래서 주로 외모로 웃기는) 모습으로 소외되어 왔던 개그우먼들이 이제 전면에 등장했다는 것은 반갑고도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무대의 중앙으로 들어온 개그우먼들의 역할이 연애담 같은 소소함에만 머물고 있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달달해졌지만 현실풍자의 쓴 맛이 사라진 <개그콘서트>가 아쉬운 이유다.

Posted by 더키앙


전현무 효과, KBS 아나운서들을 호감으로 만들다

'전현무'(사진출처: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이른바 7단 고음을 선보여 개그맨들마저 포복절도하게 만들어버린 전현무 아나운서. 박미선은 전현무 아나운서의 깝에 대해 '중년의 활력소'라고 표현했고, 박명수는 그가 샤이니 댄스를 출 때 말 그대로 넘어갔다. '개그맨을 웃기는 아나운서'라는 이미지는 전현무의 주가를 한층 올려놓았다. '남자의 자격'에 양준혁 몰래카메라를 위해 중계 해설자로 출연한 전현무는 '출연료 대비 효과가 좋은' 자기 대신 양준혁을 새 멤버로 넣었다며 너스레를 떨고, 깝이 넘치는 해설로 큰 웃음을 주었다.

특유의 끼 덕분에 개그맨으로 알고 있는 분들도 많지만 전현무 아나운서는 많은 아나운서 지망생들이 선망하는 아나운서이기도 하다. 한 때는 아나운서와는 잘 어울리지 않는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지만, 현재 전현무 아나운서는 말 그대로 KBS의 보배 같은 존재가 되었다. 약 5개 정도의 고정 프로그램을 하고 있고 게스트로도 섭외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는 것. 특히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전현무를 모시기 위해서 줄을 서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진행도 깔끔하게 하면서 특유의 예능감과 끼가 넘치니 예능의 블루칩이 될 만하다.

그런데 이 이른바 '전현무 효과'는 전현무 개인에 머물고 있는 것이 아니란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해피투게더'에 동료 아나운서들과 다시 출연한 전현무 아나운서는 그 변화를 확실히 보여주었다.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서 동료 아나운서들에 대한 이야기를 서슴없이 폭로(?)하는 것으로 밉지 않은 밉상 캐릭터를 가진 전현무 아나운서. 그로 인해 동료 아나운서들의 인간적인 면모들마저 자연스럽게 드러났던 것.

김보민 아나운서는 남편인 김남일 선수와 전현무 아나운서 사이에 있었다는 이른바 멱살 사건으로 연결고리가 자연스럽게 이어졌고, 오정연 아나운서의 이른바 '위험한 커피' 에피소드를 폭로함으로써 이제는 서장훈 선수에게 멱살 잡힐 수도 있겠다는 이야기를 끌어내면서 전현무 아나운서는 그녀와의 연결고리도 만들어냈다. 이로서 유재석이 정리한대로 그는 '멱살 아나운서'의 이미지로 웃음을 주었다. 박은영 아나운서와는 열애설로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김현욱 아나운서는 후배의 농담을 받아주는 따뜻한 선배의 이미지를 갖게 만들었다.

특히 주목을 끈 건, 박은영 아나운서가 마치 '여자 전현무'처럼 평소 모습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자신이 박명수와 닮았다는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꺼내고, 마치 전현무가 하듯이 오정연 아나운서가 짝짝이 하이힐을 신고 제주도까지 왔던 사연을 폭로하기도 했다. 심지어 코를 후비다가 들킨 사연을 들려주기도 하고, 콧구멍이 크다며 50원짜리 동전을 넣어 보이기도 했다. 사실 이런 모습은 전현무가 일찍이 깔아놓은 멍석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다. 아나운서라도 예능에 나와서는 웃음을 주기위해 아낌없이 자신을 낮추는 자세로 호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전현무를 통해 이미 알게된 것.

전현무 효과는 KBS 아나운서들에 대한 호감도로까지 넓혀지고 있다. 아나운서들은 지금 방송의 변화 속에서 변화를 요구받고 있고, 그것을 가장 잘 징후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 바로 전현무다. 이제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서 진지한 아나운서들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거기에 맞는 변신을 하는 건 그다지 흉잡힐 일도 아닌 시대다. 따라서 이 같은 전현무 효과는 KBS 아나운서실에 새로운 활력이 될 가능성이 높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