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5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6,785
Today377
Yesterday1,647

‘골목식당’, 백종원이 퍼주는 걸 걱정하는 상황이라니

 

“괜찮으시겠어요? 식당을 해서 돈을 많이 벌겠다는 욕심은 아니지만 그래도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일한만큼의 수익이... 보람이라는 게 손님이 맛있게 드시는 것도 보람 있지만 저도 제 인건비 플러스 조금 더 나오면 좋죠. 그게 100점 만 점에 100점이지. 사장님이 잘 되시는 모습을 보여줘야 사장님만 행복한 게 아니라 이 모습을 보고 누군가 감명을 받아서 시작하는 사람들한테 귀감이 되셔야 하잖아. 그런데 손님들한테 뭐 자꾸 퍼주고 좋기는 하지만 돈도 못벌고 뭐 버는 거 없어요 이래 버리면 그렇잖아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릉동 기찻길 골목 찌개백반집을 찾은 백종원은 먹다 말고 그렇게 걱정 가득한 조언을 내놨다. 얘기의 발단은 제육볶음을 추가하는 가격으로 3천원이 비쌀 거 같아서 2천원으로 내리겠다는 사장님 모녀의 이야기에서 비롯됐다. 도대체 장사를 해서 돈을 벌겠다는 건 차치하고 이 집은 손님들에게 부담될 수 있는 가격 걱정이었다.

 

지금껏 많은 식당들이 이 프로그램에 등장했지만 가격을 내리는 걸 걱정하는 백종원의 모습은 처음이었다. 대부분 가격이 너무 높게 책정되어 있는 걸 백종원이 지적하고 그래서 레시피와 솔루션이 제공된 이후 가격을 내리는 게 일반적으로 이 프로그램이 보여줬던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이 집은 백반 가격이 6천원이다. 정성스레 매일 새벽 같이 나와 지은 따뜻한 밥에 국과 메인요리 그리고 8가지나 되는 반찬을 내놓는 백반의 가격치고는 싼 편이다. 그 가격도 심지어 일 년 전에 올린 거란다. 그 전에는 5천원을 받았다는 것. 그 집을 단골로 찾는 분들이 어째서 이 백반집을 마치 집밥 먹으러 온 가족처럼 대했는가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방송이 나간 후 손님이 늘면 단골손님들이 불편해지실 것을 걱정해 아침 10시까지는 그 분들을 위한 아침 식사시간으로 아예 공고를 붙여놓는 사장님의 마음이 그렇고, 그 집을 찾아와 달라진 제육볶음을 먹으며 이런저런 조언을 아낌없이 내놓는 단골손님들의 마음이 그렇다. 백종원은 육가공업체에 일하는 저런 전문가분들이 이전 제육볶음의 고기가 이상했다는 걸 몰랐을 리 없다며 그렇지만 별 얘기 없이 먹었을 정도로 그 분들이 이 집을 가족처럼 받아들이고 있는 거라고 했다.

 

잠깐 달라진 제육볶음의 맛을 한 번 보기 위해 들렀던 백종원에게 다른 반찬들도 내놓고 밥도 챙기고 또 바꾼 해물순두부를 맛보게 하는 등, 그를 탈탈 털어 배우려는 사장님의 자세를 보며 정인선은 저 연세에도 저런 열정이 놀랍다고 했다. 그러니 백종원도 기꺼이 탈탈 털려줄 수밖에 없다. 아침밥을 먹고 왔는데도 고맙다며 사장님이 내주는 음식들의 맛을 기꺼이 봐준다. 그러면서 ‘퍼주는 걸’ 걱정하는 이야기를 진심을 담아 전한다.

 

“이 일을 보고 많은 젊은 사람들이, 젊은 사람들이 돈만 보고 일을 하려 하지 않아요. 내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해봐야지 하는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되게 많아요. 그런데 그런 사람들이 점점 떠나버리면 안되잖아요. 이 업계를. 그러니까 그 분들한테 모범이 되셔야 하는 거예요.”

매일 같이 코로나 19로 뒤숭숭한 시국이다. 그래서인가 유독 이번 공릉동 기찻길 골목 찌개백반집이 전하는 갓 지은 밥처럼 따뜻하고 훈훈한 미담이 마음의 허기를 채워주는 느낌이다. 이 집이 잘 됐으면 좋겠고, 나아가 이런 집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으며, 그런 집들이 또 돈도 잘 버는 그런 날들이 오길 바라는 마음은 백종원이나 시청자들이나 마찬가지였을 게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