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54
Today93
Yesterday119

'시간순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3.21 '마우스' 이희준 연기폭발, 시청자들 내 한 시간 어디 갔어?
728x90

'마우스'의 시간 순삭, 이희준 얼굴만 보다 한 시간이 훅

 

역대급 몰입감이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 프레데터와 고무치(이희준)가 방송을 통해 대결을 벌이는 에피소드는 시청자들에게 말 그대로의 '시간순삭' 몰입감을 안겼다. 프레데터를 자극해 수사망을 좁혀가려는 고무치와, 어떻게 그 사실을 알았는지 오히려 그런 고무치를 곤경에 빠뜨리는 프레데터의 반전에 반전으로 펼쳐지는 두뇌싸움. 그것이 생방송으로 연결되어 방송사들 간의 경쟁과 그걸 보는 시민들의 반응이 더해지면서 이 에피소드는 한 시간 동안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보여주었다.

 

<마우스>가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치는 반전에 능할 거라는 건, 애초 이 드라마 첫 장면에 먹구렁이가 있는 상자 속에 쥐를 넣는 그 상황에서부터 예고된 바 있다. 그 장면을 본 아이들이 먹구렁이에게 잡혀 먹힐 쥐를 끔찍해하며 도망쳤던 것과 달리, 드라마는 오히려 쥐가 먹구렁이에 반격을 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마우스>는 누가 먹구렁이이고 또 누가 쥐인지를 숨긴 채, 이 둘 사이의 치열한 대결이 만들어내는 긴장감을 동력으로 끌고 가는 드라마다.

 

지난 회 마지막 장면에서 너무나 선한 캐릭터였던 동네 순경 정바름(이승기)이 갑자기 고트맨 가면을 쓴 납치된 아이 앞에서 얼굴을 드러내는 장면은 시청자들을 혼돈에 빠뜨리기에 충분했다. 어떻게 동네 주민이 조금이라도 불편해하는 걸 보고도 그냥 지나치지 못할 정도의 '바른 생활 사나이'인 정바름이 프레데터(최상위 포식자로서의 연쇄 살인마)일 수 있는가에 대한 이야기로 시청자 게시판은 폭주했다.

 

하지만 이번 회에서 그 모습은 일종의 트릭이었다는 게 금세 밝혀졌다. 즉 프레데터를 자극하기 위해 정바름과 고무치 그리고 '셜록홍주'를 진행하는 최홍주 PD(경수진)가 일부러 납치된 아이의 모습을 가짜로 연출해 찍었던 것. 하지만 이러한 계획은 오히려 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던 프레데터에 의해 거꾸로 이용되었다. 즉 프레데터 역시 가짜 영상을 찍어 방송국에 먼저 보냈고 그걸 방영하게 만들어 그것이 조작방송이었다는 사실로 이들을 곤경에 빠트리려 했던 것.

 

이렇게 고무치와 프레데터의 두뇌 싸움이 벌어지는 와중에, 고무치는 그 간의 피해자들이 가진 공통점을 찾아냈다. 사망한 피해자들의 죽음이 모두 동화와 관련이 있었고, 그 동화들은 각각 나태, 성욕, 교만, 욕심, 식탐 등 단테의 <신곡>에 나오는 7대 죄악을 담고 있었다. 즉 프레데터는 신이 정한 7대 죄악을 행하지 않는 이들을 죄인으로 처단했던 것. 그리고 남은 또 하나의 죄는 '분노'였고 프레데터가 '분노하지 않아' 죄인으로 지목한 대상은 납치된 아이가 아니라 고무치의 형 고무원(김영재) 신부였다. 끝까지 분노하지 않는 고무원에게 분노하라며 고무치는 무릎까지 꿇고 애원했지만, 사랑하고 미안하다는 말을 꺼낸 고무원은 고무치가 보는 앞에서 처참하게 프레데터에 의해 도륙되었다.

 

놀랍게도 이 한 시간 동안 방영된 고무치와 프레데터의 대결은 거의 대부분 분량이 고무치를 연기한 이희준에 의해 채워졌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사건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면서 분노, 애원, 슬픔 같은 다양한 감정변화들이 이희준의 연기를 통해 채워졌다. 그 얼굴에 드러나는 감정들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 한 시간이 훌쩍 지나가버린 듯한 느낌마저 들 정도였으니.

 

참혹하게 살해당한 형의 사체 뒤로 '내가 신이야'라 적힌 프레데터가 남긴 글이 비춰지며, 이희준이 보여주는 오열과 분노는 향후 이 드라마가 본격화할 치열한 대결양상을 예감케 한다. 이희준은 과거 '헤드헌터'를 추격하다 가족의 끔찍한 비극을 겪게 된 박두석 팀장(안내상)과 같은 처지가 됐고, 그와 정바름, 오봉이(박주현)가 어떻게 공조해 프레데터와 싸워나갈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도 커졌다. 지금껏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있는 감초 역할로 드라마의 맛을 살려내곤 했던 이희준. 이번 <마우스>에서는 그의 얼굴을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한 시간이 훌쩍 '순삭되는' 연기의 폭발을 보여주고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