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5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4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186,896
Today183
Yesterday311

유승호, 군 복무의 좋은 예로 남은 까닭

 

“19개월 동안 군 생활 하면서 많이 배우고 추억도 쌓았다. 앞으로 무슨 일을 할지 생각을 정리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전역을 하며 다시 팬들 앞에 선 유승호는 그간의 군 생활에 대해 이렇게 짤막한 소감을 전했다. 거기에는 마치 모든 장병들이 다 하는 그 의무를 담담히 치러낸 건실한 청년의 의연함이 엿보였다.

 

'유승호(사진출처:대한민국육군SNS)'

하지만 이 대수롭지 않다는 듯 치러낸 유승호의 군 복무 소식은 대중들에게는 바로 그렇기 때문에 깊은 감동으로 다가왔다. 연예인들의 군 복무와 관련된 소식들이 나올 때마다 나왔던 이야기들은 부정적인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군 기피, 기강 해이 같은 이야기들이 늘 따라다녔기 때문이다.

 

작년에 터졌던 일련의 연예사병 특혜 의혹들과 제대로 된 군 복무를 하지 않았다는 논란은 연예사병이라는 제도 자체의 폐지로까지 이어졌다. 그만큼 연예사병을 바라보는 국민적인 정서가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들이 터져 나왔던 작년 유승호는 그러나 너무나 조용히 입대를 했다. 늘상 연예인들의 입대가 거대한 이벤트나 되는 것처럼 떠들썩하게 치러지던 것과는 사뭇 대조적인 풍경이었다.

 

유승호는 그저 팬 카페에 20초 남짓 입대 영상을 올렸다. 그 영상에서 유승호는 군대 다녀오겠다는 담담한 몇 마디만을 남겼다. 이런 선택을 한 것은 연예인들의 떠들썩한 입대가 다른 입대 장병들에게 줄 상대적 박탈감을 저어했기 때문이었다.

 

전역을 하고 팬들 앞에 다시 서게 된 유승호는 눈물을 흘렸다.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자 미소를 지으며 20133월 입대할 때 제대로 팬들에게 인사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죄송함과 아쉬움의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군 생활을 통해 얻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유승호가 군 입대와 전역을 통해 보여준 이런 담담함은 그가 연예인으로서의 어떠한 특혜도 받으려 하지 않았다는 걸 잘 보여준다. 그의 이런 개념은 대학진학을 포기한 것에서도 읽어낼 수 있다. 유승호 정도면 어떤 대학이든 특례입학이 가능했을 것지만, 그는 이를 포기했다. 그 이유 역시 그가 군 입대를 조용히 치른 것과 같은 것이었다. 다른 학생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

 

유승호는 학교와 군대 문제를 이렇게 담대하게 치러냄으로써 이제 오롯이 연기자의 길에 정진할 수 있는 밑거름을 만든 셈이다. “행복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뜻을 밝혔지만 그는 이미 군 복무의 과정을 통해 대중들에게 행복감을 주었다.

 

집밥이 먹고 싶다”, “부모님이 보고 싶다는 전역 후의 간단한 소감 역시 남다를 것 없는 군 복무를 마친 자의 소탈함이 묻어났다. 부모님이 해주시는 집밥. 유승호는 어쩌면 군 복무를 통해 보통의 젊은이들과 똑같은 그 소박한 마음을 깊이 공감했을 지도 모른다. 이런 경험들은 앞으로 그의 연기에 생각보다 큰 자양분이 될 것이다. 그는 연예인 군 복무의 대표적인 좋은 예로 남았다.

 

Posted by 더키앙

<진짜사나이>, 왜 손진영만 뜨지 못할까

 

이것은 캐릭터의 문제인가 아니면 태도의 문제인가. 최고의 화제 예능 <진짜사나이>의 모든 출연자들이 저마다 펄펄 날고 있는 반면, 구멍병사 손진영만 유독 주목받지 못하는 건 무슨 이유 때문일까. 최근에는 그저 주목받지 못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밉상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중이다. 도대체 무엇이 이런 상대적인 이미지를 만들었을까.

 

'진짜사나이(사진출처:MBC)'

체력에서나 생활 습관 등에서 군대와 영 어울리지 않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일찌감치 샘 해밍턴과 함께 그는 구멍 병사로 자리매김 하기도 했다. 하지만 샘 해밍턴이 외국인이라는 사실과 저질 체력에도 불구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통해 오히려 구멍 이미지를 반전시켰던 데 반해, 손진영은 체력도 약한데다 훈련에 임하는 자세 또한 장난스러운 면모를 보이면서 밉상이 되었다.

 

체력의 문제야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서경석처럼 나이가 지긋한 병사에게서 청춘의 열혈 체력을 기대하는 건 애초부터 잘못된 일이고, 샘 해밍턴이나 손진영처럼 젊다고 해도 군대가 요구하는 체력은 늘 그 이상일 수밖에 없다. 중요한 건 자세다. 제 아무리 체력이 못 따라간다고 해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그것은 오히려 박수 받을 일이다. 구보를 하다가 심지어 넘어지기까지 하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샘 해밍턴이 박수 받은 건 그 때문이다.

 

하지만 이기자 부대에서 훈련을 받는 과정에서 보여준 손진영의 모습에서는 도에 지나친 장난스러움이 엿보였다. 스쿼트를 하면서 연거푸 방귀를 뀌고, 윗몸 일으키기를 장난처럼 하더니 심지어 선임의 기록을 세지 않고 멍하니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팔굽혀펴기 운동을 하면서도 그의 장난기는 멈추지 않았다. 선임들은 손진영의 진지하지 못한 모습을 수차례 지적했지만 그저 미안하다고 할뿐 아랑곳 않는 모습이었다.

 

물론 <진짜사나이>가 진짜 FM 군대생활은 아닌 만큼 약간의 여지는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연예인이라도 일반병사들과 함께 훈련을 하는 만큼 최소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나 진지한 자세는 잃지 말아야 한다. 그것이 군대에서 고생하는 일반병사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기 때문이다. 그 넘어설 수 있는 여지와 넘어서는 안되는 영역 사이에서 균형을 이룰 때 연예인과 일반병사들이 함께 하는 <진짜사나이>는 어떤 소통의 의미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이것은 어쩌면 손진영의 캐릭터일 수 있다. 손진영은 <세바퀴>에 나와 자신이 전역 7년차이고 당시에는 A급 병사였다고 말한 적이 있다. 물론 이것 역시 웃음을 만들어내기 위한 진술이었을 수 있지만, 적어도 현역을 다녀온 손진영이 이런 군대의 분위기를 모를 리가 없을 게다. 따라서 예능적으로 보면 샘 해밍턴과 겹치는 구멍 병사의 캐릭터에서 조금은 차별점을 찾으려 했을 지도 모른다. 구멍 병사에서 밉상 병사로.

 

하지만 이것은 방송에 도움이 될 지는 몰라도 손진영의 이미지에 그다지 큰 도움을 주지는 못한다. 뭐든 긍정적인 이미지로 활력을 만들어내는 류수영, 새내기지만 풋풋한 청춘을 보여주는 박형식, 두 말할 필요 없는 열혈병사 장혁, 최고참이지만 분위기를 선도하는 김수로, 저질체력에도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일반병사들과의 소통을 이끄는 서경석 그리고 외국인이지만 군대 체험을 하며 군인들의 대단함을 온몸으로 공감해주는 샘 해밍턴. 이렇게 어느 한 구석의 호감을 먼저 만들어놓아야 가끔 하는 밉상 짓도 용인이 되는 법이다.

 

지금 손진영에게 필요한 것은 캐릭터가 아니라 진정성이다. 그렇다고 그의 모습이 억지로 만들어진 거라는 얘기는 아니다. 하지만 최소한 군대와 군인에 대한 경의나 진지한 자세는 캐릭터 이전에 이 프로그램에서 갖춰야 할 중요한 덕목이다. 물론 손진영이 본래 예의 없고 진지하지 못한 인물은 아닐 것이다. 다만 관찰예능이라는 틀에 아직 적응이 덜된 데서 비롯된 일일 게다. 대기만성이라고 했다. 구멍에서 밉상까지 간 손진영. 그가 어떤 반전을 보여준다면 그 감흥은 오히려 더 커질 수 있다.

Posted by 더키앙

장아론, 권효진, 김형근, 이토록 매력적인 군인이라니

 

“24번 교육생 졸립습니까?” “아닙니다! 아닙니다!” 갑자기 일어나 교관에게 악을 보이는 24번 교육생 장아론. 어딘지 보통내기는 아니라는 걸 감지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게다가 서경석이 졸다가 교관에게 걸려 팔굽혀펴기 얼차려를 받게 되자 장아론은 슬그머니 자진 얼차려를 받기도 했다. 그 기세에 눌린 듯 교관은 곧 얼차려를 끝냈지만 장아론 미스테리는 점점 커져갔다. 도대체 이 교육생은 누굴까.

 

'진짜사나이(사진출처:MBC)'

방송이 끝나고 인터넷 검색어 순위 1위에는 ‘장아론’이라는 이름이 올랐다.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밝혀진 장아론은 육사 69기이고 2010년도에 스페인 육군사관학교에서 위탁교육을 받은 엘리트 장교였다는 것. 그렇게 보니 그간 장아론이 같은 교육생들 앞에서 보여준 행동들이 그들을 버티게 해주는 노하우나 군인만의 자세였던 것을 알 수 있었다. 흥미로운 건 이토록 장아론이라는 군인에게 집중된 대중들의 시선이다. 왜 이런 관심이 쏟아진 걸까.

 

힘들 때마다 어떻게 버텨 내냐는 질문에 장아론은 자신만의 팁을 알려주기도 했다. 그는 “그만 둬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산악 뜀걸음을 할 때면 이것만 하고 그만 둬야겠다고 생각합니다. 또 오전만 하고 그만 둬야겠다. 그렇게 조금씩 조금씩 하다보면 지나가게 됩니다.” 장교라고 해서 힘들지 않은 건 아니지만 그 역시 자신을 이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었던 것. 장아론이 보여준 건 군인정신을 넘어서는 자신을 이겨내려는 모습이었다. 그것도 동료들과 함께.

 

남자들도 힘들어 포기하고 나간다는 이기자 부대 훈련 교육에 유일하게 여성으로 참여하고 있는 권효진 교육생은 남자들만 있는 곳에서 가장 힘든 게 뭐냐는 질문에 “여성으로 대해주는 게 가장 불편하다”고 말했다. 박형식보다도 어린 권효진은 격투봉으로 대결할 때는 필사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잠깐 휴식시간에는 22살 꽃 다운 나이의 소녀 웃음을 보여주었다. “8월 달에 유격 한 달이 있습니다.” 남아있는 끔찍한 훈련이지만 지지 않겠다는 다부진 모습은 남자들조차 숙연하게 만들었다.

 

한편 그 힘든 훈련 과정 속에서도 아기 웃음을 잃지 않아 화제가 된 김형근 교육생은 반전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격투봉 그거 나는 잘 못했는데 팀이 이겨서 전화할 수 있게 됐어요.” 이렇게 엄마와 통화하는 김형근은 어김없이 아이 같은 모습이었지만 새벽에 치러진 체력훈련에서 턱걸이 끝판왕에 도전하는 의외의 모습을 통해 그에게 숨겨진 강한 면모를 발견하게 했다.

 

체대 출신이지만 전혀 체대 출신처럼 보이지 않는 온화한 미소는 같이 훈련을 받는 이들마저 편안하게 해주는 그만의 매력이자 능력. “전 제가 자는 줄도 몰랐습니다.” 한참 잠 많을 나이에 잠 안 자고 버텨내는 김형근의 이 엉뚱한 이야기는 그래서 우스우면서도 마음 한 구석을 짠하게 해주었다.

 

사실 우리에게는 군인에 대한 어떤 선입견이 있다. 모병제가 아니라 누구나 다 가야하는 의무라는 사실이 주는 막연한 거부감이 그것이고, 그간 비뚤어진 군 생활로 불거져 나오곤 했던 군 내부의 문제들로 인해 생겨난 부정적인 인식이 그것이다. 여기에 군대 가는 것에도 집안과 출신에 따라 차등이 생겨나는 이른바 갑을 정서까지 붙게 되면 군인에 대한 선입견은 더 나빠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모든 군인들이 그런 것이 아니고 대다수 일반 사병들은 모두 저마다의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진짜사나이>는 장아론, 권효진, 김형근 같은 진짜 군인들을 통해 보여주었다. ‘장아론 미스테리’ 같은 사건(?)이 갑자기 부각된 것은 우리에게 낯설기만 했던 ‘군인정신’의 긍정적인 면이 거기서 보여졌기 때문일 게다. 군인도 이토록 매력적일 수 있다는 것을 <진짜사나이>는 장아론, 권효진, 김형근을 통해 알려주었다. 그리고 이것은 <진짜사나이>라는 프로그램의 존재이유이기도 하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