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5,902
Today46
Yesterday369

대상 탄 이영자, 들어주고 공감해준 게 비결이라는 건

올해 <2018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이영자가 됐다. 함께 대상 후보로 <해피투게더4>의 유재석, <1박2일>의 김준호, <불후의 명곡>의 신동엽,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이동국 등이 함께 후보에 올랐지만 대상은 <안녕하세요>의 이영자에게 돌아갔다. 후보와 그들이 출연한 프로그램들의 면면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올해 KBS의 예능프로그램들은 새로운 시도들을 하긴 했지만 그만한 성과를 얻어내진 못했다. 꽤 오래도록 장수한 프로그램들이 그나마 그 자리를 지키며 선전했다는 걸 후보 명단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대상의 주인공 이영자가 출연한 <안녕하세요>도 어느 덧 8년이나 된 프로그램이다. 초반에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아 고전하기도 했지만 차츰 자리를 잡아 지금껏 살아있는 프로그램이 되었다. 고민을 가진 비연예인 출연자들이 저마다의 사연을 갖고 올라오는 이 프로그램이 지금도 매주 화제가 되고 있는 걸 보면 8년 전의 시도가 꽤 앞선 시도였다는 걸 알 수 있다. 지금은 비연예인 출연이 익숙해져가고 있고 어떤 면에서는 새로운 트렌드가 되어가고 있지만.

이영자가 <2018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이 된 것에 대한 가장 큰 의미는 ‘사상 첫 여성 대상 수상자’라는 점이다. 지금껏 연말 <연예대상>을 보면 항상 재연되던 것이 남성 예능인들만의 잔치였다는 걸 떠올려 보면 이영자의 대상은 그 무게감이 실감된다. 여전히 여성 예능인들이 맘껏 활약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그리 많지 않은 게 현실이고, 기껏 여성 예능인들을 캐스팅하고도 그 특별한 색깔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 와중에도 올해 유독 여성 예능인들이 주목받는 건 그간 상대적으로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이들의 활약이 신선하게 느껴져서다. 

MBC에서도 <연예대상> 후보로 이영자와 함께 박나래가 거론되고 있는 데 대중들의 시선이 집중되는 건 그래서다.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들의 변화 속도가 느리고 그래서 KBS 같은 경우 대상 후보로 모두 장수프로그램들이 세워지고 있는 와중에, 여성 예능인들만큼은 현재의 변화를 말해주는 신선함이 있다. 남성 예능인 중심으로 많이 만들어져 왔던 예능 프로그램들이 너무 오래 반복되어 그 자리를 지키다보니 이영자나 박나래 같은 여성 예능인이 활약하는 프로그램이 더 참신하게 느껴졌다는 것이다. 

대상을 수상한 이영자는 “웃기고 뭉클하고 감사하다”는 말로 소감을 열었다. 그리고 그는 이 상이 “내가 잘해서만 받은 게 아니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속 얘기를 다 풀어주신 고민의 주인공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이것은 <안녕하세요>라는 프로그램의 남다른 색깔은 물론이고 거기서 자신이 맡게 된 새로운 역할 또한 설명하는 이야기였다. 자신이 주인공이기보다는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주인공이 되게 하는 역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때론 공감하고 때론 공분하기도 하며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역할. <안녕하세요>는 연예인들에게 그 새로운 시대에 맞는 역할을 부여한 프로그램이었고, 이영자는 그 역할을 그 누구보다 잘 해낸 주인공이었다. 

사실 올해는 예능계 전체가 전반적으로 부진했던 한 해였다. 몇몇 프로그램들이 주목을 받았지만, 올해를 대표하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은 손에 꼽힐 정도로 적었다. 이렇게 된 건 스타 MC 체제로 움직이던 예능계가 이제는 그 주역을 PD나 보통사람들로 옮겨가는 격변기였기 때문이다. 기존 스타 MC들로 불리던 예능인들은 새로운 역할을 요구받게 됐다. 들어주고 공감해주는 일. 올해 이영자만큼 이를 잘 수행해낸 예능인도 드물었다. 다시 시작된 영자의 전성시대가 말하는 의미를 곰곰이 들여다봐야 하는 이유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강호동은 돼도, 나영석PD 없인 힘들다

'1박2일'(사진출처:KBS)

'1박2일' 절친 특집이 보여준 건 나영석PD의 존재감이었다. 이서진, 이선균, 이동국, 장우혁, 이근호를 멤버들의 절친으로 초대해 '혹한기 실전 캠프'를 떠나는 이 여행에서 주목된 것은 고정 출연진들보다 초대된 게스트들이었다. 특히 이서진과 이선균은 독특한 자신들의 캐릭터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왕과 장군 역할로 근엄하고 반듯한 이미지를 연기해온 이서진은 그런 이미지를 탈피해 가끔씩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며 나영석PD와 대결구도를 만들었고, '낙오 미션'을 치른 이선균은 차를 얻어 타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그 특유의 넉살을 보여주었다.

나영석PD의 존재감이 느껴지는 대목은 바로 이들 게스트들이 이처럼 서슴없이 자신들의 성격(?)을 드러내게 만든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절친 특집'이라고 반듯한 게스트들을 초대해놓고 '혹한기 실전 캠프'를 떠난다는 그 독한 미션을 제시하는 나영석PD의 모습은 '1박2일'만의 독특한 야생 느낌을 되살렸다. 게스트들의 어처구니 없어하는 표정들과, 급하게 선착순으로 옷 갈아입는 미션을 통해 순식간에 분위기를 압도하는 나영석PD의 존재감은 지금까지 '1박2일'이 어떻게 유지되어왔는가를 새삼 느끼게 만든다.

물론 이러한 소재와 기획은 작가와 PD들이 고민한 결과이겠지만, 이러한 미션을 실제로 내리고 프로그램을 이끄는 것은 나영석PD다. 이미 '1박2일'의 한 멤버가 되어버린 그는 실로 독한 미션을 던지는 존재이면서도 결코 밉지 않은 캐릭터를 스스로 창출해냈다. 단호한 얼굴 뒤에 언뜻 보이는 어린아이 같은 천진한 느낌은 그 독한 캐릭터를 재미에 푹 빠진 아이처럼 보이게 만드는 구석이 있다. '출사여행' 미션에서 멤버들에게 진 나영석PD가 무릎을 꿇는 장면이나, '절친 특집'에서 "멱살 잡을 뻔 했어"라고 말하는 이서진이 부각되는 건 그가 이러한 독하면서도 어린아이 같은 캐릭터를 갖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물론 리얼 버라이어티쇼에서 멤버들의 개인역량은 중요하다. 사실상 프로그램에 보여지는 건 바로 그 멤버들의 면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프로그램을 이끌어나가는 방식과 노하우다. 나영석PD는 '1박2일'을 어떻게 운용하면 어떤 재미있는 장면들이 연출될 지를 잘 알고 있다. 게다가 그는 시켜놓고 밖에서 바라보는 방관자가 아니라 그 스스로 이 미션 속으로 들어와 있는 참여자로서 프로그램에 기여한다. 즉 '절친 특집'이 보여준 건 고정 출연자들은 물론 중요하지만, 그렇다고 그들이 다른 인물들로 대치된다고 하더라도 프로그램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따라 '1박2일'은 여전히 같은 색채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이다. 도드라진 이선균과 이서진이 보여준 건 그것이다.

사실상 'KBS 연예대상'의 대상을 '1박2일'이 받은 것은 어찌 보면 나영석PD에게 준 것이나 같은 의미일 수 있다. 그만큼 그의 존재감이 갖는 무게를 KBS측에서도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김C가 자진 하차하고 MC몽이 빠진 상태에서 강호동마저 잠정 은퇴한 '1박2일'을 건재하게 이끌어왔다는 것은 이 프로그램이 특정 몇몇 출연자들의 힘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걸 분명하게 말해준다.

'1박2일' 시즌2가 계획되고 있다고 한다. 벌써부터 누가 출연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은 높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누가 만들고 이끌어갈 것인가다. 물론 강호동만큼 확실하게 '1박2일'의 위치를 잘 만들어낸 인물도 없다. 하지만 그가 빠졌을 때 많은 이들이 더 이상은 어렵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1박2일'은 건재했다. 하지만 나영석PD가 빠진다면 어떨까. 과연 나영석PD없는 '1박2일'은 가능한 것일까.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