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23
Today109
Yesterday1,124
728x90

'나홀로 이식당'을 보면 나영석 PD의 놀라운 예능감이 보인다

 

애초에 나영석 PD가 tvN 예능 <나홀로 이식당>을 기획한 건 일당백으로 불리며 주어진 일들을 척척 해내는 이수근의 그간 캐릭터 때문이었다. 이른바 '31수근'이라 불릴 정도였고, 어느 프로그램에서든 '일꾼'이라는 캐릭터가 딱 어울리던 이수근이었다. 그러니 이제 혼자 음식도 준비하고 손님도 응대하는 식당을 해보라 했던 것.

 

그래서 이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는 이수근이 맞닥뜨릴 멘붕 상황일 수밖에 없었다. 애초 음식 레시피를 준비하기 위해 백종원을 찾았을 때도 나영석 PD는 강원도의 특색에 맞는 밑반찬들과 밥을 해도 옥수수나 감자를 넣은 솥밥을 하는 편이 나을 것 같다는 조언에 반색한 바 있다. 그것이 이수근의 일거리를 늘려 줄 것이고 그것은 프로그램의 재미를 만들어줄 것이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재료들을 손질하는 데만도 하루를 훌쩍 보내고 막상 손님들이 찾아오자 혼자 1인당 한 상씩인 요리를 준비해 내가는 일은 제아무리 일꾼이라고 불리는 이수근조차 감당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그래도 특유의 너스레와 순발력 넘치는 말주변으로 위기상황을 근근이 넘기고 있었지만 너무나 과하게 몰린 일거리들이 멀리서 찾아와주신 손님들에게 이수근이 얼굴을 내밀 여유조차 없게 되자 이제 속이 타는 건 나영석 PD였다.

 

결국 상황은 역전되었다. 나영석 PD는 이수근의 일을 도와주기 시작했고, 그에게 밖에 나가서 손님들과 재밌는 이야기도 나누고 노래도 불러주라고 했다. 그래서 마지못해(?) 등 떠밀리듯 주방 밖으로 나와 이수근은 손님들과 소통을 하기 시작했고, 이제 나영석 PD는 후배인 양정우 PD와 함께 거꾸로 주방에서 요리를 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나홀로 이식당>이 '다함께 이식당'으로 바뀌고, 이수근 대신 나영석 PD가 일꾼이 되어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상황은 그 자체로 반전의 재미를 만들었다. 나중에는 나영석 PD가 알아서 요리도 척척 해내고 부족한 반찬을 채우기 위해 계란프라이를 제안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나영석 사단이 그간 이수근과 함께 해온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을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이 역전된 상황이 주는 묘미가 남달랐을 것이다. 늘 나영석 PD는 시키는 입장이었고, 이수근은 투덜대면서도 그걸 척척 해내 '일꾼'이라는 캐릭터까지 생긴 상황이었다. 나영석 PD는 이번에도 그렇게 하려다 '제 꾀에 자신이 넘어가는' 광경을 만들었다.

 

여기서 다시 보이는 건 나영석 PD의 예능감이다. 그간 무수히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을 만들었고 나아가 그 프로그램들의 한 부분을 맡아 출연하며 그만의 캐릭터를 쌓았던 나영석 PD답게 그는 그 상황에서 어떤 선택이 재미있는가를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혼자 멘붕 상태에 있던 이수근을 돕다가 점점 그의 일꾼이자 노예가 되어가는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비춰질 지를 말이다.

 

그간 여러 예능 프로그램 속에서 나영석 PD는 주로 출연자들을 골탕 먹이거나 힘들게 만드는 그런 역할을 수행해왔다. 그것이 시청자들에게 충분한 재미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프로그램에 나서는 건 아니었다. 예를 들어 <삼시세끼> 어촌편처럼 유해진과 차승원 그리고 손호준의 케미만으로도 재밌는 상황이라면 굳이 자신이 나설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이서진이나 이수근처럼 어딘지 시켰을 때 투덜대면서도 해내는 그런 캐릭터에는 자신의 역할이 분명 필요하다는 걸 그는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이번 <나홀로 이식당>에서 보여준 역전된 관계처럼, 그 역할을 뒤집는 재미조차 나영석 PD는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있다. 연출자이자 기획자로서의 나영석 PD만큼 이제는 그의 프로그램에서의 한 출연자로서도 확실한 자기 역할을 해내고 있다는 걸 말해주는 대목이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방송이 이용된 듯한 느낌을 받을 때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가 갑자기 <자기야-백년손님>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은 의외였다. 사실 그는 이 프로그램에서 꽤 괜찮은 모습들을 보여왔고 시청자들 역시 그의 그런 소탈한 모습에 호감을 보였기 때문이다. 거구의 덩치에 씨름선수다운 괴력을 보여주지만 장모에게 당하기 일쑤인 그는 톰과 제리의 톰 같은 이미지를 만들었다. 제리 장모의 인기도 더불어 올라갔다.

 


'자기야-백년손님(사진출처:SBS)'

그런데 그 좋던 이미지가 하차 소식과 함께 급전직하하는 느낌이다. 그것은 하차만이 아니라 그 하차의 이유가 총선 출마라는 정치의 뜻 때문이라는 소식 때문이다. 그는 2016413일 치러지는 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고 했다. 선거 90일 전부터는 방송 출연이 금지되기 때문에 본격적인 출마 행보를 위해 방송에서의 하차를 결정하게 된 것.

 

사실 이만기는 그간 꽤 오랫동안 정치 출마의 뜻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17대 총선에서 낙마했고 작년 김해 시장 선거에서도 떨어졌다. 그렇지만 지난 9월 경남 김해을 새누리당 당협위원장에 선출됐다. 그 때부터 본격적인 정치인으로서의 행보를 시작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난 10월 그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미 밝혔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사실은 <자기야-백년손님>의 시청자들에게는 낯선 소식이었을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그다지 정치인으로서의 뜻을 가진 이만기의 모습을 보여준 적이 별로 없다. 다만 제리 장모가 정치 그거 그만하라고 얘기했던 적은 있다. 대신 그는 장모에게 투덜대면서도 우직하게 일을 하는 기분 좋은 머슴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때로는 장모의 손에 이끌려 동네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기묘하게도 이런 일꾼의 모습이 당시 방송에 나왔을 때 주었던 그 기분 좋은 느낌이 이제 정치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나자 불편하게 다가오는 건 왜일까. 그럴 리는 없겠지만 마치 그 모습들이 정치 출마를 의도한 모습처럼 비춰지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일꾼 이미지는 정치인들이 선거전에서 가장 많이 쓰는 모습이다.

 

정치에 뜻을 갖고 있다는 것이 흉이 될 일은 아니다. 그러니 하던 방송을 그만두고 본래 갖고 있던 정치 출마를 선언하는 건 잘못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잘잘못을 떠나 불편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마치 방송이 정치적인 목적에 의해 활용된 듯한 기분을 주기 때문이다.

 

정치 출마는 잘못된 일이 아니지만, 시청자들에게 어떤 양해나 이해를 구하지 않고 갑작스레 방송 하차 결정을 선언하는 건 지금껏 만들어진 신뢰나 진정성에 금을 가게 하는 일이다. 시청자들은 방송에서 나오는 그에게 어떤 호감을 느꼈었고 또 지지하는 마음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이런 절차적인 문제나 사전에 어떤 이해를 구하지 않은 채 훅 떠나는 모습은 방송이 목적을 위한 하나의 수단처럼 보이게 만든다. 대중들이 불편해하는 지점은 바로 그것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1.21 07:40 BlogIcon 양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용^^백년손님자기야 잘보구있어요 장모님 결혼기념일후안나오시네요 정말 고생이만아요 장모랑 친해진후부터 너무부려먹더라고요 요즘제리장모안봐서 속이션하네ㅋㅋㅋ교수님 힘내세요

  2. 2016.02.08 04:23 BlogIcon 김태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100%공감되는 내용입니다

  3. 2016.03.29 20:30 BlogIcon ㅇ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만기 출마 한다는 소리듣자마자 바로 새누리당인줄 알고있었다 이만기의 정치색이나 그런걸 전혀 듣지도 알지도 못한상황에서.. 왜그런걸까? 그건 얘기안해도 다 알듯

  4. 2016.04.02 00:56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만기 아저씨ㅠ 그 선한 얼굴이 전 아나운서 출신 한모 국회의원 얼굴 처럼ㅠ
    되겠네요ㅠ?
    ( 얼굴에 욕심이 득실득씔ㅠㅠ) 갠적 으로 그냥 방송인. 모 대학 부교수 이만기씨가 좋던데ㅠ

  5. 2016.04.05 00:27 BlogIcon 유정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만기가 그러면 안되는 이유있나요? 속내알수없는 정치인들은 길에 깔린 자갈보다 더많은거 같은데. 이만기가 연예인이든 교수든 자기 의지가 있다는게 중요한거지. 처음에는 낙방하든 신경안썼지만 이번엔 열심히 해보시라고 투표 쾅쾅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