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6,032
Today177
Yesterday368

‘죽어도 좋아’, 아무 생각 없이 웃다가 먹먹해진다는 건

“도와줘.” 그저 자기주장만 내세우고 고집만 강한 진상으로 알았던 백진상 팀장(강지환)은 가리봉점으로 밀려나 겪는 힘겨운 현실 속에서 이루다(백진희)에게 그렇게 절실함을 드러낸다. 진상 고객이 행패를 부리는 걸 어쩔 수 없이 받아주고 사과하지 않으면 본사에 알리겠다는 진상 고객의 으름장에 제 뺨을 때리며 참아내던 백진상은 이루다를 보자 무너져 내린다. 

그 얘기를 듣는 이루다의 눈은 한없이 커지면서 그 안에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낸다. 그건 백진상의 새로운 면을 봤다는 놀라움이면서, 동시에 그 힘겨움을 공감하는 마음이고 또한 그 변화를 기꺼워하는 마음이기도 하다. 이런 장면은 KBS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가 시종일관 빵빵 터지는 웃음의 코미디를 그려나가면서 슬쩍 얹어놓은 공감의 페이소스다. 이 역할을 연기하는 백진희는 그 놀라면서도 감동하며 공감하는 그 복잡한 마음을 얼굴 표정 하나로 표현해낸다. 

<죽어도 좋아>는 타임루프라는 판타지 설정까지 가져와 직장상사를 갱생시킨다는 다분히 블랙코미디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가끔씩 코미디에서 벗어나는 지점들이 등장한다. 희극과 비극은 종이 한 장 차이이고, 멀리서 보느냐 가까이서 보느냐의 차이라고 말하듯, 시종일관 흐르던 코미디는 살짝만 틀어 보여주는 그 밑에 깔려 있는 비극적인 현실이 드러난다.

도무지 진심이라고는 없어 보이는 백진상 같은 인물이 진심을 드러낼 때가 그렇고, 그가 밀려나 가게 된 가리봉점의 매장직원이 아무렇지 않은 듯 버텨내다 결국은 그 힘겨움을 드러낼 때가 그렇다. 단골이라며 찾아와 막말에 성희롱, 성추행을 일삼는 진상손님에게 보다 못한 백진상이 나서서 한 마디 쏘아붙인다. “치킨 두 마리 생맥주 두 잔 도합 사만사천원. 여기에 치킨과 생맥주 그리고 편의를 제공하는 서비스값이 포함된 거지 멋대로 갑질하는 걸 받아주는 건 비용이 1도 포함돼있지 않습니다.” 

그렇게 진상손님을 쫓아 내버리자 왜 문제를 만들었냐고 실장 아줌마가 다그치기 시작한다. 그런데 그 때 성추행을 당한 매장직원이 다가와 백진상에게 말한다. “아까는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실장님. 진짜 상사다운 게 뭔데요? 어떻게 해야 좋은 상사인데요. 저는요 손님이 큰 소리만 질러도 가슴이 조마조마해요. 무슨 말을 들을까봐. 무슨 짓을 당할까봐. 근데 실장님은 그런 일 있을 때마다 그냥 넘어가자고 하셨잖아요. 별 일 아니라고. 결국엔 그냥 제가 다 참으란 거잖아요.” 자기 딸 같아서 그랬다고 말하는 실장 아줌마에게 매장직원은 속내를 털어놓는다. “누가 그런 걸 바란댔어요? 누가 엄마 같은 상사를 바란댔어요? 직장에서는 제대로 보호해주고 막아주는 상사가 훨씬 필요하다고요.”

뛰쳐나가는 매장 직원을 따라나서는 이루다는 그 직원이 아무 말 없이 눈물을 보이며 자신에게 다가와 안기는 걸 받아준다. 이루다의 얼굴에는 그 직원에 대한 깊은 공감이 고스란히 담긴다. 그리고 그 공감은 이루다의 얼굴을 통해 시청자들에게도 그대로 전해진다. 아무 생각 없이 깔깔 웃으며 보다가 어느 순간 드러나는 진심은 그들이 그간 웃고 있어도 사실은 울고 있었다는 걸 알려줌으로써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든다. 

이건 어쩌면 <죽어도 좋아>가 직장인들을 바라보는 시각일 게다. 강준호(공명)가 이루다에게 말하듯, “지켜보다 보니 지켜주고 싶어졌다”는 그 시각 말이다. 그 누구도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려 해 마치 없는 것처럼 보이는 샐러리맨들의 아픈 속내들. 지켜보다 보니 그 속내들이 보이고 그러다보니 그들을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 생겨난다. 이건 타인의 아픔을 들여다보는 이루다에게도 똑같이 해당되는 이야기다.

“이대리도 힘들잖아요. 이건 진짜 현실이니까. 이대리도 그냥 평범한 사람인데 부딪치고 깨지고 그렇게 웃고 있어도 당연히 힘들거잖아. 난 그게 너무 신경 쓰여요. 그리고 루다씨를 지키려면 나도 더 이상 겁쟁이여서는 안 될 거 같고. 저도 이제 도망치지 않고 해볼게요. 그러니까 내 옆에서 저 지켜봐 줄래요?” 강준호가 이루다에게 하는 고백을 담은 이 말이 그저 사랑고백의 차원 그 이상으로 다가오는 건 그것이 이 드라마가 진심으로 하려는 이야기처럼 들려기 때문이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죽어도 좋아’, 발칙한 상상력으로 전하는 을들을 위한 위로

“약 바르고 치료하고 뭐든 하면 몸에 난 상처는 나을 수 있겠죠. 하지만 사람 가슴을 후벼 판 상처는요 영원히 남아요 돌이킬 수 없어요.” KBS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이윤미(예원)는 내부고발자라는 누명을 쓰고 직원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비판을 받는다. 계약직이라는 이유까지 들먹이며 쏟아내는 팀장의 모욕에 이윤미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받고 결국 회사를 그만두겠다고 선언한다. 이를 그냥 두고 볼 수 없는 이루다(백진희)는 백진상(강지환)을 찾아가 어떻게 회사가 이럴 수가 있냐고 토로한다. 그러자 백진상은 회사는 그럴 수 있다며 이렇게 말한다. “회사에 인격이 있겠나. 회사의 목표는 성장뿐이야.” 

사실 드라마에 등장하는 하나의 대사지만, 백진상의 말은 씁쓸하게도 공감되는 면이 있다. 매일 같이 출근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샐러리맨들이 힘겨운 건 진상을 부리는 상사 때문만은 아니다.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아무런 감정도 없이 오로지 성장만을 목표로 굴러가는 회사라는 차가운 시스템이 존재한다. 그 시스템이 갑과 을을 만들고, 그 갑은 을들을 몰아세워 실적이라는 지상과제를 얻어내게 만든다. 그것으로 갑의 행위는 회사라는 무감한 시스템이 요구하는 존재 이유를 증명하는 행위가 된다. 그러니 회사를 선택하는 순간부터 을들을 무력해질 수밖에 없다. 선택의 길은 남아서 견뎌내던가 아니면 나가던가 둘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죽어도 좋아>는 이러한 직장생활에서 샐러리맨들이 느끼게 되는 무력감을 공감대로 끌어와 거기에 타임루프라는 판타지를 통한 위로를 전한다. 이런 시스템 속에서 을들이 느끼는 건 자신이 어떤 선택을 통해 그 시스템의 흐름을 바꿀 수 없다는 무력감이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이루다에게 타임루프라는 고난(?)인 동시에 기회인 설정을 부여한다. 처음에는 팀장 백진상이 죽게 되면 똑같은 하루가 반복되는 그 타임루프가 마치 다람쥐가 빠져버린 쳇바퀴처럼 이루다를 괴롭히지만, 그는 조금씩 알게 된다. 자신의 다른 선택으로 다른 미래가 펼쳐질 수도 있다는 것을.

그래서 이윤미가 그런 공개 모욕을 당해 회사를 그만두게 되는 그 상황을 되돌리기 위해 이루다는 백진상에게 “번개에 맞아 죽으라”는 저주를 퍼붓는다. 그가 죽어야 다시 똑같은 하루가 반복될 것이고, 그 반복 속에서 그가 다른 선택을 통해 미래도 바꿀 기회를 갖기 때문이다. 다시 돌아간 하루에서 이루다는 이런 공개 비판 상황이 만들어진 근본적인 원인이 ‘기밀공문’을 유포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그 사실을 밝히겠다 결심한다. 그런 용기만이 이 상황을 바꿀 수 있다 생각한 것.

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백진상과 강준호(공명)는 저마다의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 백진상은 회사의 문제를 담은 기밀공문을 유포했다는 걸 강인한(인교진) 사장이 문제삼아 공개 비판까지 하려했다는 걸 감사팀에 알려 감사를 하게 만들었고, 강준호는 직원들에게 일일이 다가가 팀 내에서 신뢰하지 못하는 인물을 꼽으라는 회사의 요구에 팀장들을 지목하자고 제안한다. 결국 이루다의 용기 있는 결심이 발단이 되어 백진상과 강준호가 움직이게 되고 결국 이윤미가 공개 모욕을 당하는 그런 상황들이 벌어지지 않게 된다. 

이루다의 선택으로 상황이 바뀐다는 이야기는 무력감을 느끼는 샐러리맨들에게는 하나의 판타지가 아닐 수 없다. 거기에는 능동적인 선택이 존재하고, 그것을 바뀌는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름처럼 진상으로 갑질 하는 백진상 팀장을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있는 생사여탈권을 이루다가 쥐고 있다는 사실은 직장 내 을들에게는 통쾌한 카타르시스가 아닐 수 없다. 

<죽어도 좋아>는 그래서 웃다가 짠해지다가 분노했다가 속이 다 시원해진다. 그런데 그 일련의 감정들을 느끼고 공감하다 보면 직장 내의 시스템들이 가진 문제들이 보인다. 그리고 그 문제를 바꾸기 위해서는 어떤 선택들을 해야 하는가 역시 이루다라는 인물의 타임루프를 통해 보여준다. 그래서 궁극적으로 백진상이라는 팀장을 온전히 제대로 된 상사로 갱생시킬 수 있다면... <죽어도 좋아>는 그런 발칙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드라마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