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54
Today93
Yesterday119
728x90

'마우스'가 흥미진진한 미궁 속으로 시청자들을 빠뜨리는 방식

 

누가 먹구렁이이고 누가 쥐일까. 그리고 과연 이 먹구렁이와 쥐의 대결은 누구의 승리로 끝이 날까.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화두처럼 한 아이가 먹구렁이가 들어 있는 상자 속에 쥐를 넣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당연히 아이들은 그 광경을 보고 기겁해 도망친다. 하지만 쥐를 넣은 아이는 도망치지 않고 그 광경을 흥미롭게 바라본다.

 

보통 먹구렁이가 포식자이고 그래서 당연히 쥐를 꿀꺽 삼켜버릴 거라 예상했지만, <마우스>는 전혀 다른 광경을 보여준다. 공격하는 먹구렁이를 피해 오히려 쥐가 그 먹구렁이를 물어뜯는 광경이다. 이 화두 같은 장면이 말해주는 건, <마우스>가 앞으로 그려나갈 세계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걸 보여준다. 그건 겉으로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걸 말해주는 것이고, 어쩌면 먹구렁이 같은 포식자에 의해 늘 당해왔던 피해자들의 반격을 말해주는 것일 수도 있다.

 

이제 3회가 방영된 상황이지만 드라마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누가 진짜 프레데터(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인지 도무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물론 <마우스>는 초반부터 프레데터일 것 같은 한 인물을 내세웠다. 바로 성요한(권화운)이라는 의사다. 아마도 성지은(김정난)의 아들일 것으로 예측되는 이 인물은, 과거 희대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로 감옥에 간 한서준(안재욱)의 소생일지 아니면 성지은이 재혼한 남자(그 역시 살해됐다)의 소생일지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수술 과정에서도 전혀 감정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 사이코패스 같고, 대니얼 리(조재윤)가 실종되기 전 마지막으로 통화한 인물이 바로 그라는 사실, 게다가 그의 집 지하방에 연쇄 살인의 사진들이 붙여져 있었고 도우미로 왔다가 그걸 발견한 봉이할머니(김영옥)를 뒤쫓았으며 결국 할머니가 살해된 현장에 그가 있었다는 사실이 그를 의심하게 만든다.

 

하지만 이렇게 쉽게 연쇄살인마의 정체를 드러낸다는 것 자체가 어쩐지 찜찜함을 남기는 게 사실이다. 성요한은 어쩌면 과거 한서준의 소생으로 사이코패스였던 아이(그가 프레데터가 됐다)가 자신마저 죽이려 했고 심지어 아버지를 살해함으로써 엄청난 트라우마를 갖게 된 피해자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일 성요한이 피해자라면 지하 방에 붙여 놓은 사진들은 과거 트라우마 때문에 갖게 된 집착일 수도 있다. 고무치(이희준) 형사와 가깝게 지내는 평범한 열혈 PD 최홍주(경수진)와 각별한 사이라는 사실도 성요한을 달리 보게 만든다. 최홍주는 자신을 찾아와 "두렵다"고 말하는 그를 위로해준다.

 

그런데 최홍주 역시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를 가진 인물이다. 한 여인을 살인마에게 유인하고 벌벌 떨었던 과거의 트라우마. 그러고 보면 <마우스>의 등장인물들은 저마다 아픈 과거사들을 갖고 있다. 고무치(이희준) 형사는 과거 연쇄살인마 한서준에 의해 부모가 모두 처참하게 살해됐고 형은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장애를 갖게 됐다. 오봉이(박주현)는 범죄의 타깃이 된 경험을 한 후 그 트라우마 때문에 자신을 보호해줄 격투기에 집착하는 인물이다.

 

그래서일까. 이 모든 사건들과 한 발 떨어져 있는 듯한 정바름(이승기)은 바로 그 점 때문에 오히려 의심이 가는 인물이다. 동네 주민들의 불편함 하나하나까지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이 인물은 어쩌면 먹구렁이를 오히려 공격하던 쥐처럼 보이는 면이 있다. 물론 무엇 하나 밝혀진 건 없다. 다만 저 먹구렁이와 쥐의 역전된 상황이 말해주는 것처럼, 겉으로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는 것과, 어쩌면 피해자가 포식자(프레데터)를 오히려 물어뜯는 반전을 기대하게 한다는 점이다. 그 반전이 무엇이고 어떤 방식으로 풀려갈 것이든 <마우스>는 그 흥미진진한 미궁 속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하고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SNL>, 성호 그릴스가 회사, 대학, 편의점에 간 까닭

 

편의점 알바는 갑의 횡포를 견디며 친절을 판매하는 나약한 존재였어요. 깨달은 것도 있었고요. 최저임금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없다는 거. 여러분도 명심하세요.” 베어 그릴스의 <인간과 자연의 대결>을 기막히게 패러디한 <SNL코리아><Man vs City with 성호 그릴스>에서 정성호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생존기로 그려낸다.

 


'SNL코리아(사진출처:tvN)'

어찌 보면 이런 풍자는 자칫 비하 논란을 만들 위험성이 있다. 전국의 모든 편의점 사장들과 그 편의점이라는 근로 환경이 이 풍자가 그려내는 것처럼 갑질을 하거나 조악하다고 일반화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적어도 이 코미디의 풍자 코드는 이런 위험성을 베어 그릴스를 패러디한 성호 그릴스라는 기괴한 캐릭터를 내세움으로써 슬쩍 비켜나간다.

 

성호 그릴스는 도시의 환경 자체를 위협적으로 대응하는 과잉되고 과장된 캐릭터다. 그에게 편의점 사장은 사장이 아니라 도시의 포식자. 그러니 아르바이트 시간에 늦어 사장에게 한 소리를 듣고 있는 다른 아르바이트생을 보고 낮은 포복으로 숨어 들어가려는 성호 그릴스는 광인에 가깝다. 즉 이건 상황의 일반화가 아니라 성호 그릴스라는 도시의 위험에 과도하게 반응하는 특정한 광인의 시각과 목소리라는 점이다.

 

이렇게 풍자가 만들어낼 일반화의 위험성을 광인이란 캐릭터로 슬쩍 넘어서자 그 풍자는 거칠 것이 없어진다. 회사라는 정글로 들어간 성호 그릴스에게 상사는 상위 포식자에 해당한다. 그 상위 포식자가 그를 발견하고 무언가 꾸지람을 하려 하자 성호 그릴스는 약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며 갑자기 눈을 부라리며 몸을 부풀린다. 심지어 책상 위에까지 올라가 위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그 모습은 물론 베어 그릴스가 야생에서 보여줬던 모습의 과장이고 과잉이지만 그것이 의외로 이 도시 정글에서 어떤 카타르시스를 주는 것도 사실이다.

 

중간 중간에 이건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대단히 위험한 행동입니다.”라는 베어 그릴스가 자주 던지는 말을 집어넣으며 얼토당토않은 대응을 해나가는 성호 그릴스. 바로 이 엉뚱함이 이 코미디의 웃음의 코드지만 그 밑바탕에 깔려 있는 건 그것이 단지 코미디만이 아닌 현실적인 이야기와 맞닿을 때 다가오는 현실 공감이다.

 

대학을 대학생들의 생존지로 그리면서 출석체크를 성대모사로 대신해주는 성호 그릴스의 모습이나 도서관에서 자리를 잡기 위해 자신만의 영역표시를 하는 대목은 그저 웃음을 주는 것 같지만, 그 뒤에 따라오는 취업의 관문을 얘기하다 보면 그저 웃을 수만은 없는 현실을 공감하게 된다는 것. 대학을 정글로 그리면서 인분교수를 패러디 대상으로 삼은 건 우리네 현실이 때로는 광인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코미디와 별 다를 바 없는 지점이 생겨나기도 한다는 걸 통쾌하게 보여준다.

 

애초에 <SNL코리아>가 가진 두 가지 코드는 성적 농담과 정치 시사를 가리지 않는 과감한 풍자에 있었다. 그러다 어느 순간 풍자가 점점 사라지고 성적 농담만 가득했던 <SNL 코리아>에 대중들은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제 새롭게 시작된 <Man vs City with 성호 그릴스> 같은 코너는 이런 아쉬움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새로운 풍자 코드를 보여준다. 회사든 대학이든 편의점이든 어디서나 발견되는 갑질하는 세상이 누군가에게는 처절한 생존의 공간이 될 수 있다는 걸 성호 그릴스라는 캐릭터는 웃프게도 그려내고 있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