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7,793
Today194
Yesterday287

'힙합의 민족', 할매들의 힙합 도전 그 누가 비웃었나

 

힙합과 평균 나이 65세의 할매들(?). 이 낯선 조합이 어떻게 생겨났을까를 떠올려 보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흔히 유명한 음식점에서 만나곤 하는 욕쟁이 할머니를 떠올려 보면 단박에 이해가 갈 수 있으니까. 물론 그렇다고 힙합이 과 가깝다는 얘기는 아니다. 물론 가끔 욕이 가사에 등장하긴 하지만 그것도 하나의 표현일 뿐이다. 게다가 할미넴을 탄생시킬 <힙합의 민족>은 오히려 이런 편견을 깨는 프로그램에 가깝다.

 


'힙합의 민족(사진출처:JTBC)'

다만 막연히 떠올리는 욕 잘 하는 센 할머니들의 이미지가 없었다면 이 기획 자체가 생겨나기 어려웠을 거라는 거다. 가장 나이 많은 맏언니 김영옥은 원조 할미넴으로 이미 유명했고, 배우 이용녀는 외모만 봐도 으스스할 정도로 센 분위기로 이미 정평이 나 있었다. <무한도전>에서 가끔 등장해 멤버들을 혹독하게 굴리던(?) 에너지의 화신 염마에염정인은 또 어떻고.

 

하지만 항상 단아한 이미지로 남아있던 이경진이 유방암 투병 후 못할 것이 없다며 힙합에 도전하는 모습이나, 국악의 레전드로 불리는 김영임, 언니 양희은과 함께 노래 잘 하기로 둘째 가라면 서러울 양희경, 강렬한 첫 무대를 보여줘 차라리 쇼 미 더 머니에 나가셔야 될 것 같다는 얘기를 들은 기대주 문희경 그리고 역시 <쇼 미 더 머니>에 도전했던 할미넴 최병주 같은 출연자들은 이 프로그램에 도전의 의미를 담기에 충분했다.

 

힙합이라는 장르가 가진 센 이미지는 오히려 인생의 경륜을 가진 할미넴들 앞에서 순화된 느낌이다. <쇼 미 더 머니><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무대를 씹어 먹던그들이지만 할매들 앞에서 매력을 어필하는 그들은 마치 손자 손녀 같은 느낌마저 주었다. 하지만 할매들의 랩은 상상 이상이었다. 김영옥이 피에스타 예지가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불러 화제가 됐던 미친 개를 부르는 장면은 그 자체로 레전드급이었다.

 

할매들의 도전에 경의를 표하는 젊은 래퍼들과 그 래퍼들의 랩에 어깨춤을 들썩이는 할매들. 이들이 어우러지는 한 바탕 흥겨운 무대는 그 자체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거기에는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신구 세대의 소통이 있었고 우리가 막연히 갖고 있던 편견들이 하나씩 무너지는 통쾌함이 있었다. 어르신들도 충분히 힙합을 통해 하고픈 이야기들을 쏟아낼 수 있었고, 무엇보다 힙합이라는 장르가 젊은 세대들만의 전유물이라는 것이 편견에 불과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어쩌면 <힙합의 민족>은 힙합의 진면목을 드러내줄 수 있을 지도 모른다. 그저 센 가사와 허세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인생의 의미를 담는 이야기들이 힙합의 진짜 매력이라는 것. 젊은 래퍼들이 할매들에게 랩을 가르쳐준다면, 할매들은 젊은 래퍼들에게 인생의 의미를 알려 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힙합이 뭐 대단히 다를 게 있나.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일정한 형식에 맞춰 들려주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힙합이 아닐까.

 

<힙합의 민족>은 여러모로 이질적인 조합의 하이브리드가 돋보이는 프로그램이다. 힙합과 할매의 조합. 이 어울리지 않을 것처럼 보이던 조합이 이토록 잘 어울릴지 누가 알았으랴. 할미넴들의 힙합 도전은 그래서 젊은 래퍼들의 힙합 오디션만큼 기대되고 궁금해지는 면이 있다. 이들은 앞으로 힙합을 통해 어떤 이야기들을 들려주게 될까

Posted by 더키앙

<마마도> 왜 이렇게 <꽃할배>와 다르다 강변할까

 

<꽃보다 할배> 베끼기 논란을 일으킨 <마마도>가 보도자료를 내놨다. 그런데 이 보도자료의 내용이 전혀 상식적이지가 않다. 해명이라고 내놓은 자료지만 무슨 이야기인지 모호하기 이를 데 없고 차이점이라고 하는 내용도 은근히 <꽃보다 할배>를 깎아내리는 이야기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과연 해명일까 변명일까 혹은 디스일까.

 

'마마도(사진출처:KBS)'

“<마마도>는 중년 배우들이 여행을 떠나며 예능감을 과시하는 것이 아니며, <마마도>의 여정은 단순한 여행이 아니다. 그 속에서 여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삶에 대한 진솔함, 그녀들의 연기내공보다 빛나는 인생내공이 바탕이 된 인생의 스토리텔링 등을 프로그램에 자연스럽게 녹여내, 보다 내면에 집중하는 버라이어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꽃보다 할배>와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마마도> 측의 보도자료가 담고 있는 이 내용만 들여다보면 <꽃보다 할배>는 마치 중년배우들이 예능감을 과시하는 프로그램이며, 그저 단순한 여행기인데다, 그들이 갖고 있는 진솔함이나 인생내공의 스토리텔링이 없는 그저 외면에만 집중하는 버라이어티처럼 읽힌다. <마마도>는 이런 <꽃보다 할배>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꽃보다 할배>는 전혀 중년배우들이 예능감을 과시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들이 언제 예능을 하려 했단 말인가. 그저 배낭여행에서의 솔직한 모습들을 보여줬을 뿐이다. 그것을 예능으로 만든 것은 나영석 PD의 놀라운 사후편집을 통해서다. 게다가 <꽃보다 할배>는 단순한 여행기도 또 인생내공의 스토리텔링이 없는 외면에만 치중한 버라이어티도 아니다. 어르신들의 인생 이야기는 물론이고 젊은 세대와의 소통이 이뤄지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즉 <마마도>가 차이라고 말하는 보도자료의 내용들은 거의 대부분 <꽃보다 할배>와 다를 바가 없다는 얘기다. 물론 이것은 주장일 뿐 실제 <마마도>가 <꽃보다 할배>만큼의 예능과 진솔함과 인생내공이 깃들어 있을 지는 미지수다. 방영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꽃보다 할배> 베끼기 논란이 <마마도> 입장에서는 억울했을 수 있다. 하지만 이제는 거꾸로 방영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꽃보다 할배>를 깎아내리면서까지 해명이라고 내놓은 보도자료는 지나치다 여겨진다.

 

이런 식의 공감하기 어려운 해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KBS 예능국 고위 관계자가 <마마도> 카피 의혹에 대해 ‘7년 전’ 운운하며 했던 발언 역시 이해하기가 어렵다. “사실 <마마도>는 약 7년 전부터 꾸준하게 PD들 사이에서 거론되던 아이템이다. 심지어 <마마도>라는 프로그램명까지 그대로다. 이번엔 이태곤이 중견 여배우들과 함께 여행을 떠났던데, 할머니들의 여행에 꽃미남 출연자가 함께 동행 하는 구성도 변하지 않았다. 때문에 <마마도>가 tvN <꽃보다 할배>를 베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

 

실제 사실일 수 있다. 아이템 기획이야 어떤 것이 없었겠는가. 아니 제목까지 똑같은 기획일 수 있다. 하지만 중요한 건 그 기획이 프로그램화되었는가 하는 점이다. 프로그램으로 나오지 않은 기획이 본래 있었다는 주장은 그래서 아무런 의미가 없다. 오히려 이 이야기는 거꾸로 왜 그동안 KBS는 이 좋은 아이템을 갖고 있으면서도 프로그램으로 만들지 않다가 <꽃보다 할배>가 세간에 관심을 갖자 이제서야 프로그램화하려는 것일까 하는 의구심만 만들 수 있다.

 

즉 이런 식의 해명은 대중들에게는 그저 변명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예능국의 고위 관계자라는 사람이 이런 식의 마인드를 갖고 있다는 것은 KBS 예능이 왜 지금 위기인가를 잘 말해준다. 대중들이 생각하는 상식적인 판단이나 의견을 들으려 하지 않고 자신들의 주장만 반복하는(그것도 제대로 된 설득이나 논리적인 설명 없이) 태도는 대중들이 등을 돌리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다.

 

만일 진짜 베낀 것이 아니며 프로그램의 차별성에 그만한 자신감이 있다면 그저 프로그램을 통해 그걸 입증해내면 된다. 굳이 이런 저런 해명을 하며 심지어 타 프로그램을 비하하는 듯한 보도자료를 내는 건 오히려 대중들의 반감만 더 살 뿐이다. KBS 예능이 현재 위기상황인 것만은 분명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소통부재의 이야기들만 난무한다는 것은 자칫 콘텐츠의 문제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 콘텐츠야 새로 노력해서 만들면 된다. 하지만 한번 무너진 방송에 대한 신뢰는 쉽게 회복되기 어렵다.

Posted by 더키앙

할배들, 할매들보다 훨씬 보여줄 게 많다

 

항간에는 <꽃보다 할배>의 할매판으로 불리는 <마마도>. 평균나이 68세의 중견 여배우 4인방이 이태곤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다. 이미 그대로 베낀 게 아니냐는 논란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 방송이 나오지 않은 터라 뭐라 말하긴 어렵다. 다만 이 할머니들이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가 과연 괜찮은 기획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는 있다. 과연 <마마도>는 <꽃보다 할배> 같은 재미와 의미를 뽑아낼 수 있을까.

 

'꽃보다 할배(사진출처:tvN)'

김영옥(75), 김용림(73), 이효춘(63), 김수미(61). 일단 김수미를 제외하고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다지 얼굴을 볼 수 없었던 중견 여배우들이다. 김수미는 <런닝맨> 같은 젊은 취향의 예능에도 출연한 바 있어 젊은 세대들에게는 괜찮은 기대감을 만드는 게 사실이다. 김용림도 <풀하우스>에 나온 적이 있지만 그다지 예능적인 존재감을 보인 바는 별로 없다. 김영옥과 이효춘은 아예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인물들이다.

 

최근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이 추구하는 것이 ‘재발견’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들 중 김수미보다 오히려 김영옥이나 이효춘이 의외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훨씬 예능감이 좋고 적응되어 있는 김수미가 전면에 부각되게 되면 자칫 전체 흐름이 그녀 중심으로 흐를 가능성도 있다. 다행스러운 건 그녀가 막내라는 점이다. <꽃보다 할배>에서 백일섭이 맡은 역할을 생각해보면 김수미에게서 기대되는 점은 의외로 언니들 앞에서 고개를 숙이는 모습일 수 있다.

 

<꽃보다 할배>가 할아버지들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안정적인 재미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이 이서진이라는 짐꾼 덕분이었다면 <마마도>에서 이태곤의 역할 또한 중요할 수밖에 없다. 과거 <정글의 법칙>에 출연해 의도치 않은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던 이태곤이기에 생각보다 기대감이 크지는 않지만, 그 역시 늘 카리스마를 보였던 모습과 정반대로 왕 누나들 사이에서 어린 동생 역할을 보여준다면 가능성이 없는 건 아니다.

 

<마마도>의 아킬레스건이 <꽃보다 할배>과의 끊임없는 비교점을 만들 수밖에 없다는 점이지만 사실 더 큰 문제는 할머니들이 할아버지들만큼의 재미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 할아버지들의 배낭여행이 훨씬 재미있을 수 있었던 건 우리 사회에서 어르신들 하면 떠오르는 일종의 선입견을 할아버지들이 더 파괴력 있게 깨버릴 수 있는 존재들이기 때문이다. 할아버지들은 이른바 권위의 상징이 아니었던가. 그 권위가 내려지는 지점에 <꽃보다 할배>의 핵심적인 재미가 존재한다.

 

하지만 할머니들은 사정이 다르다. 사회적으로 어르신의 변화라고 하면 할머니들이 아니라 할아버지들의 변화를 떠올리는 건 그만큼 과거 갖고 있던 권위를 내려놓게 된 이들이 할아버지들이기 때문이다. 할머니들이 보여줄 수 있는 의외의 재미에 대한 기대감이 할아버지들보다 적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물론 이것은 <마마도>를 <꽃보다 할배>와 비슷한 흐름으로 바라보기 때문에 생기는 편견일 수 있다. 즉 방송이 나와 봐야 제대로 판단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방송 이전에 소재만으로도 갖게 되는 기대감은 프로그램의 성패에 대단히 중요하다. <꽃보다 할배>는 방송 이전부터 할아버지들의 배낭여행이라는 소재 하나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기대감을 주었던 프로그램이 아닌가. 과연 <마마도>는 이런 한계점들을 극복하고 <꽃보다 할배>와는 다른 결의 프로그램임을 입증해낼 것인가. 아니면 그저 베끼기 프로그램이라는 오명으로 남을 것인가.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