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4,500
Today412
Yesterday474

'해피투게더3'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9.16 전현무라는 종합엔터테이너의 탄생
  2. 2012.12.22 KBS 연예대상, 김준호 주목되는 이유
  3. 2012.03.03 탁재훈, 왜 추락했을까 (3)

전현무, 싹수부터 남달랐던 전무후무한 방송인

 

사실 우리네 방송가에 전현무라는 엔터테이너의 탄생과정은 전무후무하다. 물론 아나테이터들이 과거에도 없었던 건 아니다. 이미 전현무 이전에 강수정이나 김성주 같은 아나운서들이 프리랜서의 길을 활짝 열어놓은 바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현무의 행보가 전무후무라 말할 수 있는 건 프리선언을 하기 전부터 그 이후까지 그가 가진 독특한 자기만의 영역을 특화시킨 면이 있기 때문이다.

 


'히든싱어(사진출처:JTBC)'

그는 KBS 아나운서 시절부터 <해피투게더>에 게스트로 나와 샤이니의 루시퍼를 싼 티 가득한 춤과 함께 보여주었고, 아이유의 좋은 날’ 3단 고음을 선보임으로써 확실한 자기 존재감을 만든 인물이다. 물론 뉴스 브리핑도 했었고 라디오 방송도 했던 그였지만 아나운서로서는 이례적으로 <남자의 자격>에 고정으로 투입되어 예능감을 선보이기도 했던 그였다. “진정성이란 게 없다는 이경규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것을 하나의 캐릭터로 만들어내기도 했다.

 

사실 KBS를 퇴사하고 프리선언을 한 후 전현무가 과연 엔터테이너로서 자리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래도 아나운서 출신이기 때문에 때로는 바닥을 보여줘야 하는 엔터테이너로서의 이미지가 부딪치는 면이 있었고, 이경규가 지적한 진정성문제에 있어서도 분명 어떤 한계를 드러냈던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현무는 자신의 이런 문제들을 인지하면서도 차근 차근 자신이 잘 하는 분야에서부터 조금씩 그 영역을 넓혀갔다.

 

역시 자신이 잘 하는 분야는 MC로서의 진행이었다. 그는 몇몇 스튜디오형 예능 프로그램에 MC로 모습을 보이더니 JTBC <히든싱어>에서 그의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전현무의 특징은 진지하면서도 때로는 얄밉게 느껴질 정도로 밀고 당기는 진행능력에 있었다.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인가를 찾는 프로그램이 가진 호기심을 그는 적절히 드러내고 숨기면서 긴장감을 높이는 역할을 했다. <히든싱어>에서 진행 능력을 인정받은 그는 SBS <K팝스타>의 라이브 진행을 맡으면서 김성주와 오디션 진행의 양대 산맥으로 우뚝 서게 되었다.

 

이 바탕 위에서 그는 MC로서의 자기 영역을 확장시켰다. 그 영역은 엉뚱하게도 교양과 접목된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 트렌드로 자리하면서 자연스럽게 전현무의 자리로서 만들어진 것이었다. <비정상회담>이나 <문제적 남자> 같은 프로그램은 교양과 같은 지적 영역을 겸비한 전현무에게 최적의 프로그램이 되어주었다. 아나운서로서 갖고 있던 교양 프로그램에서의 역량에 그것을 살짝 비틀어 웃음으로 만들곤 했던 엔터테이너로서의 재능은 전현무의 장기 중 하나였다.

 

즉 결과적으로 보면 전현무라는 전무후무한 엔터테이너의 탄생은 시대적 흐름에 따라 변화된 트렌드와 무관하지 않다는 점이다. 그 첫 번째는 트렌드는 교양의 영역이 예능의 영역으로 편입되어가는 방송 트렌드다. 이제 교양은 점점 더 인포테인먼트의 양상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그리고 두 번째는 거꾸로 예능의 교양화라는 새로운 트렌드다. 이제는 예능이 그저 웃고 지나가는 신변잡기가 아니라 어떤 정보적인 교양적 측면들을 요구받고 있다.

 

최근 전현무는 이제 자신의 친정이라고 할 수 있는 KBS에서도 활동할 것이라고 한다. 파일럿 프로그램인 <전무후무 전현무쇼>를 진행하고 <해피투게더3>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제 그는 지상파에서부터 종편 케이블까지 거칠 곳 없는 영역을 확보하게 된 셈이다. 어찌 보면 전현무의 이런 급성장은 교양과 예능이 접목되어가는 방송 환경의 영향에서 만들어진 것처럼 보인다. 물론 그런 면이 있지만 그 변화 속에서 끊임없이 영역 확장을 도전해온 그의 남다른 노력을 무시할 수는 없다. 싹수부터 남달랐지만 변화를 그저 바라보기보다는 그 속에 직접 뛰어든 도전정신. 그것이 지금의 전현무를 만들어냈다



Posted by 더키앙

KBS 연예대상 누가 될까

 

올해 KBS 연예대상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과거처럼 <1박2일>이나 <남자의 자격>이 펄펄 날았던 시절이라면 그 후보가 거의 명쾌하게 보였을 게다. 하지만 시즌2로 들어온 올해 <해피선데이>는 어느 정도 정착된 것은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생각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래도 이 두 프로그램에서 상을 준다면 <1박2일>은 이수근이, <남자의 자격>은 이경규가 제격이다. 하지만 올 한 해의 KBS 연예대상으로서 이 두 후보의 존재감은 과거에 비해 약했던 것이 사실이다.

 

'해피투게더'(사진출처:KBS)

강호동은 아예 활동 자체가 없었고, 유재석 역시 <해피투게더3>가 그다지 좋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니 어찌 보면 늘 연예대상을 받아가던 후보들이 올해는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였다고 말할 수 있다. 그렇다면 새롭게 떠오른 예능 프로그램과 거기서 주목할 연예대상 후보는 누가 있을까.

 

올해 KBS 예능에서 단연 으뜸은 <개그콘서트>다. <개그콘서트>는 전체 예능에서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면서 KBS 전체 예능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사실 위기 상황에 있던 <해피투게더3>를 그나마 버티게 해준 것도 새롭게 투입된 <개그콘서트>의 김준호, 최효종, 김원효, 정범균, 허경환이 만들어낸 활력 덕분이다. 또 <남자의 자격>에서 김준호의 활약이 두드러지는 것도 마찬가지 영향이다. 게다가 파일럿 프로그램으로서 방영된 <인간의 조건>은 김준호, 김준현, 박성호, 허경환, 양상국, 정태호가 출연해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작년처럼 프로그램에 대상을 주지 않는다면(작년에는 <1박2일>팀이 대상을 받았다) <개그콘서트>에서 수훈 갑은 당연히 김준호가 될 것이다. 김준호는 <개그콘서트>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감수성’, ‘꺾기도’, ‘갑을컴퍼니’ 등 여러 히트 코너들에 계속 출연하고 있고, 그 와중에서 <남자의 자격2>에 투입된 데다 올해는 <인간의 조건>까지 소화해냈다. 무엇보다 개그맨들의 매니지먼트회사인 코코엔터테인먼트를 차려 후배들을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 점은(결국 이들이 <개그콘서트>를 만든다) 그가 연예대상의 유력한 후보가 될 만한 자격을 부여한다.

 

하지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또 한 명 존재한다. 바로 신동엽이다. 그는 올해 KBS 예능에서 성공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두 프로그램, 즉 <불후의 명곡2>와 <안녕하세요>의 MC를 맡고 있다. 게다가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신동엽의 가치가 주목되었던 해이기도 했다. 그만이 갖고 있는 19금 토크의 진가가 하나의 블루오션을 형성했기 때문이다. 물론 두 프로그램에서는 분위기만 살짝 풍기는 정도였지만 그것이 가진 힘은 분명했다고 보인다.

 

하지만 신동엽과 김준호를 나란히 놓고 보면 KBS 입장에서는 김준호쪽에 더 기울어지는 게 사실이다. 왜냐하면 김준호는 역시 예능인 사관학교라고도 부를 수 있는 <개그콘서트>의 수훈 갑인데다, 여타의 KBS 예능의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신동엽처럼 타 방송사 프로그램을 많이 하기보다는 KBS맨의 모습이 더 보인다는 점도 플러스 알파 요인이다.

 

물론 이수근, 이경규, 유재석, 신동엽 모두 최고의 기량을 가진 예능인들이다. 하지만 올해의 KBS 예능만을 놓고 본다면 김준호의 활약을 무시하기가 어렵다. 과연 김준호는 올해 연예대상을 받을 수 있을까. 받는다면 그것은 끝없이 진화해가고 있는 예능 속에서 그 기본인 개그가 가진 가치를 재조명해주는 의미를 가질 수도 있지 않을까. 그 어느 때보다 그 결과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Posted by 더키앙


달라진 예능 환경, 탁재훈을 깨우는 법

'해피투게더3'(사진출처:KBS)

탁재훈은 역시 애드리브의 대가임이 분명하다. '해피투게더3'에 10주년 특집으로 이효리, 유진, 신동엽과 함께 출연한 탁재훈은 특유의 애드리브로 좌중을 압도했다. 컨추리꼬꼬로 같이 활동했던 신정환에 대해서 '그분'이라고 부르며 "이름을 말하면 편집될 지도 모른다"고 속내를 드러내고, "그분 때문에 우리 노래가 금지곡이 많다"며 하지만 노래는 대부분 자신이 했는데 자기 부분은 살려줘야 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바다를 만들기도 했다. 또 맨 끝자리에 앉아 있어(승승장구에서도 그렇다) 목이 너무 아프다고 하기도 했고,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승승장구'는 울어야 반응이 좋다"며 그래서 "녹화 전 날 슬픈 생각을 하려 노력한다"고 말해 죽지 않은(?) 애드리브를 뽐냈다.

하지만 탁재훈의 이런 빵빵 터지는 예능감에도 불구하고 인기하락을 겪은 것에 대해서는 함께 출연한 출연자들이 모두 의문을 제기했다. 최효종은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고 인기하락을 한 건 미스테리"라고 했고, 이효리 역시 "꾸준히 MC를 하고 있는데 왜 갑자기 인기가 떨어진 것이냐"고 물었다. 물론 이 약간은 농담이 섞인 질문에 탁재훈은 "이유가 있겠죠"하고 농담으로 맞받아쳤지만 이것은 실제로도 의문시 되는 점이기도 하다. 도대체 왜 이렇게 애드리브가 강하고 예능감이 출중한 MC가 끊임없이 인기 하락을 경험하게 된 것일까.

탁재훈은 혼자만 놓고 보면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기량의 예능인인 것만은 분명하다. 하지만 문제는 조합이다. 탁재훈과 함께 합을 맞춰야 하는 출연자들은 이 예측불능의 애드리브에 당황할 수밖에 없다. 이것은 게스트뿐만 아니라 함께 고정으로 출연하는 MC들에게도 마찬가지다. 김아중이 전화 인터뷰를 통해 "탁재훈과의 방송이 힘들었다"고 말한 건 그 때문이다. 탁재훈이 최고 주가를 올리던 '상상플러스' 시절에는 노현정 아나운서와의 궁합이 잘 맞아떨어졌다. 탁재훈 특유의 깐죽개그는 그것에 당황해하는 노현정 아나운서가 있어서 먹힐 수 있었다(이것은 노현정 아나운서의 주가도 높여놓았다).

또한 당시에는 탁재훈 잡는 유일한 선수였던 신정환이 있었기 때문에 이 예측불허의 흐름이 어떤 균형 상태를 만들기도 했다. 여러모로 당시 탁재훈이 '예능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자신의 기량과 그 기량이 백분 발휘될 수 있는 환경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하지만 탁재훈이 예능 대상을 받으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즉 이전에는 개그맨이 아닌 가수가 개그맨들마저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그 놀라운 애드리브가 가진 반전의 효과가 있었지만, 이제 예능대상을 수상한 정상의 예능인 탁재훈은 이미 최고의 예능인으로서 기대감이 더 높아졌다. 당연히 반전 효과는 사라질 수밖에 없었다. 가장 높은 지점에 올라온 이는 내려가는 길밖에 남지 않게 된다.

탁재훈의 힘은 애드리브에 있는데, 그것이 가능하려면 두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하나는 애드리브를 칠 수 있게 누군가 전면에서 프로그램을 이끌어주고 깔아주는 역할이 있어야 하고, 또 하나는 강한 애드리브를 누군가 맞받아쳐서 프로그램의 균형을 만들어주는 역할이 필요하다. 이것이 이뤄지지 않으면 탁재훈의 애드리브는 웃기기는 하지만 전체 균형을 깨고 독주하는 듯한 인상을 지우게 된다. 혼자만 빵빵 터트린다고 해서 주가가 올라가는 건 아니다. 함께 하는 이들과의 조합이 중요하다. 여러모로 '승승장구'에서 탁재훈이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이런 전체적인 조합을 이제는 생각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흥미로운 건, '해피투게더3'에 10주년 특집으로 출연한 탁재훈의 애드리브가 지나치다고 여겨지지 않는 점이다. 그것은 역시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이 모두 정상의 MC들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만큼 웬만한 이야기에도 당황하지 않고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이는 이들이 있었기에 탁재훈은 마음껏 자신의 기량을 드러낼 수 있었다.

최근 들어 착한 토크쇼들이 어딘지 심심하게 여겨지는 분위기는 탁재훈처럼 뾰족하게(?) 분위기를 만드는 캐릭터의 MC에게는 분명 기회요소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만일 탁재훈이 예전 '상상플러스'에서 했던 그 발군의 예능감을 마음껏 드러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생긴다면 탁재훈은 현재 적체된 느낌의 토크쇼를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는 힘으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위에서 얘기했던 선결되어야 할 조건들이 있지만, 그것이 가능하다면 탁재훈이라는 예능의 '잠룡'을 깨울 수도 있지 않을까.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