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이프 오브 워터’, 괴생명체와의 이토록 아름다운 사랑이라니

“만일 우리가 아무 것도 안 하면, 우리도 사람이 아니예요.”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의 여주인공 엘라이자(샐리 호킨스)는 남미 어딘가에서 잡혀온 미지의 존재가 해부될 위기에 처하자 이웃집 친구인 화가 자일스(리차드 젠킨스)에게 도움을 청하며 그렇게 말한다. 그리고 이 대사는 아마도 이 영화가 하려는 많은 메시지들을 함축하는 것일 게다. 

인간과 괴생명체와의 만남과 사랑 이야기. 사실 새로운 건 아니다. 이미 <미녀와 야수> 같은 작품을 통해 우리는 이러한 불안과 공포를 뛰어넘어 사랑에 이르는 감동적인 이야기를 본 바 있다. 또 일찍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E.T.’를 통해 외계인과 소년의 아름다운 우정을 담아냈었다. 그러니 <셰이프 오브 워터>가 가진 괴생명체와 엘라이자의 사랑이야기는 그 연장선에 있는 작품으로 쉽게 이해된다. 

하지만 이 작품만이 가진 물의 이미지를 통해 전해지는 독특한 분위기와 오히려 괴생명체와 인간의 사랑이야기를 통해 전하려는 ‘사랑의 본질’에 대한 접근은 여타의 비슷한 구도를 가진 작품들과 이 작품을 명확하게 구분지어 놓는다. 저마다의 물방울이 또르르 굴러 하나로 뭉쳐지는 장면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사랑의 본질’을 통찰하는 이미지를 그려낸다.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의 비밀 실험실이라는 어마어마한 공간과 그 곳에서 청소부로 일하는 언어장애를 가진 엘라이자라는 인물은 그 자체로 대비되는 면이 있다. 그 곳은 거대한 우주선이 있는 곳이지만, 엘라이자와 그의 동료 젤다(옥타비아 스펜서)는 그 우주선 밑을 청소하는 일을 한다. 세상은 그렇게 우주를 향할 정도로 변해가지만, 엘라이자는 어딘지 그런 변화와는 무관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 곳으로 괴생명체와 함께 부임한 보안책임자 스트릭랜드(마이클 섀넌)는 그래서 그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라는 공간이 가진 이미지를 그대로 상징하는 인물처럼 보인다. 그에게 남미에서 원주민들에게 신처럼 받들여져 온 괴생명체는 그래서 단지 실험대상일 뿐 그 어떤 의미도 주지 못한다. 하지만 그와 대비되는 엘라이자는 다르다. 그는 이 괴생명체에게서 자신과 이어지는 어떤 공감대를 발견한다. 

해부될 위기에 처한 괴생명체를 구하기 위해 엘라이자가 자일스에게 도움을 청하는 장면에서 그는 자신과 괴생명체가 다르지 않다는 걸 강변한다. 말을 못하지만 서로의 마음이 전해지고 심지어 사랑을 느끼는 자신 또한 ‘괴물’이냐고 반문한다. 괴생명체에게 먹을 것을 내밀고 음악을 틀어주기보다는 전기 충격기를 내미는 스트릭랜드는 구분 짓고 차별하는 사회를 표징하는 인물이다. 그가 보이는 괴생명체에 대한 차별은 인종적으로도 직업적으로도 국적으로도 또 성별로도 그대로 나타난다. 

그래서 엘라이자가 괴생명체와 그 곳을 탈출해 시작되는 사랑의 이야기는 이러한 차별하는 사회를 비판하는 그 어떤 이야기보다 강렬하다. 물에서 사는 양서류의 괴생명체와 물속에서는 살 수 없는 인간이 어떻게 공존하고 나아가 서로를 사랑할 수 있는가의 문제는 저 괴생명체를 연구해 미래로 나아간다는 스트릭랜드의 생각을 정면에서 반박한다. 

“물은 담는 그릇에 따라 모양이 변한다”고 한 기예르로 델 토로 감독의 말에 담겨 있는 것처럼, 이 영화는 괴생명체와 인간의 기괴하지만 더 이상 아름다울 수 없는 신비한 순간들을 담아냄으로써 세상의 모든 사랑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고 말한다. 그리고 아마도 이런 사랑의 정반대편은 무심함이 아니라 폭력의 양상을 띤다는 건 우리가 현실을 통해 알고 있는 것일 게다. 그러니 이 기괴하지만 아름다운 사랑의 이야기가 주는 메시지는 우리가 접하고 있는 폭력적인 세상에 대한 비판이자 그것을 뛰어넘을 수 있는 대안으로 제시된다.

1960년대의 미국 볼티모어라는 구체적인 냉전시대의 배경이 밑그림으로 깔려 있는 작품이지만, 워낙 보편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에 그 울림은 우리네 관객에게도 적지 않다. 세대, 성별, 지역 등등 구분되어 갈등하는 양상들이 사회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우리네 현실 속에서 그 모든 갈등의 차원을 뛰어넘는 이 영화의 아름다움은 마치 물방울처럼 가슴 먹먹하게 차오르며 남다른 감흥으로 다가온다. (사진:영화'셰이프 오브 워터')


<007스펙터>, 볼거리는 화려한데 어째 부족한 건 왜일까

 

007 제임스 본드가 돌아왔다. 무려 24번이나 만들어진 시리즈니 이제 더 이상 구구절절 장르적 특성이나 주인공을 설명할 필요가 없는 영화다. 멋진 수트를 입고 살벌한 테러 속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는 주인공.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임무를 수행하는 그런 인물. 바람둥이처럼 이 여자 저 여자를 넘나들지만 그래도 한 여자에게 순정을 보이기도 하는 인물. 제임스 본드는 영국 신사의 이미지를 스파이물과 버무려 기막힌 스타일로 탄생된 인물이다.

 


사진출처:영화<007스펙터>

하지만 24번이나 만들어지는 사이 세상은 참 많이도 변했다. 처음 이 시리즈가 성공적일 수 있었던 건 냉전시대의 대결구도 덕분이다. 러시아로 대변되는 적수들이 강력했고 거기에 맞서는 제임스 본드는 전 세계를 배경으로 종횡무진 활약한다. 설원에서 스키를 타고 벌어지는 추격전이나 늘 등장하는 특수 제작된 본드 카의 비밀 스위치로 흥미를 돋우는 차량 추격신, 때로는 바닷 속으로 들어가기도 하고 때로는 우주까지 날아가는 스케일. 그런 화려한 액션들이 그저 편편이 흩어지는 시퀀스들이 아니라 하나로 엮어질 수 있었던 건 역시 냉전의 대결구도 때문이었다.

 

하지만 냉전시대가 지나면서 007은 적수를 잃었다. 심지어 시리즈 중단 이야기까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007이 다시 부활할 수 있었던 건 다행스럽게도(?) 테러리즘이 새로운 시대의 적으로 등장했기 때문이었다. <007스카이폴>이 괜찮은 반응을 얻어냈던 건 이러한 적수가 막연히 인류를 공격하는 식의 이야기가 아니라 제임스 본드가 속한 MI6를 직접 타격하는 이야기가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껏 세워진 007시리즈의 본거지가 공격받는다는 이야기는 막연한 테러리즘보다 더 절실한 제임스 본드의 이야기를 가능하게 했다.

 

그렇다면 그 이야기의 연장선에 있는 <007 스펙터>는 어떨까. 결과적으로 얘기하면 액션은 더할 나위 없이 화려해졌지만 어딘지 부족한 느낌이다. 그것은 적수가 제공하는 인류의 위협이 그리 새롭게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제목에 들어있는 스펙터라는 문구가 이미 암시하고 있듯이 이 영화의 적은 결국 디지털 감시 시대의 빅브라더라고 할 수 있다. 헌데 화려한 액션 속에서 그 빅브라더가 구체적으로 인류를 어떻게 위기에 몰아넣을 것인가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

 

게다가 빅브라더라는 적수가 그리 새로운 것도 아니다. 007 시리즈가 지금껏 계속 주목받을 수 있었던 건 그 시대마다 생겨나는 새로운 과학기술과 그것으로 인해 우리가 직면하게 되는 새로운 적들을 확인시켜주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007 포 유어 아이즈 온리>는 해양시대가 가져온 위협들을 보여주었고, <007 문레이커>는 우주시대의 위협을 제임스 본드의 활약으로 그려낸 바 있다. 물론 <007 스펙터>가 지목하고 있는 빅브라더는 우리 시대의 위협인 것이 맞지만 그것이 새로운 것도 아니며 또한 효과적으로 그려지지도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007 시리즈에 대한 향수를 갖고 있는 분들이라면 또 다시 달리기 시작한 이 제임스 본드의 2시간이 훌쩍 넘는 활약에 기꺼이 시선을 빼앗길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의외로 마지막 적과의 대결 장면에서 네트워크를 형상화한 듯한 연출 구성 같은 묘미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영화관을 벗어날 때 느끼게 되는 허전함은 어쩔 수 없다. ‘죽은 자가 다시 살아온다는 이 영화의 화두처럼 007은 그렇게 다시 살아났다. 하지만 그가 살아 움직이게 만드는 새로운 적수를 찾는 건 역시 쉽지 않은 일인 것 같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3,662
  • 40754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