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며느라기2’와 ‘좋좋소’, 하이퍼 리얼리즘에 대한 격공
동그란 세상 2022.01.14 15:21

섣부른 사이다도 뻔한 고구마도 싫다...하이퍼 리얼리즘 드라마 카카오TV <며느라기2>가 돌아왔다. 시즌1에서 <며느라기>는 이른바 ‘하이퍼 리얼리즘 드라마’라고 불렸다. 주말드라마에서 틀에 박힌 모습으로 반복되던 시월드가 아니라, 바로 우리가 실제로 겪는 시월드를 지나치게 극화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담아냄으로써 더 큰 공감대를 이끌어서다. 실제로 드라마가 늘 소비하던 시월드는 ‘악마화’되어 표현되는 경향이..

이별도 사랑의 일부... 송혜교가 전한 어른들의 사랑(‘지헤중’)
동그란 세상 2022.01.10 11:19

‘지헤중’, 헤어져도 사랑이 영원한 이유 “평생 2월이면 애들 졸업시키는 게 업이었는데 내 인생에서 네 엄만 어떻게 졸혼시켜야 될지...”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하영은(송혜교)의 아버지 하택수(최홍일)는 딸에게 그렇게 말한다. 그는 중학교 교감선생님으로 매년 아이들과의 헤어짐을 반복했다. 하영은이 그게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아버지는 말한다. “못 본다고 인연이 끊기나 어디? 교문 밖으로..

최우식, 극강의 순한 맛에 숨겨진 만만찮은 강인함(‘그 해 우리는’)
동그란 세상 2022.01.07 13:11

‘그 해 우리는’, 말하기 전 백 번은 생각하는 듯한 세심함 이처럼 순하디 순한 남자 주인공이 오히려 더 강력하게 시청자들을 빨아들이는 이유는 뭘까.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최웅(최우식)은 특이한 캐릭터다. 그간 멜로드라마의 남성 캐릭터들과 비교해보면 차이가 분명하다. 어딘가 미숙하지만 그것이 귀엽게 느껴지고, 적극적으로 나서기보다는 일어나는 일들을 받아들이지만 그것이 소심한 귀여움과 더해져 세..

불멍, 물멍만 있나 멜로멍도 있다(‘그 해 우리는’)
동그란 세상 2022.01.06 12:56

‘그 해 우리는’, 뭐 이토록 멍할 정도로 편안한 멜로가 있나 이 청춘 멜로는 불멍, 물멍을 하는 것만 같다. 그저 멍하니 바라보고 있으면 잔잔히 미소가 지어지기도 하고 때론 안타깝기도 하며 때때론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이 전해진다. 그래서 이런 조어가 가능할 듯싶다. ‘멜로멍’. 뭔가 대단한 사건들이 드라마틱하게 펼쳐지지는 않지만 멍하게 바라보며 편안하게 빠져드는 멜로. 바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환생, 업보... ‘불가살’이 현대로 오며 더더욱 흥미로워진 건
동그란 세상 2022.01.03 11:38

이진욱과 권나라 그리고 공승연의 인연 혹은 악연(‘불가살’) 고려시대의 이야기에서 600년을 훌쩍 뛰어넘어 현대로 와서도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의 긴장감은 여전히 팽팽하다. 사실 어찌 보면 다소 뻔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단활(이진욱)을 민상운(권나라)이 칼로 찌름으로써 불가살이었던 민상운이 단활의 혼을 빼앗아 죽음을 맞이하고 대신 단활이 불가살이 되었던 과거의 악연. 아내인 단솔(공승연)과 아이까지 죽인..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