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사태가 요구하는 건 방송사의 체질 개선이다

이번 김생민 사태는 미투 운동의 또 다른 시사점을 보여줬다. 제 아무리 시대와 맞아 떨어져 대세로 떠오른다고 해도, 과거의 잘못된 일로 그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대세로 떠올랐던 김생민도, 또 그 대세를 서둘러 캐스팅했던 프로그램들과 광고들도 모두 지금 그 혹독한 후폭풍을 맞는 중이다. 모든 프로그램에서 그는 하차하게 됐고, <김생민의 영수증> 같은 프로그램은 아예 폐지됐다.

대세로 떠올랐던 김생민을 모델로 세운 광고들은 많아진 만큼 피해도 클 수밖에 없다. 송출되고 있는 광고들은 내려질 수밖에 없게 되었고, 들리는 바로는 이미 찍었지만 아직 송출되지 않은 광고들까지 된서리를 맞은 상황이라고 한다. 김생민에게 소속사라는 보금자리를 준 SM C&C는 이 뜻하지 않은 리스크로 인해 적지 않은 손실을 입게 됐다. ‘대세’라는 이름은 이 뒤집혀진 상황 속에서 ‘대 위기’로 바뀌었다.

여기서 우리가 한 번 생각해봐야 할 것이 있다. 만일 10년 전 벌어졌던 이 사건에 대해 당시 방송사나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이 나서서 적극적인 처벌과 해결을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점이다. 만일 그랬다면 적어도 지금 같은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을 거라는 점이다. 어쩌면 김생민 개인에게도 잘못을 확실히 인지하게 함으로써 어떤 갱생의 기회가 주어졌을 지도 모른다. 또 지금처럼 폭탄(?)을 떠안은 채 대세로 떠올라 결국은 관련된 모든 것들을 무너뜨리는 파장을 만들지는 않았을 것이다.

물론 김생민의 잘못에 대해 지적하는 건 당연하지만, 결국 이 사태에서 우리가 좀 더 들여다봐야 할 것은 이 사태를 방조하고 키워온 방송사의 잘못된 권력구조와 거기서 비롯되는 기형적인 문화들이다. 김생민의 문제도 문제지만, 이러한 방송사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지 않는다면 또 어디서 제2의 김생민이 생겨날지 알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많은 이들이 주지하고 있듯이 방송사에 이처럼 비뚤어진 권력구조가 생겨나는 가장 큰 이유는 방송작가나 스텝들처럼 비정규직으로서 방송사의 눈치를 봐야하는 시스템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PD를 위시해 그 밑으로 작가와 스텝들의 수직적 구조가 형성된다. 만일 외주제작사가 방송사 소속 PD의 지휘를 받게 되는 상황이면, 이러한 갑질 구조는 더 가혹해진다. 과거 MBC 사태가 한창일 때 <리얼 스토리 눈>에 터졌던 갑질 논란은 단적인 사례다.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방송사에서도 이런 일들이 가진 리스크를 사전에 막기 위한 노력이 없는 건 아니다. 이를테면 방송사들의 드라마 제작 대본에 이제 ‘성희롱 예방 수칙’이 게재되고 있는 일 같은 것이다. 하지만 이런 다소 수동적인 수칙 게재보다 중요한 건 사태가 벌어졌을 때 확실한 처벌을 하는 시스템이 도입되는 것이고, 그와 함께 PD와 작가 스텝의 수직적 관계를 수평적으로 바꾸는 문화를 만들어가는 일이다.

다시 한 번 생각해봐도 10년 전 그 때 방송사가 제대로 대처했다면 지금 같은 엄청난 후폭풍의 재앙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점이다.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와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함께 앞으로 이런 일이 또 벌어지지 않기 위한 방송사의 체질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다.(사진:KBS)

훌륭한 스텝분들이 있어 ‘윤식당2’가 가능했어요

tvN 예능 <윤식당2>는 끝났지만 그 아름다운 가라치코 마을과 따뜻했던 마을 주민들의 기억은 오래도록 여운으로 남을 것 같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도대체 스페인의 어느 섬에 있는 이런 예쁜 마을을 어떻게 찾아냈는지, 또 그 마을 속 ‘윤식당’이 어떻게 그 곳의 명물로 자리 잡았으며, 마을 사람들과 ‘윤식당’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 끈끈한 정을 쌓았는지가 궁금해진다. 

이진주 PD는 <윤식당2>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그 공간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실제로 스페인의 테네리페섬은 그래도 더러 알려진 면이 있지만, 그 속에서 가라치코라는 마을을 찾아낸 건 이 프로그램의 신의 한 수였다고 여겨진다. 이진주 PD가 그 많은 나라 중 스페인을 선택하고, 그 스페인에서 테네리페섬을 그리고 그 속에서도 다른 곳이 아닌 가라치코라는 작은 마을을 찾아내게 된 건, 그 인연이 <꽃보다 할배-스페인편>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나영석 PD가 스페인에서 촬영을 하며 인연을 갖게 된 현지 코디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가 있었고, 그래서 그 분과 함께 하면 분명 괜찮은 장소를 찾을 수 있을 거라 믿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번 <윤식당2>에서 그 현지 코디는 보이지 않는 굉장한 역할들을 했다고 했다. 테네리페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촬영을 하기 위해 현지 정부의 협조를 얻어내는 일부터 마을 사람들과 원활한 소통을 해내는 일까지 현지 코디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다는 것. 결국 그에 대한 신뢰로부터 시작되어 테네리페섬까지 오게 되고 그 안에서 또 가라치코 마을이라는 보석을 찾아냈으며 그 마을 사람들과의 끈끈한 교류도 가능했다는 것이었다.

현지 코디만큼 이 프로그램을 위해 숨은 노력을 더한 건 ‘윤식당’을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 수 있을 만큼 아름답게 꾸며준 미술감독(이 분은 <윤식당> 시즌1에서 가게가 철거되자 하루만에 2호점을 꾸며냈던 그 분이다)과, 그 곳을 다양한 앵글로 포착해내 환상적인 그림들을 잡아내고 나아가 시청자들에게까지 그 공간이 차츰 익숙하게 만들어준 촬영팀들이었다. 미술감독은 촬영이 들어가기 훨씬 전부터 가라치코 마을에 들어가 ‘윤식당’에 예쁜 색채를 입혔고, 그냥 영업을 위한 공간만이 아니라 촬영까지 배려한 공간으로 만들어냈다. 

이진주 PD는 특히 촬영팀에 대한 남다른 고마움을 표했다. 작은 마을이기 때문에 어찌 보면 너무 단순한 풍경들만 반복될 수 있었는데, 촬영팀들은 그래서 더 다양한 앵글을 시도하기 위해 갖가지 숨은 노력들을 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로 윤여정이 말한 것처럼, “현지에서는 그 곳이 그렇게 예쁜 곳인지 몰랐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예쁜 풍경들이 영상에 포착될 수 있었다. 우리의 시선으로는 잡히지 않는 것들을 카메라의 다양한 시선으로 잡아내 보여줬다는 것. 

촬영팀들이 만들어낸 다양한 앵글들이 가져온 효과는 <윤식당2>가 주는 특유의 이웃같은 편안함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 안에 들어간 인물들의 동선까지를 포함해 가라치코 마을에 대한 친숙함이 만들어진 건, 이 다양한 앵글들이 이 공간과 그 속의 사람들을 입체적으로 잡아내줬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윤식당2>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대해 이진주 PD는 그 모든 공을 “훌륭한 스텝분들”에게 돌렸다. 물론 방송에는 등장하지 않지만 그 이면에서 노력한 그 분들이 있어 우리는 <윤식당2>를 통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어느 작은 마을을 마치 우리 바로 옆에 있는 이웃처럼 느끼게 됐다는 것. 그저 어느 외국의 마을에서 한식당 하나 여는 일 정도로 생각했던 <윤식당2>가 이만큼 시청자들의 열광을 이끌어낸 데는 이런 보이지 않는 정성스런 손길들이 존재했다는 걸 이진주 PD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3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2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20,153
  • 364453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