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토록 <너의 이름은>의 공감에 간절해졌을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에 대한 열풍이 예사롭지 않다. 겨우 개봉한 지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애니메이션이고 그것도 우리 대중들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일본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런 흥행은 이례적인 느낌이다. 물론 대중문화 콘텐츠를 소비하는데 있어서 국가 간의 정서가 앞세워질 필요는 없을 것이지만.

 

사진출처: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이런 국가 간의 정서를 떼놓고 오로지 작품만으로 들여다보면 <너의 이름은>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전작들과 비교해 아쉬움이 많은 작품이다. 꿈을 통해 타인의 몸과 자신의 몸이 바뀐다는 판타지 설정은 사실 그리 새로운 건 아니다. 이미 <스위치> 같은 영화가 그런 소재를 다룬 바 있고, 우리에게도 <시크릿 가든>으로 익숙해진 소재가 아닌가.

 

하지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해온 일련의 작품들이 가진 극도로 현실적이고 섬세한 감정들이 심지어 문학적으로까지 느껴지던 전작들을 염두에 놓고 보면 이런 판타지 설정은 조금은 과하게 다가온다. 몸과 몸이, 그것도 남자의 몸과 여자의 몸이 바뀌는 그 상황은 유머러스하게 전개되지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으로 보면 너무 복잡하고 장황하다.

 

물론 그런 변화는 누구나 시도할 수 있는 것이지만 만일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전작 중 <언어의 정원>이나 <초속5센티미터>를 본 관객이라면 너무나 스펙터클해진 느낌을 지울 수 없을 게다. <언어의 정원> 같은 작품이 놀라웠던 건 사실 그 안에 담겨진 스토리가 지나치게 단순함에도 불구하고 거기 있는 인물들의 감정표현이 그 어떤 스펙터클보다 더 강렬하게 휘몰아치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초속5센티미터>에서 첫 번째 에피소드는 같은 학교에서 지내던 두 아이가 어쩌다 서로 떨어져 멀리 전학을 가게 되고 서로 편지로 연락을 주고받다 어느 눈 오는 날 그 먼 거리를 달려가 서로 만나는 이야기가 전부다. 하지만 그 단순한 이야기 속에 여자 아이를 만나러 가는 남자 아이의 감정은 마치 문학작품 속 인물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깊게 요동친다. 이런 내적인 감정 표현들이 빛의 마술사라고도 불리고 배경의 신이라고도 불리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섬세한 붓놀림에 의해 완성된다. 그의 작품은 실로 인물이 내면을 직접 말하기보다는 그 인물이 서 있는 배경을 통해 말하는 것으로 놀라운 공감대를 만들어낸다.

 

이런 점을 두고 보면 <너의 이름은>은 이런 내면의 이야기보다는 훨씬 행동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 이건 아마도 단편과 장편의 차이일 수 있지만 그래도 신카이 마코토 감독 특유의 문학적인 그림들을 기대한 관객들에게는 아쉬움으로 남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많은 아쉬움에도 불구하고 <너의 이름은>이 우리네 관객들의 마음을 건드리는 건 그 나마 이 작품이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추구하는 또 하나의 지점으로써, ‘타인에 대한 공감이라는 주제의식을 잇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서로의 몸이 바뀌어진 것을 알게 된 남녀가 서로의 입장을 공감하고 배려하는 그 과정은 사실 이 애니메이션이 그리고 있는 스펙터클의 스토리보다 더 우리네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구석이 있다.

 

그리고 이 서로에 대한 공감은 작품 후반부에 이르러 벌어지는 엄청난 사건 앞에서 사적인 차원을 넘어 공적인 차원으로까지 나아간다. 세월호 참사 같은 아픈 기억을 가진 우리에게 바로 이 부분은 특별히 깊은 울림으로 다가온다. 타인의 이름을 기억하려 애쓰는 그 마지막 장면의 간절함은 그래서 우리에게는 사적인 사랑의 차원을 뛰어넘어 공적인 마음으로까지 간절하게 읊조리는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우리 안의 말들을 끄집어내기에 충분하다.

 

공감에 대한 간절한 마음. 아마도 세월호 참사를 겪은 우리에게 이만큼 큰 건 없을 것이다. 누군가는 지워버리려 하고 또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결코 지울 수 없고 기억 하겠다 다짐하게 되는 그 간절한 공감의 마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도호쿠 대지진을 겪으며 갖게 된 트라우마를 자신의 방식으로 풀어내려 했다고 한다. 그건 그가 자신의 작품들 속에서 사람과 사람의 마음이 어떻게 연결되는가를 지금껏 들여다봤던 바로 그 방식을 통해서였다. 그리고 세월호 참사를 겪은 우리들도 알고 있다. 바로 이 트라우마 역시 공감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통해 겨우 제대로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을.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정준하 대상 만들기에 담긴 2017<무도>

 

한 해의 미션 만드는 방법으로 이만큼 좋은 기획이 있었을까. 작년 한 해 맹활약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우수상에 머문 정준하를 위해 MBC <무한도전>이 이른바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를 꼽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을 법하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그건 겉으로 보기엔 말 그대로 연예대상 뒷풀이에서 정준하가 했다는 어떻게 해야 대상을 탈 수 있는 거냐?”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었다. 그래서 예능의 대선배인 이경규를 초대해 대상을 위한 꿀팁을 듣기도 했고 KBS에서 연예대상을 탄 김종민을 찾아가 조언을 듣기도 했다.

 

하지만 그보다 큰 목적은 대상을 내심 꿈꾸는 정준하를 세워두고 2017<무한도전>이 도전할 미션들을 꺼내보는 것이었다. 그래서 시청자 의견을 통해 나온 갖가지 미션들이 제시됐고 <무한도전> 멤버들은 정준하 대상을 몰아주기 위한 프로젝트로서 그 미션들을 핀볼을 통해 뽑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스터섬의 모아이상과 머리 크기 비교하기’, ‘베어 그릴스와의 생존 대결’, ‘아프리카 도곤족과 메기 낚시하기’, ‘미국 드라마 출연’, ‘메시와 족구대결’, ‘뗏목 타고 한강 종주가 그렇게 해서 올해 정준하가 대상을 받기 위해서는 해야 될 미션으로 뽑혔다. 그 하나하나가 <무한도전>에게는 올해의 프로젝트가 될 만한 것들이었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올해의 프로젝트가 될 만한 미션들이 뽑혀지는 과정이다. 이른바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라고 기치를 내세우자 다른 멤버들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그 과정들을 즐겼다. 내 일이 아니라 남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럴 수 있었고, 특히 정준하라는 멤버들이 흔히 놀려먹기 좋은 캐릭터이기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생각해보면 이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는 허울일 뿐, 사실상 이 미션들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모두 함께 해야 하는 일들임에 틀림없다. 정준하가 앞서서 이 프로젝트를 해나갈 때 다른 멤버들이 뒷짐 지고 있을 리는 만무하기 때문이다.

 

결국 이 과정은 작년에 했던 행운의 편지특집의 또 다른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서로가 더 어려운 미션을 제시해 다른 멤버를 골탕 먹이려 하는 그 심리를 이용해 사실은 한 해의 프로젝트들을 꺼내놨던 행운의 편지특집처럼, 정준하를 놀리듯 엄청난 미션들을 부여하는 걸 즐기게 해놓고 사실은 다른 멤버들도 함께 해야 하는 올해의 프로젝트를 세웠던 것.

 

이것은 <무한도전>의 미션 제시 방식이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졌다는 걸 잘 보여준다. 과거에는 김태호 PD가 일방적으로 제시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스스로 미션을 기획하게 만들어 참여시키고 있다. 그리고 작년부터는 게임 방식 같은 것을 활용해 그 미션 기획 과정 자체도 하나의 미션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올해 첫 방송이 하필이면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프로젝트가 담고 있는 2017<무한도전>의 그림을 예감할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정준하라는 인물의 존재감이다. 그를 세워두는 것만으로도 이처럼 한 회의 분량이 충분히 가능하고 또 그것을 통해서 어찌 보면 한 해의 미션들을 끄집어낼 수 있다는 것. 조금은 바보 같은 캐릭터로 늘 당하는 모습을 보이며 서 있는 정준하지만, 그가 <무한도전>에서 얼마나 큰 지분을 갖고 있는가를 여지없이 보여준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미 그는 그 존재감만으로도 충분한 대상감이다. 올해 그로 인해 만들어진 미션들까지 수행한다면 더더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35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621,470
  • 79567
textcube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