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3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70,282
Today344
Yesterday886

‘슈가맨3’ 큰 감동 남긴 양준일의 뚜렷한 철학, 그리고 향후 계획

 

마치 영화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등장하는 것만 같았다. 지금 들어도 전혀 손색이 없게 느껴지는 세련된 비트에 그림자로 등장한 양준일은 리듬에 맞춰 슬쩍 슬쩍 몸을 움직이는데도 굉장한 공력이 느껴졌다. 그건 춤을 추고 있다기보다는 그 사람이 가진 삶의 한 부분이 몸에 녹아 전해지고 있는 그런 느낌이었다. 이런 곡이, 또 이런 아티스트가 우리네 1991년도에 활동을 했었다니.

 

JTBC <슈가맨3>는 지난주 태사자에 이어 이번 주에는 양준일이라는 현재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아티스트를 소환해냈다. ‘온라인 탑골공원’을 통해 과거 음악과 영상이 알려지며 이른바 ‘탑골GD’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수 양준일. 시대를 훌쩍 앞서간 음악과 퍼포먼스에 그를 알아보는 세대가 10대와 40대에 집중 분포되어 있다는 건 최근 뉴트로와 온라인이 결합되어 만들어지고 있는 새로운 트렌드의 힘을 실감하게 만들었다.

 

너무나 시대를 앞서가 일부 마니아들에게 뜨거운 인기를 얻긴 했지만 일반 대중들에게는 묻혀져버린 가수 양준일. 다시 보니 양준일의 음악은 오히려 지금에 더 어울릴 정도로 세련됐다. 그러니 그가 당대에 겪었을 어려움은 짐작하고도 남았다. 영어 가사가 너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제재를 받고, 또 거침없는 표현이 퇴폐적이라는 꼬리표로 달리고, 미국 국적으로 비자 갱신을 해야 하는데, 그 심사하는 이의 어이없는 선입견과 편견으로 비자 갱신을 해주지 않아 미국으로 가게 된 사연까지. 뭐 하나 안타깝지 않은 이야기가 없었다.

 

V2라는 다른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하기도 했지만 거기서도 계약문제가 생겨 잘 풀리지 않았던 양준일. 그는 미국에서 음식점 서빙 아르바이트를 하며 근근이 살아가고 있었다. 온라인 탑골공원으로 화제가 된 그에게 방송 출연의 러브콜이 그토록 많이 왔지만 선뜻 올 수 없었던 이유 중에는 자리를 비우면 서빙 아르바이트를 놓치게 될 수도 있다는 현실적인 이유도 있었다. 물론 1969년생으로 이제 50줄에 들어선 자신이 괜스레 얼굴을 내밀면 젊은 시절의 자신을 봤던 팬들이 실망하실 수 있다는 이유가 더 컸겠지만.

 

놀라운 건 양준일의 ‘레베카’를 듣고 지금 음원이 나와도 히트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10대들이 모두 불을 켤 정도로 이 노래가 지금 세대에 어필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 춤사위 또한 과거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그 독특한 자유로움과 스타일은 여전히 매력적이었다. 그는 음악에 있어서도 자기만의 철학과 색깔이 뚜렷했다. 스스로 노래를 잘 하지는 못했다고 말하는 그는, “나는 노래를 목소리로 10% 표현하고 90%는 몸으로 표현한다”고 말했다. 현재 가창력보다는 독특한 자신만의 개성과 표현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생각 그대로였다.

 

“미국에 가니까 나이는 찼고 경험은 없고 그러면서 일자리 잡기가 너무 힘든 거예요. 현재는 제가 음식점에 서빙을 하고 있어요.” 이런 놀라운 아티스트가 서빙을 하고 있다는 그 말이 너무나 아프게 다가왔지만 양준일은 그래도 담담히 그 상황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7천명이나 되는 팬클럽이 생겼다며 그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하필이면 나한테 걸려서...”라는 그의 말에는 자신이 마음껏 팬들과 만날 수 없는 처지로 인한 죄송함이 담겨있었지만, 듣는 이들은 그런 생각까지 하는 그가 오히려 안타깝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그는 20대의 나에게 한 마디를 해보라는 MC들의 요구에 이렇게 말했다. “준일아. 네 뜻대로 아무 것도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걸 내가 알아. 하지만 걱정하지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유재석에게 그는 또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저는 계획을 안 세워요. 그냥 순간순간 최선을 다해서 살면 되니까. 계획이 있다면 겸손한 아빠로서 남편으로서 살아가는 것..”

 

양준일의 삶이 예술 같은 이 말들은 현재의 젊은 아이돌들에게도 또 나아가 지금의 삶이 쉽지 않은 청춘들이나 중년들에게도 모두 큰 감동과 위로를 주기에 충분했다. 아이돌로서 반짝반짝 빛나는 삶을 꿈꾸었겠지만 그게 접히고도 계속 나아갈 수 있었던 건 그가 지금도 보여주는 것처럼 거기서 멈추지 않고 아티스트 같은 삶을 추구해왔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슈가맨3>는 한 때 바람처럼 등장했다 사라진 가수를 찾아 소환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양준일의 출연은 이 프로그램이 단지 추억을 더듬는 것에 머물러 있지 않다는 걸 보여줬다. 현재로서도 충분히 가치 있고, 오히려 현재 가치를 인정받는 슈가맨들. 그 존재 자체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는 감동과 위로는 컸다. 겸손하게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것. 언젠가는 모든 것이 완벽하게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고 스스로를 다짐하는 것. 그런 삶이 주는 메시지는 그 어떤 것보다 클 테니 말이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