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3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71,213
Today151
Yesterday530

‘검블유’, 임수정의 공정한 일과 멜로가 말하는 건

 

“그 이혼 선언한 며느리가 그럽디다. 포털을 조작하면 논란만 야기시킬 뿐 얻을게 아무 것도 없는 시대라구요. 맞는 말이죠?”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KU그룹 장회장(예수정)은 대통령을 독대한 자리에서 그렇게 말한다. 필요하면 실검을 삭제할 수 있다는 조항을 관철시키려던 담합이 무위로 돌아가게 되면서 만들어진 대통령과 장회장 사이의 긴장감이다.

 

물론 장회장은 포털 조작을 허용해주고 대신 얻어갈 것을 얻어가려 했지만 그걸 막은 건 바로의 배타미(임수정)와 유니콘의 송가경(전혜진)이었다. 배타미는 그 안건에 사인하려던 걸 저지했고 결국 대표직으로 돌아온 민홍주(권해효)에 의해 포털 조작 의도는 무산되었다. 또 본사의 힘을 얻어 유니콘의 대표자리에 오르게 된 송가경 역시 이 포털 조작에 반기를 들었다.

 

<검블유>는 제목에 담겨 있듯이 포털업체의 ‘검색’이라는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액면을 들여다보면 능동적인 여성들의 일과 사랑이 진짜 이야기라고 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중반을 넘어오며 점점 분량이 많아지는 건 역시 멜로 라인이다. 그래서 <검블유> 역시 결국은 멜로인가 하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게다.

 

하지만 <검블유>의 멜로가 다르게 느껴지는 건 포털 조작을 하려는 권력자들의 움직임에 맞서는 배타미와 송가경의 이야기를 통해서 드러나는 ‘공정한 경쟁’에 대한 부분이다. 배타미와 송가경은 한 때 같은 회사의 선후배로 지냈지만 지금은 경쟁업체에서 치열한 1위 다툼을 벌이는 경쟁자다. 그래서 때론 공정한 경쟁의 선을 넘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털업체 전체의 존폐를 좌우하는 사안 앞에서 똑같은 입장이 된다.

 

이런 지점은 <검블유>가 다루는 일과 사랑 모두에서 드러나는 부분이다. 예를 들어 배타미가 처음 바로로 왔을 때 팀원으로 일하게 된 차현(이다희)이 사사건건 반기를 들고 나서지만 그것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다른 의견’으로 수렴해내는 쿨한 모습이 그렇다. 또 배타미와 송가경이 서로 각을 세우고 으르렁대면서도 어떤 지점에서는 마치 애증을 가진 애인들처럼 서로를 생각하는 부분이 드러날 때도 그렇다.

 

그리고 이것은 <검블유>가 다루는 멜로에서도 똑같이 드러난다. 배타미와 박모건(장기용)은 그 나이 차와 결혼에 대한 다른 생각 때문에 갈등을 겪지만, 이들은 그렇다고 서로에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는 방식을 취하지 않는다. 그들은 ‘공정하게’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사랑을 한다. 결국 이별을 통보하는 박모건에 있어서도 그것이 그가 표현하는 ‘사랑’이라는 게 느껴지는 이유다.

 

이런 부분이 더 극명하게 드러나는 건 송가경과 결국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어주는 오진우(지승현)의 관계다. 그들은 처음부터 계속 이별하는 중이었지만, 그것이 또한 서로를 사랑하는 방식이었다. 법정을 나오며 송가경이 “그동안 함께 불행해줘서 고마웠다”고 밝히는 대목은 그래서 흥미롭다. 이 드라마는 결혼을 사랑의 끝점으로 바라보지 않는다. 대신 공정하게 서로가 좀 더 행복해질 수 있는 길을 선택해주는 것, 그것을 사랑이라 보고 있는 것.

 

<검블유>가 멜로드라마의 외피를 가지면서도 흥미로운 지점은 바로 이 ‘공정한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서다. 일에 있어서 치열하게 대결하더라도 최소한 공정한 경쟁을 유지하고, 권력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불공정한 일들에 대항하는 것처럼, 사랑 같은 사적인 관계 속에서도 자신의 입장만을 고집하기보다 공정하게 타인의 입장을 들여다보는 것. <검블유>는 이 지점을 제대로 집어내고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음의 외주화 고발, ‘닥터탐정’이 드라마화한 현실

 

“3년 전 우리는 그 곳에서 또 다른 하랑이를 보았습니다. 자신의 목숨을 걸고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 혼자서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열아홉 청년.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지만 하청업체 비정규직이란 낙인은 열아홉 김군의 빛나는 젊음과 남은 가족의 삶마저 무너뜨렸습니다. 제대로 된 끼니는 고사하고 라면 한 그릇조차 먹을 수 없었던 김군의 마지막 하루는 생일을 몇 시간 앞둔 날이었습니다. 7시간만 더 살아있었다면 스무살이 되었을 김군에게 축하대신 추모를 전해야 했던 3년 전 그 날을 우리는 기억합니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탐정>은 에필로그로 3년 전 구의역에서 있었던 열아홉 김군의 비극을 전했다. 비정규직으로 스크린도어 오작동 신고를 받고 홀로 점검에 나섰다가 승강장에 진입하던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청년. 당시 사고로 구의역 9-4 승강장과 대합실에는 추모 공간이 마련되었고, 이를 통해 열악한 노동 환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들이 터져 나왔다. <닥터탐정>이 첫 번째 에피소드로 구의역 김군을 소재로 담은 건, 이 드라마가 가진 남다른 시도가 잘 엿보이는 대목이다.

 

드라마는 김군을 모델로 한 외주업체 비정규직 정하랑(곽동연)의 안타까운 죽음을 다뤘다. 정규직 전환을 목표로 몸이 힘들어도 쉬지 않고 일했던 정하랑은 2인1조로 해야 하는 작업을 혼자 하다 선로 밑으로 떨어져 사망했다. 사고가 터지자 TL그룹 측은 그것이 개인적인 과실에 의한 사고라고 은폐하기 위해 CCTV영상에 비춰진 사고 전 무언가를 마시는 정하랑의 모습을 음주로 몰아갔다. 하지만 이웃에 살며 그를 봐온 도중은(박진희)은 그가 사실은 세척제로 쓰인 노말핵산에 의한 중독으로 손에 힘이 빠져 청소를 하던 중 선로로 떨어지게 됐다는 걸 밝혀낸다.

 

드라마의 스토리와 에필로그를 통해 드러나듯이 <닥터탐정>이 특별한 시도를 하고 있는 건 그 제작진의 면면에서부터 드러난다. 산업의학전문의인 송윤희 작가와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박준우 PD가 만드는 드라마. 산업 현장에서의 위험요소들을 마치 셜록 탐정처럼 찾아내는 도중은이라는 인물이 탄생한 이유이고, 그 인물을 통해 구의역 김군으로 대변되는 비정규직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끄집어내게 된 이유이기도 하다. 극화된 드라마지만 마치 시사고발 프로그램처럼 무게감 있는 현실이 얹어져 있는 드라마.

 

“시민의 안전을 위해 만든 문이 죽음의 관문이 되고만 현실. 우리가 누려온 안전이 누군가의 목숨을 담보로 한 것이었음을 모두가 안전하지 않다면 아무도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을 우리는 김군을 통해 깨달았습니다. 모든 현장에서의 죽음은 결코 개인의 잘못이 아님을 알리고 떠난 청년. 우리는 그를 구의역 김군이라 부릅니다.”

 

에필로그에 도중은 역할을 연기하는 박진희의 목소리로 담긴 구의역 김군에 대한 추모는 이 드라마가 전하는 울림을 더 크게 만들어낸다. 그것이 드라마 속 하나의 소재에 머무는 게 아니라 이 땅에 살아가는 외주업체 비정규직의 현실을 대변하는 이야기로 확장되기 때문이다. “사실은 죽음을 외주화한다는 말을 저희가 하고 있거든요. 모든 그렇게 돌아가신 분들에게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에필로그에 담긴 공공운수노조 정책국장의 목소리가 남다른 울림으로 다가온 건 드라마화한 이야기를 통해 좀더 그 비극적인 현실을 생생하게 들여다봤기 때문이 아닐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