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나간 트렌드, 버텨내지 못한 <스타킹><오마베>

 

SBS <스타킹>9년 만에 종영했다. 지금은 쓸쓸히 종영하게 됐지만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스타킹>이 가진 의미는 남달랐다. 오디션 프로그램 같은 일반인들이 스타가 되는 길이 그리 많지 않던 시절, 그 첫 포문을 열었던 무대가 다름 아닌 <스타킹>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일반인들이 방송에 나오는 일이 점점 일상화됐고, 최근에는 1인 방송 같은 개인 미디어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스타킹>은 트렌드에 뒤쳐진 프로그램이 되어버렸다.

 

'스타킹(사진출처:SBS)'

그래도 한 때는 토요일 저녁에 편성되어 때론 MBC <무한도전>을 위협하기도 했던 프로그램이었다. 그만큼 온 가족이 편안히 둘러 앉아 별다른 집중을 하지 않아도 재미있는 볼거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었던 것. 하지만 일반인이 스타가 된다는 것이 특별한 일이 되지 않자 <스타킹>은 여러 변화를 시도하며 재기를 꿈꿀 수밖에 없었다. 결국 주말에서 물러나 주중으로 들어왔지만 이마저도 그다지 큰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사실 <스타킹>의 폐지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프로그램의 정체성 자체가 이미 달라진 트렌드를 이겨내기 어렵게 되었기 때문이다. 몸짱을 뽑고, 목청킹을 뽑는 식으로 새로운 카테고리를 시리즈화해 그 과정을 담는 방식을 채택하기도 했었지만 이마저도 그리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결국 SBS 예능국 입장에서는 <스타킹>이라는 프로그램이 가진 고유의 생명력이 다한 것이라 판단할 수밖에 없었을 게다.

 

SBS에서 <스타킹>과 함께 폐지가 결정된 <오 마이 베이비> 역시 달라진 트렌드를 반영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이미 육아예능이 끝물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 이 소재에 대한 비판적 관점들이 긍정적 시각보다 더 많아진 게 현실이다. 이렇게 된 건 육아예능에 끝없이 달라붙었던 비판들, 이를 테면 아직 방송 출연에 대한 판단을 하지 못하는 아이들을 방송에 노출하는 게 윤리적으로 옳은 일인가 하는 점이나, 자주 제기되곤 했던 홍보 논란들, 또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금수저 흙수저 논란까지 나오게 되면서다.

 

MBC <아빠 어디가>가 그 물꼬를 열었지만 육아예능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그 과실을 따먹은 게 사실이다. 그 인기에는 추성훈의 딸 추사랑과 송일국의 삼둥이가 가장 큰 역할을 했지만 그들이 모두 하차한 이후 이 프로그램도 시들해졌다. <오 마이 베이비>는 상대적으로 타 방송사의 육아예능보다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귀여운 아이들에 대한 팬덤이 나름 형성된 프로그램이었다. 하지만 이미 트렌드가 되지 못하는 마당에 더 지속한다는 것이 별 의미가 없다고 판단됐을 터다. 대중들은 지금 최고 인기를 구가했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도 그다지 관심을 주지 않는 상황이다.

 

<스타킹>이나 <오 마이 베이비>는 모두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어떤 중심적인 트렌드에 들어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결국 트렌드는 바뀌기 마련이다. 그 트렌드 변화에 적응하고 진화하지 못한다면 폐지될 수밖에 없다.

 

SBS 예능국은 최근 들어 <동상이몽>, <신의 목소리>, <스타킹>, <오 마이 베이비> 등 프로그램들을 대거 폐지시키고 <꽃놀이패>, <미운우리새끼>, <맨인블랙박스> 같은 새로운 프로그램을 런칭하는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주말 예능도 시원찮고 그렇다고 주중 예능에서도 주목할 만한 것이 없다는 반응들은 SBS가 절치부심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하지만 지금 와서 뒤돌아보면 <스타킹><오 마이 베이비>의 폐지결정이 요즘처럼 트렌드 변화 속도가 빠른 시기에 너무 느렸던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어차피 변화하는 트렌드를 막을 수도 싸워 이겨낼 수도 없다. 그렇다면 전전긍긍할 게 아니라 과감히 변화하는 길만이 살아남는 길이 아닐까. SBS 예능국이 이번 폐지 결정을 통해 생각해봐야 할 지점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