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2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1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70,831
Today233
Yesterday900

<굿와이프> 유지태,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존재감

 

참회하고 아내를 돕는 남편인가, 아니면 아내를 이용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권력자인가. tvN <굿와이프>의 이태준(유지태)은 그 정체가 애매모호하다. 스캔들에 휘말린 대쪽 검사지만, 그는 그것이 누군가에 의도된 함정이라고 말한다. 배신감을 느끼는 아내 김혜경(전도연)에게 잘못을 빌며 그녀를 위해서는 뭐든 다 하겠다고 말하는 그다.

 

'굿와이프(사진출처:tvN)'

실제로 이태준은 감옥에 있으면서도 아내가 원하는 걸 뒤에서 돕는 인물처럼 보인다. 재벌3세의 성폭행 사건이 그냥 덮어져버리자 김혜경은 남편을 찾아와 윗선에 닿는 사람을 통해 재수사를 요구한다. 그러자 실제로 사건은 재수사를 받게 되고 재벌3세는 성폭행 혐의로 미디어에 노출되는 치명적인 대가를 치르게 된다.

 

이태준이라는 인물이 흥미로운 건 그가 단순히 업소녀와의 스캔들로 억울함을 토로하는 남편의 면면만을 보여주는 단순한 캐릭터가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감옥에 있어도 그 넓은 인맥으로 바깥의 정황을 움직일 수 있는 권력을 갖고 있다. 그에게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알려주는 인물도 있고 그의 말 한 마디에 따라주는 네트워크도 있다.

 

그러니 이태준의 또 다른 모습이 슬쩍 비춰진다. 그저 억울한 남편이 아니라 자신을 그런 함정에 몰아넣은 배후들을 캐서 복수하고 복권하려는 만만찮은 속내를 숨긴 권력자의 모습이 그것이다. 알고 보면 아내 김혜경이 맡은 사건들이 이태준의 주선에 의해 의뢰된 것들이고, 그것이 그의 스캔들과 연관이 있다는 건 그가 아내를 통해 무언가 자신의 또 다른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마치 감옥에 있으면서도 아내를 돕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아내도 모르게 그녀를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는 듯한 모습은 이재준이라는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높여 놓는다. 사실 <굿와이프>는 제목에 들어 있는 것처럼 김혜경이라는 좋은 아내가 변호사로서 홀로 서는 그 성장과정을 담고 있다. 그러니 오롯이 카메라는 김혜경을 따라다니며 그녀가 사건들의 변호를 어떻게 해결해나가는가를 담는다.

 

하지만 김혜경 뒤에 분량을 짧지만 이태준이 갖고 있는 존재감은 어떤 면에서는 더 크게 다가온다. 김혜경이 맡는 사건들 하나하나가 어쩌면 이태준과 연관되어 있다는 느낌 때문이다. 바로 이런 점은 <굿와이프>라는 드라마의 이야기 구조가 그저 단순한 한 여성의 성장드라마에 머물지 않는다는 걸 말해준다. 거기에는 이야기의 겉면에 싸여진 무언가 숨겨진 내막이 저 밑바닥에서부터 움직인다.

 

물론 <굿와이프>의 전체를 이끌어가는 가장 큰 동력은 김혜경을 연기하는 전도연의 몫인 게 분명하지만, 그래서 그녀의 뒤에 있는 이태준 역할의 유지태 역시 만만찮게 여겨진다. 전도연이 평범한 아내이자 아이들의 엄마 그리고 공감 능력이 뛰어난 변호사 같은 여러 모습을 연기해낸다면, 유지태 역시 평범한 남편처럼 보이다가도 금세 권력자의 면면이 드러나고 때로는 무언가를 뒤에서 꾸미고 있는 모습까지 겹쳐진다.

 

그리고 바로 이 부분, 아내를 돕는 남편일 뿐인가 아니면 그녀를 이용하는 권력자인가 하는 점은 <굿와이프>라는 드라마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요소다. 향후 김혜경의 갈등은 바로 이 알 수 없는 이태준의 정체와 속내로부터 비롯될 것이기 때문이다. 짧은 분량에도 이토록 강렬한 존재감이라니. 이태준을 연기하는 유지태라는 연기자의 공력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