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4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2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10,764
Today234
Yesterday351

<미녀 공심이>, 허술해도 시청자들 사로잡은 건 캐릭터

 

우리는 어째서 이 조금은 허술한 드라마에 빠져들었던 걸까. SBS <미녀 공심이>는 스토리만을 냉정하게 평가한다면 결코 후한 점수를 주기가 쉽지 않다. 이야기는 산만하고, 개연성도 그리 탄탄하다고 말하기 어렵다. 안단태(남궁민)와 공심(민아)이 서로 사랑해가는 그 알콩달콩한 이야기와 안단테가 자신의 과거를 추적하고 그 사건을 해결해가는 이야기는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어 하나의 메시지로 뭉쳐지기보다는, 그저 병렬적으로 놓여져 드라마의 긴장과 이완을 만들어내는 기능적인 면에 머문 면이 있다.

 

'미녀 공심이(사진출처:SBS)'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안단태와 공심의 로맨틱 코미디를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자칫 멜로가 반복되면 생겨날 수 있는 느슨함을 과거를 추적하는 안단태의 이야기를 통해 조이려고 했던 흔적이 역력하다. 그래서 이 긴장감을 만들어내려는 기능에 충실한 안단태의 과거 추적 이야기는 조금 허술한 면들이 느껴졌던 게 사실이다. 절대 악으로 그려지는 염태철(김병옥)이 후반부에 이르러 안단태와 석준수(온주완)의 공조로 너무나 쉽게 무너지는 느낌을 주는 건 그래서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미녀 공심이>는 이런 허술함과 단점들을 갖고 있으면서도 SBS 주말극으로서는 최고의 성과를 내놨다. 마지막회를 한 회 남긴 19회는 무려 14.8%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병훈 감독의 사극인 <옥중화>와 동시간대 방영되어 이런 정도 성적이라면 가성비로는 이미 <옥중화>를 앞질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안단태 연기를 한 남궁민의 연기 저력이 이미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첫 연기 도전을 선보였던 공심 역할의 민아는 꽤 괜찮은 호감을 불러 일으켰다. 물론 그것이 연기력을 운운할 정도는 아닐 것이지만, 적어도 민아가 보이는 연기가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해주었고 그래서 연기에 대해 호감을 갖게 만든 것만으로도 그녀로서는 큰 성과일 것이다.

 

이렇게 된 건 이 드라마가 가진 매력적인 캐릭터 덕분이다. <미녀 공심이>라는 제목에서 느껴지듯이 이 드라마는 공심이라는 조금은 소외되었지만 늘 밝은 모습으로 건강한 웃음을 주는 캐릭터에 집중되어 있다. 여기에 인권변호사 안단태라는 서민적인 호남 캐릭터가 더해져 공심과 만들어가는 케미는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장면들이었다. 캐릭터들에 대한 정서적 지지와 연민 그리고 공감이 다소 스토리는 허술했을지 몰라도 이 드라마에 기꺼이 몰입하게 만들었던 것.

 

<미녀 공심이>라는 제목으로 공심이란 캐릭터를 중심에 세워두고 그 여주인공 역할로 민아를 세운 건 다소 모험적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대단히 성공적인 선택이었다. 많은 이들이 그 연기력에 대한 불안감을 얘기했지만, 민아는 이 역할을 연기라기보다는 자신의 진짜 모습을 담는 것으로 소화해냄으로써 오히려 더 큰 호평을 이끌어냈다. 어설프게 남 흉내 내기보다 훨씬 더 진정성이 느껴졌다는 점이다.

 

결국 이건 민아에게는 연기자로 가는 첫 걸음으로서 나쁘지 않은 선택이고 경험이 되었다. 그리고 드라마로서도 민아가 아니었다면 이런 좋은 결과가 나왔을까 싶을 정도로 좋은 선택이 되어 주었다. 민아가 가진 본연의 매력이 다소 능숙하진 않아도 그 진심을 투박하게나마 전달하려 했던 그 마음은, 다름 아닌 이 다소 어설퍼보여도 답답한 현실에 서민들을 위로하는 그 진심만은 분명하게 보인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그 진정성과 일맥상통하는 면이다. <미녀 공심이>라는 작품과 민아는 그래서 그렇게 비슷하게 닮은 구석이 있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