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32,124
Today118
Yesterday348

<질투의 화신>, 공효진표 로코에 호불호 나뉘는 까닭

 

공블리의 마법은 또 통할 것인가. SBS <질투의 화신>은 이제는 하나의 브랜드화 되었다고 해도 좋을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 굳이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라고까지 표현하게 된 건 그 뚜렷한 특징과 매력이 있기 때문이다. 즉 평범한 듯 보이지만 바로 그런 점들 때문에 더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좌절된 현실 속에서도 무너지지 않는 의지의 여주인공은 의외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게다가 찬찬히 들여다보면 이토록 예쁘고 귀여울 수 없는 여자 주인공의 면면이 처음에는 웃다가 후에는 빠져버리는 마법을 발휘한다.

 

'질투의 화신(사진출처:SBS)'

<프로듀사>에서 새내기 후배PD인 백승찬(김수현)과 술에 취해 미묘한 관계와 분위기를 만들어내던 탁예진이라는 열혈 PD 캐릭터가 그랬고,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굉장히 시크한 면들을 드러내며 정신적인 고통에 빠져 있는 장재열(조인성)을 보듬어주던 지해수라는 정신과 의사가 그랬으며 공블리라는 캐릭터를 만들어낸 <최고의 사랑>의 구애정의 사랑스러움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파스타>에서 예 쉐프!”를 연발하며 일도 사랑도 쟁취하는 서유경이란 캐릭터는 <질투의 화신>의 표나리라는 기상캐스터와 유사한 면면이 보인다.

 

같은 서숙향 작가와 함께 하는 작품이기 때문일 수 있지만, <질투의 화신>의 표나리가 방송국에서 기상캐스터라는 위치에서 겪는 설움은 <파스타>에서 서유경이 라스페라라는 레스토랑 주방에서 겪는 어려움과 겹쳐진다. 또한 서유경이 사랑에 빠질 유명한 스타기자지만 성격은 까칠하기 이를 데 없는 이화신(조정석)이라는 인물에게서 <파스타>의 최현욱 셰프를 떠올리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결국 이화신 역시 표나리의 매력에 빠져들 게 될 것이다.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물이 그러하듯이.

 

이처럼 어떤 면에서는 공식화되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질투의 화신> 첫 회는 물론 이 표나리라는 인물의 힘겨운 현실을 드러내기 위해 지나치게 기상캐스터라는 직업을 과장한 면이 있고, 그녀의 엉뚱발랄함을 드러내기 위해 지나치게 남자주인공인 이화신의 가슴을 만지는 장면을 반복해 들이댄 면이 있지만, 그럼에도 웃음 지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공효진이 갖고 있는 연기자로서의 매력과 그녀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 덕분이다.

 

<질투의 화신>의 이런 전형적이지만 충분히 즐길만한 로맨틱 코미디는 의외로 강점이 있다. 특히 사랑에만 매몰되는 것이 아니라 일의 세계가 함께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는 현실성을 부가해 더 큰 힘을 발휘한다. 하지만 오래도록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를 봐왔던 시청자들이라면 너무 비슷한 패턴 안에 들어가 있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이 익숙함은 <질투의 화신>의 강점이기도 하지만 그래서 약점도 된다.

 

물론 첫 회에 모든 걸 보여줬다고 말할 수는 없다. <질투의 화신>에는 의외로 고정원(고경표) 같은 극강의 판타지를 만들어내는 인물도 존재하니 이야기는 언제든 변화할 수 있고 캐릭터도 그 속에서 다른 면면을 드러낼 수 있다. 게다가 이 작품은 공효진만 있는 게 아니다. 조정석이 연기하는 화신이라는 조금은 까칠한 기자 캐릭터가 주는 매력이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과연 어떨까. <질투의 화신>은 공효진표 로맨틱 코미디의 또 다른 성공으로 남을 수 있을까.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