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사임당', 교훈적 대사들 듣기 불편한 까닭

KBS <김과장>이 떠난 자리 수목드라마들 성적표는 고만고만해졌다. 새로 들어선 KBS <추리의 여왕>이 첫 회 11.2%(닐슨 코리아)로 좋은 시작을 알리는 듯 했으나 2회에 9.5%로 추락하면서 9.6%를 기록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계속해서 2위 자리에 머물러 있던 <사임당>이 겨우 1위 자리를 탈환했지만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반응은 그리 좋지 못하다. 

'사임당, 빛의 일기(사진출처:SBS)'

이런 반응이 나오게 된 건 <사임당>의 1위 탈환이 자체적인 성취라기보다는 타 방송사 드라마들의 부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시청률이라는 지표로 드라마의 완성도를 얘기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사임당>은 방송 이래 끊임없이 완성도 문제에 대한 논란이 이어져왔고, 그것은 타당한 문제제기들이었다. 

이것은 사임당이라는 인물을 이 드라마가 어떻게 다루고 있는가에 대한 문제와 연결되어 있다. 물론 제작발표회에서는 조선시대의 워킹맘으로서 예술인 사임당의 면면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이야기했지만 실제 드라마 속 사임당(이영애)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현모양처 이미지에서 크게 벗어난 게 없다. 예술인으로서의 사임당 이야기는 20부를 넘어서면서 비로소 조금씩 보여졌을 뿐이다. 전체 30부작에서 전반 20부의 내용은 엉뚱하게도 사임당이 고려지를 재현해내는 그 과정에 집중되어 있었다. 

그러니 좀 더 시대를 앞서간 여성으로서의 사임당의 이야기는 잘 보이지 않았다. 대신 율곡을 키워내는 ‘현모’이자, 심지어 외도로 딴 살림을 차린 남편에게조차 그 마음을 헤아리려 하는 ‘양처’로서의 보수적인 여성상의 이미지를 반복했을 뿐이다. 물론 고려지를 재현하는 과정에서 유민들을 모아 만든 양류지소라는 공간의 이야기는 혁신적인 소재임에는 분명하지만, 그 안에서 사임당은 여전히 아씨 마님의 우아한 이미지에 박제되어 있다는 걸 부정하긴 어렵다. 

<사임당>이 보수적인 드라마라는 걸 가장 잘 드러내는 건 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사임당의 캐릭터가 가진 교조적인 모습이다. 사임당의 대사들은 “-하느니라”라는 식의 교훈조로 가득 채워져 있다. 그녀는 아이들을 가르치고 남편을 가르치고 무지한 백성들을 가르친다. 물론 그것은 좀 더 인간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위한 노력이지만 그 태도 속에는 지극히 어르신의 목소리가 담겨져 있는 느낌이다. 현재의 시청자들에게 이런 교조적인 캐릭터의 교훈조 대사는 거북하게 들리는 게 사실이다. 이런 태도들은 사임당이 어진화사가 된다는 파격적인 설정에도 불구하고 그녀를 혁신적 인물로 바라보기 어렵게 만드는 이유다.

지금까지 방영된 드라마의 내용들을 보면 사임당은 애초부터 어떤 새로운 여성상을 제안할 수 있는 그런 혁신성을 담지 못했던 캐릭터였다. 그나마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드는 설정을 본래 갖고 있었지만, <사임당>은 일찌감치 현대극을 버리고 대신 사극에 집중했다. 결과적으로 보면 이 선택은 이 드라마가 그나마 9%에서 10% 사이의 안정적(?)인 시청률을 유지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었다. 충성도 높은 보수적 시청층을 확보함으로써 <김과장>이 펄펄 날 때도, 또 새롭게 <자체발광 오피스>와 <추리의 여왕>이 들어설 때도 변함없이 그 시청률을 유지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대극을 상당 부분 들어내고 사극으로 나머지 부분을 채워 넣는 편집과정에서 드라마는 너무나 평이하고 단조로워졌다. 그 평이함이 편안함으로 느껴지는 시청층도 있겠지만, 보수적 시청층이 아니라면 그 평이함은 지루함이 되지 않았을까. 어쩌다 상황 논리에 의해 시청률 1위를 기록했지만 <사임당>에 대한 평가는 영 좋지 않은 이유는 드라마가 애초에 추구한다고 했던 새로운 여성상으로서의 사임당이 좀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