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예능블루칩 이상민, 하지만 과한 건 부족함만 못하다

최근 1년 사이 이상민은 예능블루칩으로 급성장했다. 이제 TV를 켜기만 하면 이상민이 나올 정도로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은 넘쳐난다.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SBS <미운우리새끼>를 비롯해 <주먹 쥐고 뱃고동>, JTBC <아는 형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XTM <더 벙커>는 물론이고 새로 시작한 MBC <오빠생각>과 <섹션TV 연예통신>까지 무려 고정만 10개란다. 지상파에서 종편, 케이블까지 아울러 그는 한 마디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아는형님(사진출처:JTBC)'

이렇게 된 것은 그가 지금의 예능 트렌드에 맞아 떨어지는 독특한 캐릭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2012년 Mnet <음악의 신>에 그가 등장했을 때만 해도 그 캐릭터는 독보적이긴 했지만 보편적인 느낌은 없었다. 사업을 하다 망하고 빚더미에 올라앉은 그였지만 그는 <음악의 신>에서 오히려 이런 실제상황을 웃음을 주는 ‘사기꾼 캐릭터’로 바꾸었다. 드러내놓고 사기를 치는 모습이 우스우면서도 동시에 그가 처한 현실적 상황과 연결되어 페이소스 같은 것까지 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상민은 이처럼 자신이 처한 현실을 스스럼없이 드러냄으로써 오히려 대중들의 마음을 조금씩 파고들 수 있었다. 하지만 그가 당시 <음악의 신>을 통해 가진 캐릭터는 다소 마니아적이라는 점에서 한계가 있었다. 그런 한계를 벗어나게 해준 프로그램이 JTBC <아는 형님>이다. 한때 잘 나갔던 ‘형님들’ 중 한 자리를 차지한 이상민은 역시 그 빚더미에 올라앉은 자신의 처지를 캐릭터화 하는데 성공했다. 그래도 <음악의 신>과 달랐던 건 그가 강호동이나 서장훈 같은 현재 다른 예능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인물들과 함께 함으로써 그 마이너적인 느낌을 상쇄시킬 수 있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드디어 그는 지상파에 제대로 입성했다. SBS <미운우리새끼>는 이상민에게는 제대로 날개를 달아준 프로그램이 아닐 수 없었다. 최근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관찰카메라의 주인공이 된 데다, 어머니와 함께 출연한다는 점은 그가 가진 캐릭터를 시청자들이 보편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힘이 되어 주었다. 어머니의 관점에서 보는 빚에 허덕이는 아들의 모습은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도 전파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어찌 됐든 어려운 현실을 살아가기는 지금의 대중들도 마찬가지라는 점에서 이상민이 가진 ‘현실에 치이면서도 당당하게 살아가려 노력하는’ 모습은 지금의 정서와도 잘 맞았다. 저렇게 빚이 많은 사람도 열심히 살려 노력하는데 우린 그래도 나은 편이라는 상대적인 위로 또한 그 속에는 존재했다. 물론 그의 캐릭터가 주는 예능으로서의 재미도 빼놓을 수 없지만.

중요한 건 지금 괜찮은 주목을 받고 있는 이상민이 너무 과하게 빨리 소비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는 점이다. 심정적으로 지지하는 마음을 갖게 된 것이 사실이지만 방송을 틀면 나올 정도로 한꺼번에 그런 이미지가 소비되다 보면 시청자들에게 금세 식상해질 수 있다. 그것은 자칫 역풍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그렇게 여러 방송을 있는 대로 다 하는 데는 그가 처한 현실적인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급해도 천천히 나가는 것이 더 오래 갈 수 있는 길이다. 그리고 그것이 어떤 면에서는 그가 정상적인 삶을 회복할 수 있는 더 빠른 길이 될 수도 있다. 적절한 균형과 속도조절이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