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이스2’ 가족 모두가 파괴되는 성범죄에 양형이 웬 말

“이번 사건을 통해서 아동 성폭행범에게 양형이란 있을 수 없다는 걸 너무 아프게 증명해드린 것 같아서 경찰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에서 골든타임팀을 이끄는 강권주(이하나)는 성폭행으로 피해를 입고 하루하루 생존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그건 이 드라마가 성범죄, 특히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에는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캐릭터를 빌려 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한 시간 동안 긴박하게 위기에 처한 이 가족을 통해 보여준 건, 그 어떤 말보다 더 설득력 있게 다가왔다.

6년 전 아동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인 황희주(이유미)는 시간이 흘러도 그 때의 그 끔찍했던 기억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했다. 온 몸으로 뱀이 기어 다니는 듯한 느낌이 눈을 감아도 계속 반복된다고. 그러니 성폭행 가해자가 검거되었지만 그는 정상적인 삶을 살아갈 수 없었다. 하지만 피해자는 당사자인 황희주만이 아니었다. 그의 가족들 역시 6년 전으로부터 단 하루도 벗어나지 못한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차라리 자신이 당하는 편이 나을 법한 그 범죄를 자식이 당했다는 사실은 이 가족 전체를 망가뜨렸다. 그 벗어날 수 없는 악몽의 고통과 분노는 가족이 서로에게 날을 세우는 결과로까지 이어졌다. 어째서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들을 ‘생존자’라고 부르는 지 알 것 같다는 강권주의 말은 그것이 그저 표현이 아니라 진짜 현실이라는 걸 드러내줬다. 

그렇게 6년 전의 악몽 속에 살아가고 있는 그들 앞에 그 때의 그 가해자 염기태(연제욱)가 다시 나타난다. 그는 사과하기 위함이라고 하지만, 그 행동 자체가 이 하루하루를 생존해가고 있는 가족들에게는 커다란 충격일 수밖에 없다. 황희주는 다시 패닉 상태가 되어버리고, 그런 딸이 사라져버리자 그의 아버지 황기혁(이경훈)은 눈이 돌아버린다. 염기태의 집을 찾아가 딸을 어디 숨겼냐며 죽이겠다 위협하는 그 마음이 너무나 이해가 된다. 

물론 딸은 염기태를 다시 감옥에 보내기 위해 납치된 것처럼 자작극을 꾸몄던 것이었다. 그가 얼마나 염기태의 등장에서 분노와 공포를 느꼈는가를 잘 말해주는 대목이다. 그렇게 사건은 일단락된 듯 보였으나 실상은 그게 아니었다. 염기태는 악질적인 소아성애자라는 게 밝혀졌고, 이제 나이가 든 황희주 대신 그의 어린 동생을 타깃으로 삼아 자신을 감옥에 넣은 복수를 하려던 것이었다. 

<보이스2>는 납치된 어린 아이를 구하기 위해 1분 1초를 가슴 졸이며 뛰고 또 뛰는 골든타임팀의 상황들을 보여준다. 바닷가 근처 버려진 회 센터에서 형사들이 애타게 아이의 이름을 부르며 찾는 모습은 피해자 가족들의 마음만큼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절하게 만들었다. 가까스로 아이를 구해냈지만 염기태는 범죄 직전에 자신이 검거되어 형량이 크지 않을 거라며 도강우(이진욱)에게 이죽거렸다. 금세 나와 다시 그 아이를 찾아가겠다는 위협까지.

<보이스2>는 성범죄라는 소재를 그 특유의 긴박감 넘치는 사건 해결과정을 통해 보여주면서, 그 사건이 얼마나 중대한 범죄인가를 자연스럽게 드러내주었다. 한 가족이 평생 짊어지고 가야할 고통과 악몽을 겪게 한 범죄지만, 단 몇 년 간의 복역 후 출소해 다시금 재범의 위험에 노출시킨다는 건 너무나 안이한 대처가 아니냐는 것. 

최근 들어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보이스2>가 소재로서 성범죄 생존자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끄집어낸 건 바로 그런 경각심을 이 드라마가 갖는 장르적 특징을 통해 전하기 위함이다. 드라마는 엔딩에 사건은 해결됐어도 여전히 그 과거의 충격과 공포 속에서 살아가는 황희주의 모습을 담아낸다. 그리고 자막을 통해 아동성범죄에 대한 메시지를 남겼다.

‘아동성범죄에 대해 미국은 최소 징역 25년, 프랑스 최소 징역 20년, 영국 종신형, 중국 사형을 구형한다. 우리나라 역시 법적 규정은 있으나 실제 처벌은 아동의 피해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아동청소년이 입은 정신적 외상과 신체적 상해는 평생 이어질 만큼 너무나 심각하기에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사진:OC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