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5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4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187,019
Today50
Yesterday256

‘계룡선녀전’·‘일억개의 별’·‘나인룸’, tvN 드라마 맞아?

몇 년 전과 비교해보면 현재 tvN 드라마들의 위치는 확실히 상향됐다. 그것은 단적으로 시청률에서부터 드러난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은 5%대(닐슨 코리아)로 시작했고, 금토드라마 <나인룸> 역시 그 시작은 6%대였다.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도 첫 회 시청률은 3.9%였다. 

첫 회 시청률이 말해주는 건 tvN 드라마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이제 지상파로만 집중하던 시선을 tvN 드라마에 주기 시작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나의 아저씨>, <미스터 션샤인> 같은 화제성도 시청률도 높은 드라마들이 연달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으니 이런 결과는 어찌 보면 당연해 보인다. 

하지만 항상 좋을 수만은 없는 일이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드라마들이 전반적으로 기존 성공작들과는 다른 결함들을 갖고 있어서다. 월화에 배치된 <계룡선녀전>은 전작인 <백일의 낭군님>의 후광을 입고 무려 5.6%로 시작했지만 반응은 영 시원찮다. 첫 회부터 엉성한 CG에 대한 실망감이 제기되었고, 스토리도 너무 과장에 과잉이 많아 몰입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들이 나왔다. 심지어 출연자들의 연기조차 어색하게 느껴지는 건 대본과 연출에서 드라마에 맞는 코드 변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서다. 이래서는 무려 14%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던 <백일의 낭군님>을 잇기는커녕, tvN 월화드라마에 대한 신뢰감마저 앗아갈 판이다.

수목에 편성된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동명의 유명한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는 점에서 시작부터 화제가 되었지만 갈수록 시청자들이 이탈하고 있다. 미스터리 멜로를 표방하고 있지만, 워낙 유명한 작품이라 일본 원작을 봤던 시청자라면, 이 작품에 들어있는 근친 소재에 대한 불안감이 클 수밖에 없다. 물론 리메이크는 이 부분을 바꾸고 다른 설정으로 만들었지만, 원작의 영향에서 벗어나지는 못하고 있다. 

게다가 일본 정서 특유의 이야기를 숨기는 방식은 우리 시청자들에게는 답답한 전개로 다가온다. 미스터리 구조에 치밀한 심리묘사 그리고 추리까지 더해진 작품이기 때문에 일단 깊게 몰입해야 그 이야기를 즐길 수 있지만, 원작이 주는 정서적 불안감이 계속 그 부분을 가로막고 있어 드라마를 즐기기 어렵게 만든다. 결국 이런 부조화는 지속적인 시청률 하락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현재 시청률은 2.6%까지 떨어졌다. 

이런 tvN 드라마의 추락은 <미스터 션샤인>의 후속으로 들어온 토일드라마 <나인룸>에서도 그대로 발견된다. 역시 <미스터 션샤인>의 후광을 입어 6.1%로 시작한 이 드라마는 사고로 인해 영혼이 바뀌는 판타지 설정으로 시선을 끌었지만 갈수록 난삽한 이야기 전개로 시청률이 3.5%까지 떨어졌다. 영혼이 바뀌는 설정은 이야기만 복잡하게 만들었고, 결국 다시 영혼이 제자리로 돌아간 이후에는 전형적인 복수극의 틀로 돌아감으로써 왜 이 드라마가 초반에 영혼체인지라는 소재를 활용했는지 이해하기 어렵게 만든다. 

판타지 설정이 들어갔다면 그 설정이 가진 일관된 이야기의 흐름이 뒤따라줘야 한다. 하지만 <나인룸>은 그 일관성을 좀체 보이지 못하고 있다. 대신 그 때 그 때 시선을 묶어두려는 자극적인 설정들만 얼기설기 묶어둔 느낌이다. 이러니 <미스터 션샤인> 같은 작품으로 작품을 보는 눈높이가 한참 높아져있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묶어두기가 어렵게 된다. 

물론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도 있기 마련이고, 어쩌다 보니 편성된 작품들이 전작들과 비교되는 상황을 맞이했을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tvN 드라마가 그간 쌓아놓은 ‘완성도’에 대한 신뢰감을 허물어뜨리는 지경에까지 나가는 건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다. 모든 드라마가 좋을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나름의 기본적인 완성도는 챙기는 것이 어렵게 만들어놓은 채널에 대한 신뢰를 꺾지 않는 길이 되지 않을까.(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