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4,698
Today44
Yesterday566

'SKY캐슬'과 '알함브라', 작가라면 이런 의미 있는 시도해야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과 JTBC <SKY 캐슬>은 그 드라마의 색깔은 다르지만 드라마에 쏟아지는 반응은 유사한 면이 있다. 시청률과 화제성이 모두 높은 드라마인데다, 거침없는 전개로 박수 받는 드라마라는 점이다. 참신한 소재와 새로운 시도가 눈에 띄는 작품이라 그저 그런 뻔한 소재와 전개를 가진 드라마들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작가라면 이런 도전적인 시도를 해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차병준(김의성)이 제이원 홀딩스 컴퍼니를 손에 넣기 위해 궁지에 몰아넣었던 유진우(현빈)가 그에게 ‘동맹’을 맺게 만드는 상상초월 전개로 시청자들을 반색하게 만들었다. 게임 속 세계가 현실과 연결되는 ‘미쳐야만 이해할 수 있는 그 세계’ 속으로 드디어 차병준도 들어가게 된 것. 차병준은 이로써 그의 앞에도 사이버좀비가 되어 나타난 아들 차형석(박훈)을 보고는 멘붕에 빠졌다. 향후 차병준은 이제 어쩔 수 없이 유진우의 공동운명체가 되어 그를 도울 수밖에 없게 됐다. 유진우의 마지막 퀘스트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에 궁금증이 쏠리는 이유다.

<SKY 캐슬>은 강준상(정준호)의 숨겨진 딸로 그 집에 들어왔던 혜나(김보라)가 폭주하기 시작하면서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복자매인 예서(김혜윤)에게 충동적으로 그 사실을 말하고, 이 사실을 SNS에 올리면 어떻게 되겠냐며 위협을 가하는 와중에 무슨 일인지 베란다 난간에서 떨어지는 혜나의 모습으로 끝나는 엔딩은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도대체 누가 혜나를 죽인 것인지, 그것이 실제 사건인지 분분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오게 한 것. 어른들의 잘못된 세계 속에서 지옥으로 내몰리는 아이들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이러한 거침없는 사건 전개는 그저 자극이 아니라 메시지와 맞닿는 것이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나 <SKY 캐슬>이 보이는 또 하나의 유사한 특징 중 하나는 이야기 전개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알 수 없는 변화무쌍함을 보인다는 점이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애초 그라나다를 배경으로 하는 멜로가 아닐까 오해하게 했지만 게임의 세계에 빠져들고 그 세계과 현실과 중첩되면서 벌어지는 상상초월의 이야기 전개로 이어졌다. <SKY 캐슬>도 처음에는 JTBC 드라마 특유의 색깔이 묻어나는 상류층 사교육을 풍자하는 드라마처럼 시작했지만, 차츰 어른들의 욕망이 어떻게 아이들을 지옥으로 내모는가 하는 이야기로 확장되어갔다.

이러한 거침없는 전개는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의 2018년 12월 4주차 드라마 화제성 순위표를 보면, <SKY 캐슬>이 1위이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2위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순위표에도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현빈과 박신혜가 각각 1위, 5위이고 <SKY 캐슬>의 염정아와 김보라가 각각 3위, 7위를 기록했다. 시청률에서도 <SKY 캐슬>은 1.7%로 시작해 무려 15.78%(닐슨 코리아)를 기록하는 대반등을 만들었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도 최고 시청률 9.8%를 기록했다. 그만큼 지금 이 두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는 지표가 아닐 수 없다.

산술적으로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나눠 평가할 수 없는 구조지만, 공교롭게도 이 두 드라마가 모두 비지상파라는 점은 그저 우연한 일로만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결국 대본이 똑같이 들어와도 그걸 편성하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건 방송사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나 <SKY 캐슬>은 두 드라마가 방영되고 있는 방송사의 드라마 색깔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를 잇는 판타지로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거론되고, <품위 있는 그녀>를 잇는 풍자극으로서 <SKY 캐슬>이 회자되고 있기 때문이다.

일주일이면 수십 편의 드라마들이 쏟아져 나오는 이른바 ‘드라마 홍수 시대’다. 하지만 양적으로 늘었다고 질적으로도 좋아졌다 말할 수 있을까. 그저 그런 드라마 코드들을 범벅해 내놓은 드라마들이 공해 수준으로 쏟아지고 있는 와중에, 시청자들이 보내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과 <SKY 캐슬>에 대한 열광을 드라마 기획자나 작가들이 곱씹어봐야 하는 이유다. 작가라면 이런 의미 있는 시도를 해야 하지 않을까.(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