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2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1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67,556
Today0
Yesterday472

‘배가본드’, 시작이 엔딩이었다는 건 뭘 말해주나

 

재밌게 보던 시청자들도 뜨악했을 것 같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가 종영했지만, 그게 끝이라는 게 사실 믿기지 않는다. 전체 16부작이지만 사실 15부까지만 해도 다이나믹 시스템의 에드워드 박(이경영)이 이 모든 걸 뒤에서 계획하고 움직였던 사마엘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를 알게 된 고해리(배수지)는 제시카 리(문정희)를 따라 로비스트가 되고, 창고 폭파로 사망한 줄 알았던 차달건(이승기)은 살아남아 탄핵을 당한 정국표(백윤식)에게 자금을 지원받아 릴리(박아인)를 고용하고 에드워드 박과 관련된 용병단체에 들어가 복수를 꿈꾼다.

 

이 상황만 보면 지금껏 제시카 리, 민재식(정만식), 윤한기(김민종)에 정국표, 홍순조(문성근)로 이어져온 일련의 악당들은 저 뒤편으로 밀려나고 에드워드 박을 중심으로 이들 모두를 장악하고 있는 또 다른 조직이 전면에 나타난 것을 알 수 있다. 만일 이 드라마가 시즌2를 애초에 계획한 것이라면 시즌1의 이야기는 비행기 추락사건의 중요한 증인이자 범인인 김우기를 우여곡절 끝에 데려와 재판정에 세우게 된 12회에서 끝내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사실상 그 후 보다 높은 곳까지 연루되어 있는 사건이 드러나면서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해져 있던 것인지 16부작으로 뚝 끊어져 종영해버린 <배가본드>는 그 마지막회를 보던 시청자들을 허탈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설마 저러다 끝나는 건 아니겠지 하는 우려가 현실로 드러난 건, 드라마 첫 회에 봤던 차달건이 누군가를 저격하려 하고 총을 드리웠지만 거기 고해리가 나타나는 장면이 다시 등장하면서다. 그렇게 <배가본드>는 시작을 엔딩으로 세웠다.

 

그런데 이런 엔딩은 지금껏 달려온 16부작을 앞으로 이어질 본편(?)의 예고편처럼 만들어버린다. 무엇보다 새롭게 등장한 강력한 악당 에드워드 박은 버젓이 살아 홍순조를 대통령 만들고 국정을 농단하려 하고 있다. 용병단체에 들어가게 된 차달건은 과연 이를 막아낼 수 있을 것인가. 또 로비스트가 되어 나타난 고해리는 차달건과 어떤 콤비를 보여줄까. 이런 궁금증이 생겨날 수밖에 없다.

 

그러니 시즌2가 확정된 게 아니라면 이런 엔딩은 너무 무책임한 일이 된다. 이건 흔히 말하는 ‘열린 결말’이 아니기 때문이다. 열린 결말은 어쨌든 결말이 등장했고 그 결말에 대한 해석이나 판단이 열려있다는 뜻이지, 아예 결말 자체가 없다는 뜻은 아니다. 지금껏 16부를 열심히 몰입해서 봤던 시청자들을 생각한다면 시즌2는 고려 중이 아니라 ‘확정’이어야 옳다.

 

하지만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제작사인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은 이렇다. 애초 시즌2를 염두에 두고 작가도 연결되는 구도로 구상했지만 제작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 정도의 이야기로 마무리했으며, 이 후의 이야기는 시즌2에서 풀어야 하는데 시즌2는 시즌1 출연자들의 캐스팅 등 풀어야 할 문제가 많아 아직 확정된 건 아무 것도 없다는 것. 결국 시즌2는 결정된 게 없다는 이야기나 마찬가지다. 아무것도 결론내지 않고 끝내고 나서 그 뒷이야기가 계속 될지 아닐지 결정된 건 아무 것도 없다니. 이런 무책임한 이야기가 어디 있을까.

 

시즌제 드라마는 이제 우리에게도 그리 낯선 개념은 아니게 되었다. 그래서 아예 처음부터 시즌제를 계획하고 만들어지는 드라마들도 적지 않다. 하지만 그래서 시즌1에서 어떤 결말 없이 끝나는 것에 대해서도 이제 시청자들은 어느 정도 용인한다. 시즌2가 예고되어 있고 그걸 믿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가본드>처럼 시즌2에 대한 확정을 하지 않은 채 뚝 끊어버리는 건 시청자들에게도 또 고생한 연기자들에게도 예의는 아닐 것이다. <배가본드>는 열린 결말이 아니다. 시즌2가 아니라면 용두사미라 불러도 할 말 없는 무책임한 결말일 뿐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