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동생이 위험해... 김고은, 남지현이 싸우는 괴물의 정체(‘작은 아씨들’)
    동그란 세상 2022. 9. 13. 10:19
    728x90

    ‘작은 아씨들’, 웃는 모습이 더 섬뜩한 엄기준과 엄지원의 정체

    작은 아씨들

    과연 인주(김고은)와 인경(남지현)은 세상 그 무엇보다 소중한 동생 인혜(박지후)를 구해낼 수 있을까.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인혜는 점점 저 괴물의 아가리 깊숙이 들어가고 있다. 그 괴물은 박재상(엄기준)과 원상아(엄지원)로 대변되는 자본이라는 이름의 괴물이다. 친구라고는 하지만 사실 인혜는 박재상의 딸 효린(전채은)의 그림자 같은 존재나 다름없다. 그의 그림을 대신 그려주고 그 그림으로 상을 받게 해준다. 또 그 대가로 외국 유학을 효린과 함께 보내준다는 원상아의 달콤한 제안도 받아들인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언니들은 엄청난 당혹감과 불안감에 빠진다. 그래서 인경은 또 다시 술을 마시고 상을 받은 효린을 축하해주는 파티장에 찾아가 고래고래 동생을 부르는 것으로 난리를 친다. 언니가 걱정해서 하는 행동이라는 걸 모른 채 그저 치욕스럽게만 느끼며 바라보는 인경에게 원상아는 짐짓 부드럽게 웃고 있지만 악마처럼 속삭인다. “들어갈까? 우리 인혜는 좋은 것만 보자.” 결국 보다 못한 인혜는 술에 취한 언니를 데리고 돌아가지만, 그런 언니와 인혜는 더 멀어진다. 

     

    갑자기 효린과 유학을 떠나게 됐다는 인혜의 말에 인주 역시 버럭 화를 내며 “네가 효린이 하녀냐”고 묻지만, 인혜는 더 충격적인 말을 한다. “난 이 집에서 언니들처럼 사는 것보다 효린이네서 하녀로 살고 싶어.” 인혜는 가난에 지쳤다. 가난하게 자신이 사는 것도 지쳤지만, 자신 때문에 언니들이 ‘어두운 숲속에 처절하게 널브러져 있는’ 그런 희생하는 삶을 사는 걸 보는 것에 더 지쳤다. 그래서 스스로 그걸 벗어나려 한다. 그건 자기를 위한 일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언니들을 위한 일이기도 하다. 

     

    <작은 아씨들>이 인혜를 통해 보여주는 건 천민 자본주의의 끔찍한 세상이다. 인혜는 그 괴물의 아가리 깊숙이 빨려 들어가고 있다. 박재상과 원상아는 그 괴물의 분신이다. 그들이 사는 그 대저택에서 박재상은 운전기사의 아들이었고, 그 대저택은 원상아의 아버지인 원기선 장군의 것이었다. 그 장군의 아들이었던 원상우(이민우)와 박재상은 마치 지금의 효린과 인혜 같은 관계였던 것. 

     

    그 집에서 예쁘장한 모형 집을 발견하고 그 방 중 하나에 그림을 그리고 있는 인형을 슬쩍 훔치다 인혜는 박재상에게 들킨다. 그런데 박재상은 인혜에게 이를 다그치기보다는 왜 자신의 딸 효린 대신 그림을 그려줬냐고 묻는다. 그러자 인혜는 이렇게 말한다. “그건 효린이가 그린 그림이에요. 그걸 그릴 때 저는 효린이었어요. 가장 효린이 같은 표정으로 효린이가 좋아하는 색 좋아하는 질감으로 그렸어요. 그 그림은 완벽해요.” 

     

    인혜는 진짜 효린이 되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그건 과거 박재상이 원상우를 보며 가진 욕망과 유사하다. 박재상은 그걸 간파하고 인혜에게 악마의 혀를 놀린다. “장군님은 내가 특별하다는 걸 아셨어. 그래서 상우가 아니라 날 이 집의 상속자로 점찍으신 거야. 그러기 위해선 큰 희생을 해야 했지만. 난 결국 이겨냈어. 그 인형 갖고 싶니? 그러면 너도 할 수 있겠어? 지구상에서 널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배신할 수 있겠어?” 

     

    이 대사를 통해 보면 결국 정신병원에 들어가게 된 원상우를 그렇게 만든 건 박재상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건 배신이었을 테고. 인혜는 그것이 어딘가 잘못되어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 유혹에 끌린다. 저들의 삶이 너무나 유복해보이고 행복해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번지르르한 그들의 삶이 진짜 행복일까. 그건 가짜다. 웃고 있지만 진짜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고, 자못 약자들을 배려하는 것처럼 떠들고 있지만 실상은 그들을 이용하려는 것뿐이다. 

     

    언니들은 이 괴물의 아가리 속으로 들어가고 있는 동생을 보게 된 셈이다. 맏언니인 인주는 자신에게 뚝 떨어진 20억을 다 써서라도 동생들을 그 힘겨운 삶에서 꺼내려 하지만, 둘째인 인경은 다르다. 그건 도둑질이라며 차라리 죽는 게 더 낫다고 말한다. 그 이유는 자신이 고모할머니인 오혜석(김미숙)의 집에서 지낼 때 저지르지도 않았던 도둑질 누명을 그토록 많이 쓰면서 자랐기 때문이다. 

     

    이렇게 생각이 다르지만 그들에게는 한 가지 공통된 생각이 있다. 그건 동생 인혜를 그 누구보다 사랑하는 마음이다. 어려서 자기들 말고 더 어린 동생이자 간난 아기가 있었고 그 아기가 가난해서 죽게 됐던 경험을 했던 그들은, 바로 그것 때문에 인혜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다. 인주는 어떻게든 돈을 벌어야 죽지 않는다는 절박함으로 살았지만 그건 결국 동생들을 챙기기 위함이었고, 인경이 힘겨운 이들을 리포팅하면서 감정이입이 과해 기자라는 일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그래서 알코올 중독이 됐던 이유도 바로 그 간난 아기의 죽음이 남긴 트라우마와 그래서 생긴 동생에 대한 남다른 애정 때문이었다. 

     

    자본이라는 괴물이 삼키려는 동생과 이를 막으려 안간힘을 쓰는 언니들. 그건 빈부의 시스템 속에서 생겨나는 처절한 대결구도지만, 그 이야기가 자매들의 끈끈한 애정으로 얽혀 있다는 점에서 <작은 아씨들>은 더 큰 몰입감을 준다. 과연 언니들은 이 위기를 넘기고 돈이면 영혼도 팔게 만드는 이 세상 속에서 끝내 소중히 지켜야 하는 가치를 지켜낼 수 있을까.(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