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31,468
Today104
Yesterday278

‘스토브리그’, 남궁민이 보여준 약자의 위치에서의 당당함

 

“제가 나가고 나서도 또 다른 부당함이 있을 때 여러분이 약자의 위치에서도 당당히 맞서길 바랍니다. 손에 쥔 걸 내려놓고 싸워야 될 수도 있습니다. 우승까지 시키고 나가는 모습이라면 더욱 좋았겠지만 저희 쪽 선수가 돈에 팔려가도 아무렇지도 않은 망가진 팀을 만들지 않은 것에 만족하려고 합니다. 최소한 문제가 있으면 그 문제를 지적할 수 있는 그런 팀 말이죠.”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백승수(남궁민) 단장은 자신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밝히며 그렇게 말했다. 이 말은 <스토브리그>가 백승수라는 인물을 통해 무슨 이야기를 하려 했는가가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만년 꼴찌팀이었던 드림즈에 새로이 부임한 백승수가 해온 일들은 늘 우승을 향한 것들이라 이야기됐지만 사실 알고 보면 비정상적으로 운영되던 팀을 정상화시키려는 노력이었다.

 

비정상의 정상화. 여기서 비정상은 팀을 애초부터 키울 의지조차 보이지 않던 재송그룹이 해온 일련의 부당한 조치들이다. 물론 여기에는 드림즈 내부의 잘못된 관행과 부패도 있었다. 스카우트를 둘러싸고 금품이 오가는 문제도 있었고, 코치진들 사이에 갈등과 연봉 협상을 두고 벌어진 선수들과의 문제들도 있었다. 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재송그룹의 갑질에 가까운 부당행위였다. 팀을 해체시키려는 의도로 전지훈련으로 해외는커녕 제주도도 못 가게 만드는 식의 모기업의 갑질이 그것이다.

 

물론 드림즈를 대놓고 해체시키지 못한 건 재송그룹이 지역주민들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었지만, 후반부에 이르러 재송그룹은 이제 그럴 필요조차 없어졌다. 강성그룹과 빅딜을 통해 쇼핑사업을 접게 되면서 더 이상 지역민들의 눈치를 볼 필요가 없어진 것. 권경민(오정세) 사장은 어렵게 데려온 강두기(하도권) 선수를 타이탄즈에 이면계약으로 헐값에 트레이드시키고 드림즈 해체를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가까스로 이면계약서를 찾아내 언론에 공개하는 내부고발을 함으로써 강두기 선수의 트레이드를 무산시켰지만 이제 백승수는 드림즈를 해체하려는 권경민에 맞서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여기서 그는 꼭 드림즈의 모기업이 재송기업이어야 하는가 하는 의문을 제기한다. 다른 모기업을 찾겠다는 것이다.

 

“권경민 사장은 재송그룹의 의지대로 드림즈를 해체하기로 했습니다. 우리 지역을 기반으로 한 쇼핑사업을 중공업회사로 모두 넘기기로 하면서 더 이상 우리 지역민들 눈치를 볼 필요가 없어진 거죠. 재송그룹이 우리를 버리기로 한 이상 우리도 결정이 필요합니다. 드림즈 역사에서 투자 의지도 예의도 없던 재송그룹을 이제는 우리도 지워버려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돈과 권력을 가진 자들이 제멋대로 농단해버리는 현실 속에서 백승수 단장의 리더십이 빛난 건 그 잘못된 시스템을 정상화하고 저들의 부당한 행위에 묵과하지 않고 목소리를 낸 것이다. 그는 일찍이 권경민에게 “말 잘 듣는다고 달라진 건 하나도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결국 부당한 것들을 부당하다 말하며 나설 때만이 그저 당하지 않게 되는 길이고 나아가 그 팀 자체가 망가진 팀이 되지 않는 길이라는 걸 백승수는 보여준 것이다.

 

사실 우리는 더 이상 대단한 성공이나 꿈을 이루려 하진 않는다. 다만 적어도 약자라는 이유로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며, 부정한 일들이 자행되는 걸 막고 싶은 것이다. 그런 점에서 약자의 위치에 있으면서도 절대 굽히지 않고 당당하게 제 목소리를 내고, 나아가 이제 그 갑을 을의 위치에서 바꾸겠다 선언하는 백승수의 리더십에 깊은 공감대를 느끼게 된다. 이것이 <스토브리그>가 프로야구를 소재로 가져왔지만 백승수라는 인물을 통해 궁극적으로 하려는 이야기였고 우리가 그 행보에 응원의 마음을 가졌던 이유였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놀면 뭐하니’, 1인 미디어 시대의 또 다른 ‘무한도전’

 

유재석이 말 많다고 방송 중 컷을 당했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EBS를 처음 방문했다가 뜬금없이 <최고의 요리비결>에 셰프(?)로 출연하게 된 유재석은 방송 중 요리는 않고 토크를 길게 이어가다 결국 ‘끊으라’는 제작진의 말을 들었다. 그 누구보다 토크에 있어서 자유자재의 능력을 보여주던 유재석이지만 요리방송이라는 새로운 상황은 그를 시종일관 난감하게 만들었다.

 

애초 EBS를 방문한 유재석은 펭수를 다시 만난다는 기대감에 한껏 들떠 있었다. 하지만 대기실에는 펭수가 없었고 난데없이 <최고의 요리비결> PD와 작가가 찾아와 당일 방송에 출연하기로 되어 있다고 통보했다. 김태호 PD와 사전에 약속이 되었다는 것. 얼떨결에 건네받는 대본을 받아들고 본능적으로 읽어가면서 유재석은 갑자기 밀려드는 ‘현타’(현실자각 타임)에 황당해 했다.

 

방송이 익숙한 유재석이라도 <최고의 요리비결> 같은 프로그램은 생소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EBS를 찾은 것조차 처음이었다. 그 날의 요리로 유재석은 유산슬라면과 유산슬덮밥을 선보여야 했는데, 본래 ‘인생라면’ 분식집에서는 미리 준비된 재료들을 갖고 요리만 하면 됐지만 이 방송에서는 재료들까지 손수 잘라 요리를 해야 했다.

 

유재석의 부족한 요리 실력은 재료를 칼질하는 그 모습에서부터 여지없이 드러났다. 인생라면 분식집에서는 라면을 끓여내는 그럴 듯한 모습이 연출되었지만, 죽순을 마치 깍두기 썰 듯 썰어버리고, 팽이버섯을 반을 뚝 잘라내는 바람에 나중에 요리에서는 그 형태를 찾아보기 어려운 지경이 되었다. 또 해삼 역시 잘게 다져야 하는데 두툼하게 썰어 유산슬 고유의 형체가 되지 못했다.

 

방송 내내 유재석은 진땀을 흘렸다. 재료 손질하는 데만 거의 한 시간 가까이 시간을 썼고 부족한 요리 실력을 토크로 메워 넣느라 이런 저런 변명(?)을 해서 시간이 점점 길어지자 결국 제작진은 ‘끊으라’는 사인을 보냈다. 정확히 계량된 레시피를 알려주기 위해 FD가 들고 있는 종이에 적힌 걸 읽으면서도 T(한 큰 술)와 t(한 작은 술)을 읽지 못해 버벅댔고, 식용유와 맛술도 구분하지 못했으며 참기름을 찾기 위해 일일이 냄새를 맡아보기도 했다.

 

늘 방송이 익숙하고 또 능숙했던 유재석이 요리 방송이라는 전혀 다른 성격의 프로그램에 투입되어 당황하고 실수 연발하는 모습은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다. 지금까지의 유재석과는 너무나 다른 면면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인생라면’이란 콘셉트로 ‘라섹(라면 끓이는 섹시한 남자)’이라는 새로운 부캐릭터를 갖게 된 유재석은 그렇게 EBS 요리방송에까지 진출했다.

 

하지만 이런 짠내 나는 방송은 펭수를 만나는 즐거운 시간으로 바뀌었다. 오랜만에 다시 만난 펭수는 유재석은 물론이고 김태호 PD에게 자신이 만든 붕어빵을 선물했고, 유재석은 “대충대충 하라”는 남다른 펭수의 방송 스타일에 만족스러워했다. 지금껏 김태호 PD에게 이리저리 휘둘리던 유재석은 펭수가 필요할 때마다 “매니저!”하고 부르는 그 모습에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느꼈고, 방송 앞에서는 뭔가 하는 것처럼 보이다가 스스로 “컷”을 외치며 실제 일은 제작진들을 시키는 모습에 매료됐다.

 

<놀면 뭐하니>는 지난주 <맛있는 녀석들>과의 콜라보로 두 개의 방송이 겹쳐지는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낸 바 있다. 그리고 이번에는 EBS를 방문해 유재석이 지금껏 해보지 않았던 요리방송 <최고의 요리비결>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유재석의 새로운 면모를 보게 해주었다. 여기에 유재석의 상황과는 전혀 다른 펭수와의 만남 또한 그 비교점으로 웃음을 주었다.

 

흥미로운 일이지만 이제 <놀면 뭐하니>를 보면 슬쩍 지나치는 어떤 이야기조차 주목하게 되었다는 점이다. 이를테면 유재석이 가끔씩 나중에 은퇴하면 카페 하나 열고 싶다는 이야기를 할 때 어쩌면 그가 바리스타에 도전하고 카페를 여는 새로운 부캐릭터를 또 하나 가질 수도 있겠다고 상상하게 된다. 또 펭수가 유튜브 100만 구독자를 돌파해 받은 골드버튼을 부러워하는 걸 보며 김태호 PD가 “부러우세요?”라고 묻는 대목에서도 혹시 저걸 또 도전하는 것일까 예감하게 된다.

 

<무한도전>에서는 여러 캐릭터들이 서로 협업하고 관계를 이어가면서 만들어가는 성장스토리가 그려졌다면,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라는 한 인물이 얼마나 다양한 것들을 시도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존재인가를 그려내고 있는 느낌이다. 유재석이고 김태호 PD가 기획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들이지만, 다른 한편에서 보면 1인 미디어의 시대에 사실 이런 길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게다. 그런 점에서 보면 <놀면 뭐하니>는 1인 미디어 시대에 새롭게 그려내는 또 다른 <무한도전>이라고 읽혀진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