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0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8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81,165
Today284
Yesterday369

‘날씨가 좋으면’, 누군가의 외로움을 알아준다는 것만으로

 

“옛날에 한 소년이 살고 있었어. 그 소년은 항상 사람들한테 상처를 받곤 했지. 소년이 순진하다는 이유로 사람들은 늘 소년을 속이거나 배신하곤 했거든.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은 산에서 늑대 한 마리를 만나. 그 늑대가 눈썹 하나를 뽑아주며 말하길 이 은빛 눈썹을 눈에 대고 사람들을 바라보면 사람들의 진짜 모습이 보일거야. 간사한 원숭이, 교활한 여우, 못된 돼지, 음흉한 너구리. 소년이 본 세상 속엔 진짜 사람은 없었어. 그래서 소년은 진짜 사람들이 사는 곳을 찾아 떠나기로 해.”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임은섭(서강준)은 굿나잇 책방에서 열리는 독서모임에서 자신이 좋아한다는 ‘늑대 은빛 눈썹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영하 20도까지 떨어져 동파로 이모네 호두하우스 펜션의 수도가 폭탄 터지듯 빵빵 터져버린 어느 날. 사람들은 굿나잇 책방에 모여 앉아 전설과 설화 이야기를 두런두런 꺼내놓는다.

 

아주 오래 전 그 추운 겨울을 버텨내기 위해 동굴 속에 들어앉았던 우리네 태곳적 조상들도 그랬을 게다. 이야기는 아마도 그 힘겨운 시간들을 버텨내게 해주는 작은 희망이었을 지도. 그래서 굿나잇 책방에 모여 앉은 이들이 나누는 이야기는 살풍경한 바깥세상과는 너무나 다른 안온하고 따뜻한 생기를 끄집어낸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임은섭은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시골 마을에 이런 책방을 열어놓고 살아가지만 어딘지 숨겨진 어둠이 있을 것만 같은 그런 인물. 살풍경한 세상에서 도망치듯 이 마을까지 내려온 목해원(박민영)은 고등학교 시절 ‘살인자의 딸’이라는 게 절친으로 믿었던 김보영(임세미)에 의해 학교에 퍼지면서 지옥을 겪었다. 은섭의 ‘늑대 은빛 눈썹 이야기’에 등장하는 소년처럼 해원에게 친구들은 더 이상 사람의 모습이 아니었다. 해원이 서울로 올라가 만난 사람들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그런 해원에게 은섭이나 이 북현리 마을 사람들은 다르다. 물론 그들 역시 자신들만의 외로움과 고독 속에 살아가지만 그렇기 때문에 누군가를 좋아하고 지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은섭의 동생 임휘(김환희)가 스스로 전교 왕따라고 말하면서도 그러니까 자신이 짝사랑하는 남자애가 자신을 좋아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하듯.

 

목해원처럼 북현리에 살아가는 사람들도 자신만의 겨울이 있고 밤이 있고 홀로 맞서기에 두려운 숲이 있다. 목해원의 이모 심명여(문정희)가 알 수 없는 두통에 시달리고 선글라스를 끼고 살아가면서도 그 속을 드러내놓지 않는 것처럼 그들은 아무렇지 않은 듯 보이나 실상은 다 외롭고 힘들다. 다만 그렇기 때문에 굿나잇 책방 같은 곳에 모여 앉아 두런두런 옛이야기를 하며 그 추운 나날들을 버텨낸다.

 

은섭은 이미 어려서부터 그 외롭고 두려운 숲을 마주하며 살아왔다. 그가 가끔 밤에 찾아가는 숲 속의 외딴 집은 상처 입은 순진한 영혼이 홀로 숨었던 곳이었다. 그는 외롭고 두려운 밤 숲길을 홀로 걸어 그 집을 찾아가곤 했다. 그의 아무렇지도 않게 보이는 삶이 사실은 얼마나 추운 겨울 홀로 선 삶이었는가를 그 숲 속 외딴 집은 알고 있었다.

 

“그런 곳이 있어?” 은섭의 ‘늑대 은빛 눈썹 이야기’에서 소년이 찾아간 ‘진짜 사람이 사는 곳’이 있었냐고 해원은 묻는다. 하지만 은섭은 그 어디에도 그런 곳은 없었다고 말한다. “그 어디에도 진짜 사람들은 살지 않아서 소년은 결국 혼자 그렇게 외롭게 살다가 죽었다는 이야기.” 아마도 그 이야기의 ‘은빛 눈썹’은 은섭 자신일 게다.

 

숲으로 갔다는 은섭을 찾아 나선 해원이 두려움과 외로움 속에서 도망치듯 숲을 빠져나오다 은섭을 마주한다. 그는 아무런 이야기도 나누지 않았지만 눈물을 흘리며 은섭을 꼭 껴안는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나누는 대화가 흘러나온다. “너무 불쌍해.” “뭐가?” “늑대의 눈썹을 가진 그 소년 말이야. 외로웠을 거 아냐. 지독하고 지독하게. 그 소년은 얼마나 추웠을까?” “그런 소년에게 뭘 해줄 수 있을까?” “안아줘야지. 힘껏 안아줘야지. 온 힘을 다해 그가 따뜻해질 수 있도록 꼭 안아줘야지.”

 

은빛 눈썹 이야기는 우리들 마음 속 깊숙이 숨겨두었던 저마다의 은섭을 끄집어낸다. 그리고 얼마나 외로웠냐고 얼마나 추웠냐며 꼭 안아준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를 보고 있으면 느껴지는 따뜻함이 실체를 드러내는 순간이다. 외딴 집에서 저마다 외롭게 버텨내고 있을 우리들을 이 드라마가 온 힘을 다해 안아주고 있으니.(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이 나쁜 꿈을 외면하지 않는 건

 

“넌 아직도 거기 사니? 아직 집에 그래놓고 있니?” 차영진(김서형)을 찾아온 살해당한 친구의 엄마는 그렇게 묻는다. 그 질문은 차영진이 과거 성흔연쇄살인사건으로 친구가 희생된 후 여전히 그 시간대에 머물며 살아가고 있다는 걸 암시한다. 17년 전부터 그 사건에 뛰어들어 지금껏 놓지 않고 있는 차영진의 집에는 그 살인사건의 피해자들의 사진이 벽 가득 붙여진 방이 있다.

 

차영진은 아래층에 사는 고등학생 고은호(안지호)에게 자신의 집에 들어오는 건 허락했지만 그 방만은 들어가지 말라고 했다. 어린 시절 상습적인 가정폭력 속에서 살았던 고은호는 우연히 그 사실을 알고 그를 도와준 차영진을 계속 따르고 의지했다. 친구가 살해당한 사건을 겪은 후 메말라버린 차영진처럼 텅 빈 그 집 화초에 물을 줘 베란다 가득 꽃들을 피워낸 것처럼 고은호는 차영진의 작은 희망이자 친구가 된다.

 

차영진은 그 방에 왜 들어가면 안되냐는 고은호의 물음에 “그러면 나쁜 꿈을 꿀 테니까”라고 말한다. 고은호는 그러나 그 차영진이 열지 말라는 방문을 열고 들어간 후 상상했던 것보다 더 끔찍한 나쁜 꿈속에서 그가 오래도록 살아왔다는 걸 알고는 놀라게 된다. 이제 공소시효도 거의 끝나버린 연쇄살인사건. 그래서 아무도 모르는 일처럼 지워져가는 그 사건을 ‘나쁜 꿈’이지만 놓지 않고 그는 살아가고 있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차영진이라는 특별한 어른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어려서 친구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 때문에 끝까지 그 사건을 파고들고 범인을 찾는 일을 멈추지 않는 어른. 그런 그에게 고은호라는 학생이 또 다른 작은 희망으로 등장하고 있는 건 이 드라마가 향후 벌어질 일들을 예감케 만든다. 학교 내에서 왕따와 폭력을 당하고 있는 고은호에게 벌어질 사건은 차영진으로 하여금 또 다른 나쁜 꿈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차영진에게 과거 친구를 앗아간 성흔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일과 고은호라는 학생이 겪을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일은 다른 일이 아니다. 고은호가 부모로부터 보호받기는커녕 심지어 학대받고 있었고, 오히려 윗층에 사는 차영진이 그를 보호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이 드라마가 그려나갈 ‘좋은 어른’이라는 것이 핏줄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걸 말해준다. 텅 빈 집 화초에 물을 주고 햇볕을 받게 하고 바람을 들여 꽃을 피워내는 보살핌과 관심이야말로 진정한 어른임을 증명해주는 일이니.

 

“만에 하나 나한테 나쁜 일이 생기면요. 아줌마는 몰랐으면 좋겠어요.” 그 방에 들어가 그 끔찍한 사진들을 본 고은호는 차영진에게 그렇게 말한다. 누군가의 나쁜 일을 잊지 않고 가슴에 담은 채 끝까지 진실을 파헤치는 삶은 고은호가 말했듯 끝없는 괴로움을 버텨야 하는 삶이다. 하지만 <아무도 모른다>는 그 괴로움을 외면하지 않고 직시하려는 차영진이라는 인물을 그려내고 있다.

 

우리에게는 꽤 많은 사건사고들이 터졌고, 그 중 많은 것들은 그 진실이 무엇인지 낱낱이 밝혀지지 않은 채 묻히고 지나가 버렸다. 그 진실을 포기하고 파헤친다는 건 아픈 상처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일인지라 그렇게 지나치는 걸 우리는 때론 내버려 두었다. 그래서 그 진실을 지금도 아무도 모른다. 그렇지만 그렇게 아파서 지나쳐버린 진실은 어쩌면 또 다른 사건사고로 이어지게 되는 이유가 되지 않을까. 좋은 어른이란 힘겨워도 진실을 직면함으로서 아이들에게만은 그 상처가 되풀이되지 않게 해주는 사람이 아닐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