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497
Today37
Yesterday318

<슈스케4>, 정준영 스타일 vs 로이킴 스타일

 

<슈퍼스타K2>에 허각과 존박이 있었다면 <슈퍼스타K4>에는 정준영과 로이킴이 있다. 이들은 서로 라이벌이면서도 마치 형제 같은 훈훈한 느낌을 준다. 스타일도 완전히 상반되지만 바로 그렇기 때문에 함께 서 있으면 서로를 부각시킨다. <슈퍼스타K>라는 서바이벌의 무대에서 형제애가 느껴지는 라이벌이 더더욱 주목되는 이유다.

 

'슈퍼스타K4'(사진출처:mnet)

어린 시절부터 해외 여러 나라를 전전하며 살아오다가 홀로 독립해 밴드생활을 해온 정준영은 4차원으로 여겨질 정도의 자유분방함과 심지어 귀차니즘이 느껴지는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갖고 있다. 노래를 할 때는 록커 특유의 남성적인 느낌을 물씬 풍기지만, 노래가 끝나고 던지는 “감사합니당-” 같은 멘트에서는 심지어 여성적인 뉘앙스가 묻어난다. 신발이 없어 슬리퍼를 끌고 다니고, 누군가 칠해놓은 페티큐어가 잘 어울리는 그는 중성적이다.

 

반면 로이킴 역시 해외에서 살아왔지만 정준영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을 보여준다.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난 귀공자에 엄친아 같은 스타일. 어딘지 모범적일 것 같은 건전함이 묻어나지만 막상 경쟁의 무대에 서면 대단한 승부욕을 드러내는 승부사 기질을 보여준다. 정준영이 그보다 형이지만 둘이 같이 서 있으면 어딘지 로이킴이 형인 것처럼 신사의 품격이 묻어나는 의젓함이 있다. 그는 부드럽지만 강한 남성성을 내면에 품고 있다.

 

중요한 것은 이 전혀 다른 두 스타일의 주인공들이 <슈퍼스타K>라는 오디션 서바이벌의 무대를 대하는 모습이 완전히 상반된다는 점이다. 로이킴은 오디션이라는 경쟁 시스템에 깊숙이 들어와 거기에 잘 적응하면서 승부욕을 드러내는 편이라면, 정준영은 이 경쟁 시스템 자체를 비웃는 듯한 쿨함을 보여준다. 최종 관문으로 인터뷰를 하면서 <슈퍼스타K4> 특유의 밀당이 이어지다가 결국 합격 판정을 들었을 때 그는 “아 진짜 이 프로 이상해. 왜 이렇게 사람을...”하고 투덜대기도 했다.

 

싸이가 마치 정준영이 떨어진 것처럼 이야기를 몰고 가도 그는 엉뚱하게도 강남의 클럽에 가서 술 한 잔 사달라는 얘기를 하기도 했고, 그러다 “합격”이라는 통보를 받자 이내 “클럽 못가잖아요”라고 말해 싸이를 박장대소하게 만들기도 했다. 반면 로이킴은 이승철이 굳이 이 길을 가지 않아도 더 좋은 길이 있다고 이야기를 몰아가자 자신의 열정은 누구보다 못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리고 합격 판정을 받은 그는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뭐든 열심히 도전하고 성공해왔던 자가 가질 수 있는 구김살 없는 모습이었다.

 

로이킴과 정준영이 <슈퍼스타K4>를 대하는 태도가 주목되는 것은 그것이 마치 경쟁사회 속에서 그 경쟁 시스템을 대하는 우리네 두 태도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한 사람은 그 경쟁 시스템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그 안에서 열심히 노력해서 결과를 낸다면, 다른 한 사람은 그 경쟁 시스템을 무화시키는 행동을 통해 자신만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결국은 결과를 만들어낸다.

 

로이킴과 정준영은 첫 서바이벌 무대에서 이 서로 다른 스타일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로이킴이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통해 댄디하면서도 깔끔하고 단단한 그만의 스타일을 보여줬다면, 정준영은 티삼스의 ‘매일 매일 기다려’를 통해 거칠고 야성적이며 자유로운 그만의 록커 스타일을 드러냈다.

 

대중들이 로이킴과 정준영을 통해 보는 것은 바로 이 경쟁 시스템 속에서 이 서로 다른 대처방식과 스타일을 가진 그들이 어떻게 저마다의 성공스토리를 그려나가는가 하는 점일 게다. 물론 정답이 있을 수 없다. <슈퍼스타K>라는 무대가 현실의 경쟁을 재현해내기는 하지만 그 위에 그려지는 건 대중들의 욕망이 담긴 판타지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과연 대중들은 어떤 스타일에 자신들의 욕망을 투영할까. 이제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끝낸 로이킴과 정준영이 특히 주목되는 건 그 때문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4.23 18:27 BlogIcon jj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이킴이 개미처럼 목표를 세우고 노력한다면 정준영은 삶과 음악을 일치시켜 즐긴다는 느낌이 들었다. 더 길게 노래를 하고 있을 사람이 보인다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