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497
Today37
Yesterday318

이경규, 토크쇼에서 펄펄 나는 이유

 

“욱 욱 욱- 쇼!. 욱쇼의 진행자 앵거 리입니다.” <남자의 자격> 패밀리합창단의 점심 자투리 시간에 맞춰 진행된 ‘욱쇼’는 이경규의 욱하는 성질과 주상욱의 욱을 붙여 급조된(?) 토크쇼 상황극이다. 먼저 패밀리합창단의 미녀 3인방으로 서효명, 아이비, 권희정을 불러낸 이경규는 자신들의 멘트에 대해 서효명이 욱하는 모습을 보이자 “그런 거 아주 괜찮아요. 중간 중간에 프로그램이 마음에 안 드시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욱쇼의 특징을 설명해주었다. 이경규는 녹화 도중 옆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들리자 거침없이 “아줌마! 녹화하잖아!”하고 소리침으로써 웃음을 주기도 했다.

 

'남자의 자격'(사진출처:KBS)

이경규는 패밀리 합창단에서 안선영이 주상욱에게 대시하는(물론 설정이다) 것에 대해 주상욱에게 ‘마구잡이 사랑’이라고 폄하하기도 했고(그러자 주상욱도 거기 맞춰 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이비에게 여기서 맘에 드는 남자가 있느냐고 묻고는 아이비가 “굉장히 힘든 질문인 것 같다”고 말하자 “그러면 우리 집사람은 어떻게 되는 겁니까?”하고 욱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심지어 안선영에게 그녀의 어머니가 주상욱을 남편감으로 생각하고 계시는 거 아니냐는 무리수를 던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많은 막가파식의 멘트들은 이경규가 “욱쇼니까.”라고 던지는 마무리 멘트로 인해 하나의 설정으로 바뀌면서 방송 가능한 토크들이 되었다.

 

물론 욱쇼는 패밀리 합창단이라는 조금은 낯선 인물들을 소개하고 캐릭터화하는 장치로서 기능한다. 그 자체로도 재미있지만 후에 합창단으로 묶여질 때 저 마다의 캐릭터를 떠올리게 할 수 있는 심층 토크쇼인 셈이다. 욱쇼를 통해 우리는 이미 조금은 새침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의 서효명과 다소곳하면서도 엔터테이너적인 면모를 드러내는 아이비 그리고 순애보적인 선한 마음의 권희정이라는 캐릭터를 읽을 수 있었다. “잉꼬부부신데 비결이 뭐냐”는 질문에 “다른 여자가 없어요”라고 말하는 차태현의 아버지가 대단한 예능감의 소유자라는 것도 알 수 있었고, 환희와 준희가 여전히 그 나이 또래의 아이라는 것도 알 수 있었다. 욱쇼는 패밀리 합창단의 가외적인 코너로서 대단히 효과적인 장치다.

 

그런데 이 욱쇼를 통해 또 하나 드러나는 것은 이경규라는 발군의 MC가 가진 토크쇼에서의 가능성이다. 토크쇼란 진정성 있는 대화가 바탕이 되어야 하고 또 재미가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을 고스란히 드러내면서도 그걸 재미로 변환시킬 수 있는 능력이 필수적이다. 욱쇼는 이경규의 성격을 그대로 프로그램화함으로서 그 진정성을 느끼게 하면서도 그것을 재미로 풀어낼 수 있는 토크쇼 형태로 묶어낸 형식이다.

 

이경규 본인이 게스트에게 말했듯이 방송 중간에 마음에 안 들면 얘기를 한다거나, 녹화 도중 방해하는 이가 있으면 소리를 친다거나 심지어 게스트가 한 어떤 말에 질투나 화 같은 속내를 드러내는 건 어쩌면 이경규가 실제 방송에서 하기도 했던(과거 일이지만 그는 프로그램 전체를 좌지우지하기도 했다) 그 모습 그대로일 게다. 이 진심을 드러내면서 그것을 “욱쇼입니다.”라는 멘트 하나로 토크쇼화 하는 것. 이것은 이경규가 토크쇼라는 형식 속에서 자유자재로 캐릭터와 진심을 섞어낼 수 있다는 걸 말해주는 대목이다.

 

또한 이 날 욱쇼에 등장한 게스트들의 면면을 보면 이경규가 토크쇼를 통해 소화할 수 있는 대상이 거의 전 세대 남녀노소에 걸쳐 있다는 걸 보여준다. 거기에는 환희 준희처럼 어린 아이들에서부터 왕종근의 아들인 왕재민과 이광기의 딸 이연지 같은 사춘기 청소년들, 또 그 아버지들 세대는 물론이고 서효명, 아이비, 권희정, 이준 같은 젊은 세대에 이르기까지 욱쇼라는 형식 속에 잘 어우러졌다는 걸 알 수 있다.

 

욱쇼. <남자의 자격> 패밀리 합창단에 자투리로 등장한 이 작은 코너가 정규 프로그램화되어도 충분한 편안함과 재미와 진솔함을 보여준 데는 거기 이경규가 있었기 때문이다. 많은 토크쇼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모두 성공하지는 못하고 있는 현재, 욱쇼는 토크쇼의 자격을 보여주었다. 그러고 보면 <힐링캠프>가 시청률에서 매번 대박을 치고 있지는 않아도 현 토크쇼들 중에서 가장 존재감 있는 토크쇼가 된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생각된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