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0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9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68,554
Today0
Yesterday229

월드컵과 예능의 동거, 그만한 성과 있었나

 

예능과 월드컵.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특히 이번 월드컵은 더욱 그렇다.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김성주가 보여준 학습효과와, 방송3사의 중계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면서 예능 프로그램들은 그 전장의 선봉에 서게 되었다. MBC<아빠 어디가><무한도전>, KBS<우리동네 예체능>, SBS<힐링캠프>가 브라질 현지로 날아갔다.

 

하지만 이러한 월드컵을 두고 벌어지는 예능의 경쟁이 그만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지는 미지수다. 오히려 너무 많은 예능들이 월드컵에 줄을 대면서 이에 대한 대중들의 부정적인 인식도 만만찮다. 강력한 팬덤을 소유하고 있는 <무한도전>조차 굳이 월드컵을 위해 브라질 현지까지 날아갈 필요가 있었는가 하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건 그런 정서가 밑바탕에 깔려 있기 때문이다.

 

브라질까지 갔다면 그만한 성과가 있어야 할 텐데 취재나 응원전의 모습이 과거 <이경규가 간다>라는 프로그램 형식에서 하나도 달라지지 않았다는 건 아쉬운 대목이다. 이것은 <무한도전>뿐만 아니라, 이경규가 진행하는 <힐링캠프>도 마찬가지다. 같은 경기에 비슷비슷한 응원전이 이 방송사 저 방송사에서 반복되다 보니 각각의 예능 프로그램들의 변별성을 느끼기가 쉽지 않다.

 

경기장의 한국 응원석을 보면 심심찮게 연예인들이 발견되는 건 이번 월드컵의 예능 경쟁을 그대로 말해주는 대목이다. 하지만 이런 연예인들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특히 서민들의 정서를 대변해주길 바라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월드컵을 맞아 브라질까지 날아가 현장에서 응원하는 모습은 때로는 위화감을 주기도 한다. 이러한 위화감은 월드컵 특집 예능 프로그램이 특별한 기획을 보여주지 못했을 때는 더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아빠 어디가>의 아이들이 브라질 원정을 가는 것이 그다지 좋은 기획이 될 수 없는 것은 그것이 이 프로그램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기대를 배반하는 면이 있기 때문이다. <아빠 어디가>는 시청자들이 아이들의 부모처럼 반응하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는 일종의 동일시가 필요하다. 하지만 브라질 월드컵을 보러 브라질까지 날아가는 아이가 서민들에게 몇 프로나 될까. 1%도 되지 않는 이 경험은 그간 시골 민박집에서 보던 아이가 사실은 자신의 처지와는 너무 다른 삶에 놓여있다는 걸 확인하게 만든다.

 

이처럼 예능 프로그램이 월드컵에 너나 할 것 없이 뛰어드는 이유 중에는 방송3사가 벌이는 월드컵 중계전쟁을 지원하는 측면도 크다. 그렇다면 예능 경쟁이 중계전쟁에 어떤 영향력을 발휘하고는 있는 걸까. 초반에는 그런 것 같았다. 안정환, 김성주, 송종국, <아빠 어디가> 3인방이 이끄는 월드컵 중계에 시선이 집중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본격적인 중계 전쟁에 돌입하자 갓영표라 불리는 이영표의 출현으로 KBS가 중계를 압도하고 나섰다.

 

예능적인 이미지와 만담 같은 해설을 앞세운 MBC는 그 차별화 요소 때문에 어느 정도 선전하고 있지만 결국 본격 해설의 묘미를 보여준 이영표의 KBS 중계에 밀릴 수밖에 없었다. SBS<정글의 법칙><런닝맨> 등을 통해 배성재 아나운서와 차범근, 박지성 등을 홍보했지만 방송3사 중계 전쟁에서는 아예 소외되는 인상을 만들었다. 결과적으로 보면 예능 경쟁이 중계 전쟁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지는 못했다는 점이다. 독보적인 이영표의 존재감은 예능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중계를 하면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 알제리전에서 참패를 당하면서 예능과 월드컵은 난감한 관계가 만들어졌다. 예능이 월드컵 경기를 다시 보여주는 건 좋은 경기를 치렀을 때 그것이 다시 보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알제리전을 다시 보고픈 시청자들은 그다지 없을 것이다. 이 경기를 소재로 하는 예능 프로그램들은 무거워질 수밖에 없다. 또한 이것은 월드컵 중계도 마찬가지다. 농담도 경기가 잘 풀릴 때나 던질 수 있는 것이다. 이번 월드컵이 불러온 침울한 분위기는 현지로 간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예능을 업은 월드컵 중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이번 브라질 월드컵은 예능 프로그램에 상처만 안겨줄 가능성이 높다. 그것은 경기결과가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방송사 간의 과열경쟁으로 인해 차별성 없이 반복되는 월드컵 특집이 오히려 시청자들에게 식상함과 반감마저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요즘처럼 대중들이 힘든 사건들을 연거푸 겪고 있는 시점에 지구 반대편까지 날아가 별다른 소득도 보여주지 못하는 모습은 정서적인 불편함만 가중시킬 수 있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