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5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97,407
Today0
Yesterday643

금요일로 간 <웃찾사>, 다시 잊혀질까 두렵다

 

SBS <웃찾사>는 일요일 시간대로 들어오면서 활력을 되찾았었다. 물론 시청률이 대단히 잘 나왔던 건 아니다. 하지만 코너들의 화제성은 훨씬 높아졌고, 무엇보다 그 시간대가 개그 프로그램이 편성되는 시간으로 인지되고 있다는 점에서 그 상징성은 컸다.

 


'웃찾사(사진출처:SBS)'

과거만 못하다 해도 개그 프로그램의 터줏대감 역할을 해온 KBS <개그콘서트>와 걸쳐진 시간대에 편성된다는 건 그것만으로도 대결구도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웃찾사>로서는 유리한 위치였다. 시청자들은 <개그콘서트>가 오래도록 왕좌를 지켜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새롭게 기지개를 켜고 있는 <웃찾사>를 지지하는 마음도 컸다.

 

하지만 이 모든 기대감은 갑작스레 일요일에서 금요일 밤으로 편성시간이 바뀌면서 된서리를 맞았다. 편성시간이 바뀐 줄 모르는 시청자들은 일요일 밤에 사라져버린 <웃찾사>가 의아했을 것이다. 금요일 밤, 그것도 1125분에 편성된 <웃찾사>는 과거 이리 저리 편성에 휘둘리다 점점 시청자들의 기억에서 사라져버렸던 그 전철의 악몽을 떠올리고 있을 지도 모르겠다.

 

도대체 왜 이렇게 때만 되면 <웃찾사>는 홀대받는 느낌일까. <개그콘서트>가 그토록 오랜 시간 개그 프로그램으로서의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가져갔던 데는 그만한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물론 시간대의 변경이 <개그콘서트>라고 없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개그콘서트>는 편성 시간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그 시간대를 장악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미 헤게모니를 잡고 있는 <개그콘서트>와 대결한다는 건 물론 쉬운 일이 아니다. 게다가 그 시간대는 주말드라마들과의 한 판 승부도 피할 수 없다. 이미 2,30%의 시청률을 늘 확보하고 있는 MBC 주말드라마들은 알다시피 <개그콘서트>의 가장 큰 위협이었다. 하지만 이런 시기에 <웃찾사>가 들어온다면 <개그콘서트>와 함께 경쟁하며 그 시간대를 다시 개그 프로그램을 보는 시간으로 바꿔놓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SBS는 주말드라마를 신설하는 것으로 편성 전략을 바꿨다. 토요일과 일요일에 김수현 작가의 <그래 그런 거야>를 편성한 것. 시작부터 막장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등, 이 편성은 여러모로 MBC 주말드라마를 겨냥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이 편성 변경의 결과는 아직까지 그다지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 그런 거야>가 조금씩 시청률을 회복하고는 있지만 아직도 6%대다. 시청률도 시청률이지만 반응 또한 그리 좋은 것만은 아니다.

 

토요일 그 시간대에 있었던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는 그나마 나은 편이다. 월요일 밤 시간대는 훨씬 더 주목도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늦은 밤보다 토요일 저녁 시간이 이 프로그램의 성격과 더 어울려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동상이몽>은 청소년과 부모가 함께 보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가장 아쉬운 것은 역시 <웃찾사>. 과거 비슷한 편성변경으로 나락에 빠진 경험이 있는 <웃찾사>로서는 악몽이 재현되는 느낌이다. 주말 시간대에 대한 고민이 충분히 이해가 되면서도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