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박2일’, 본질에 충실하면 장소는 문제 안 돼

10주년 글로벌 특집으로 꾸며진 것이지만 사실 KBS 예능 <1박2일>이 해외로 나간다는 건 여러모로 민감한 선택이 아닐 수 없다. 그건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의 본질과 멀어진다는 걸 뜻하기 때문이다. 쿠바 같은 곳을 가려면 일단 가는 데만도 짧게 잡아 1박2일이 걸린다. 그러니 프로그램이 애초에 갖고 있던 콘셉트인 ‘하룻밤’의 틀을 스스로 깨는 일이 된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민감해지는 건 그 곳이 해외라는 사실이다. <1박2일>은 지금껏 국내의 곳곳을 찾아가 그 곳의 이야기나 숨겨진 여행지로서의 가치 같은 걸 재미있게 보여준다는 것이 중요한 프로그램의 본질이었다. 그래서 가끔 있었던 해외 특집, 이를테면 백두산을 간다든지 하얼빈을 가는 등의 특집들은 늘 민감한 부분이었다. 

그런데 요즘처럼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해외로 나가는 걸 일상사로 다루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해보면, 여행의 새로운 트렌드들을 계속해서 제시해왔던 <1박2일>이 국내만을 고집한다는 건 어딘지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을 준다. 제 아무리 <1박2일>이 국내여행을 모토로 한다고 했어도 거기에만 머무는 것이 스스로의 한계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10주년 글로벌 특집을 보니, 이제 <1박2일>도 너무 그 본연의 틀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해외를 나가더라도 그만한 분명한 목적과 명분이 있다면 국내에만 머무는 것보다 훨씬 더 가치 있는 행보가 될 수 있다는 걸 이번 글로벌 특집이 보여줬기 때문이다. 

두 팀으로 나뉘어 카자흐스탄과 쿠바로 향한 <1박2일>은 물론 특유의 예능적인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그들이 거기에 간 이유를 명백히 드러냈다. 카자흐스탄에 사는 고려인 한인 후손들이 그 불모의 땅에서 어떻게 살아오며 지금껏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있다는 걸 확인시켜주는 것만으로도 이 해외 특집은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 황무지나 다름없는 그곳을 직접 수로를 파 물을 대고 농사를 지어 ‘농사의 신’이라 불리기까지 했다는 고려인들. 거기서 만난 세 자매와 갖가지 게임을 하며 행복한 한 때를 보내는 건 <1박2일>이 가진 토속적인 정서와 잘 맞는 일이기 때문이었다. 

이것은 쿠바에서 만난 한인 후손들과의 만남에서도 똑같이 보여졌다. 우리에게 ‘애니깽’으로 잘 알려진 그 곳에 초기 정착했던 한인들의 힘겨웠던 삶이 고스란히 포착되었고, 그 힘겨운 삶 속에서도 조국의 독립을 위해 먹을 걸 줄여가며 독립자금을 모아 상해임시정부로 보냈던 그 숭고한 삶이 재조명되었다.

무엇보다 우리를 감동하게 만든 건 이들이 여러 세대를 넘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네 삶과 문화를 여전히 지켜나가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그것이 단적으로 드러나는 건 음식이었다. 카자흐스탄이나 쿠바나 이역만리에서 살아온 그들이지만 그들이 대접을 위해 내놓은 음식들은 출연자들이 감탄할 만큼 우리네 입맛 그대로였다. 

카자흐스탄과 쿠바 양 측에서 울려 퍼진 아리랑 합창이 한 화면에 채워지는 장면은 시간과 공간을 훌쩍 뛰어넘어 아리랑이라는 노래 한 곡으로 이어지는 뿌리를 실감하게 했다. 누구를 만나 기쁠 때나 또 헤어지게 되는 이별의 순간에 어김없이 흘러나오는 아리랑. 그 노래를 부르는 장면은 그래서 해외특집이라고 해도 <1박2일>이 가진 한국적인 색깔을 더 강렬하게 드러내는 대목이었다. 

물론 <1박2일>은 국내의 숨은 여행지들을 찾아내 소개한다는 그 기본적인 명분을 저버릴 수 없을 게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해가는 여행 트렌드와 방송 트렌드 속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새로운 시도가 절실해 보인다. 이번 해외 특집은 그래서 <1박2일>이 스스로의 껍질을 벗어내더라도 그 본질에 충실하면 해외라고 해도 괜찮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가끔씩이라도 해외에서 살아가는 동포들의 삶을 따라가 보는 특집은 그래서 앞으로도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된다.(사진: KBS)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