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황금빛’, 나영희의 결혼승낙 신혜선의 꽃길이 될 것인가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노명희(나영희)가 완강히 반대하던 아들 최도경(박시후)과 서지안(신혜선)의 결혼을 승낙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최도경과 사랑하는 사이지만 그가 해성그룹의 자제라는 점이 오히려 거대한 장벽으로 느껴지는 서지안이었다. 해성가의 삶을 이미 경험해본 터라 그 집안으로 다시 들어간다는 것이 너무나 끔찍하게 여겨지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사랑은 하지만 헤어지려 하는 서지안의 심경은 충분히 이해될 수 있는 일이었다. 그리고 그것을 최도경도 이해하고 있었다. 두 사람이 사귀고 있다는 걸 감지한 노양호(김병기) 회장이 서지안의 집을 찾아가 그의 부친의 뺨을 때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노양호 회장을 찾아가 자기도 이런 집안에 서지안이 들어오는 게 싫다고 선언했다. 그 역시 홀로 서기 위해 무일푼으로 집을 나와 살아보면서 재벌가의 갑질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 부당하다는 걸 느끼고 있었고, 무엇보다 자신의 삶을 살 수 없는 그 삶이 결코 행복한 것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하지만 어찌 마음이 가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결국 결혼은 하지 않더라도 연애라도 하자고 선언한 최도경과 그러자고 답한 서지안이 시한부 연인으로 사귀고 있다는 걸 알게 된 노명희는 위기의식을 느끼며 새로운 제안을 하게 된 것이었다. 이미 노양호 회장도 최도경을 포기하려는 느낌을 갖게 된 노명희는 아마도 서지안과 최도경을 결혼으로 엮는 것만이 아들을 다시 집안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 여겼을 게다. 

물론 결혼 승낙은 두 사람이 바라는 일일 수 있지만, 그 결과는 그들이 원하는 삶과는 멀어질 수 있는 것이었다. 그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 바로 노명희와 결혼한 최재성(전노민)이다. 그는 평범한 서민으로서 재벌가의 딸인 노명희와 사랑해 결혼했지만 그 결혼생활을 결코 행복하지 못했다. 집안에서 거의 꼭두각시로 살아가며 자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남편으로 살아왔던 것. 

결국 그 삶은 서지안의 미래가 될 수도 있는 일이다. 그리고 그것은 또한 노명희의 삶이 최도경의 미래가 될 수도 있다는 걸 뜻한다. 그런데 서지안과 최도경은 겨우 자립해 스스로의 삶을 개척해가며 그것이 진정한 행복이라는 걸 깨달아가고 있는 중이었다. 그러니 이런 상황에서 노명희의 결혼 승낙은 이들에게 어떤 선택을 하게 만든다.

<황금빛 내 인생>은 ‘황금빛’의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삶이 그저 부럽기만 했던 주인공이 그걸 실제 경험하고는 결코 행복하지만은 않은 삶이라는 걸 깨닫는 드라마다. 그것은 ‘황금빛’의 화려함을 갖고는 있어도 정작 ‘내 인생’이 아니기 때문이었다. 서지안도 최도경도 또 해성그룹의 실제 딸인 서지수(서은수)도 그래서 그 황금빛으로부터 도망쳐 자신의 삶을 찾아가는 중이다. 

그러니 노명희의 제안과 서지안과 최도경이 어떤 선택을 통해 이를 극복해갈 것인가 하는 점은 엔딩을 향해가는 이 드라마가 궁극으로 전하는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서지안과 최도경은 어떤 선택을 할까. ‘황금빛’일까 ‘내 인생’일까. 사실 그 답은 이미 나와 있는 것이지만 그 과정은 실로 궁금해진다.(사진:KBS)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