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재석의 넷플릭스 도전, 월드스타도 가능해질까

공교롭게도 MBC 예능 <무한도전>이 시즌 종영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유재석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그건 바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인 <범인은 바로 너!>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다.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해 촬영과 편집이 모두 끝난 이 프로그램은 현재 전 세계에 동시 송출되는 넷플릭스 콘텐츠의 특성에 따라 각국 언어로 자막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오는 5월 공개되는 이 프로그램은 전 세계 190여 개국 1억 1,700만 가입자에게 송출될 예정이다. 

<범인은 바로 너!>가 넷플릭스와 작업을 시작하게 된 건 <런닝맨>을 만들었던 조효진 PD의 제안을 통해서였다. 조효진 PD가 넷플릭스 쪽에 아이템을 제안했고, 그 제안은 즉각 받아들여졌다고 한다. 넷플릭스가 이 아이템에 반색한 건, 그 형식이 넷플릭스와 잘 맞아떨어지는데다, 방식 또한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독특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아무래도 전 세계를 상대로 하다보니 세계인 모두가 익숙할 수 있는 장르물들이 콘텐츠로 많이 포진되어 있다. 또 장르물들의 선호도가 압도적인 인기로 이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김은희 작가의 <킹덤>처럼 한국 영화와 드라마에 대한 투자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도 투자를 원했던 넷플릭스 입장에서는 <범인은 바로 너!> 같은 장르적 색채를 가진 프로그램이 딱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범인은 바로 너!>는 <런닝맨>에서 우리가 봐왔던 가상과 현실을 더한 ‘추리예능’의 성격을 갖고 있다. 유재석은 이 프로그램에서 제작진이 세팅해놓은 가상 추리게임 속에 던져지고 그걸 실제로 풀어가는 모습을 웃음과 긴박감을 더해 보여줄 것이라고 한다. 이광수와 박민영, 안재욱, 김종민, 엑소 세훈, 구구단 김세정 등의 출연자들이 함께하고,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익숙한 신스틸러 배우들이 대거 게스트로 참여한다. 

이런 구도로 보면 이 프로그램이 <런닝맨>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 유재석의 역할도 그 연장선이 아니냐는 의구심. 하지만 <범인은 바로 너!>는 <런닝맨>과는 차원이 다르다. 그 이유는 100% 사전 제작되는 것이고, 10부작으로 완결성을 갖는 작품이기 때문에 리얼 예능처럼 보이면서도 한 편의 완성된 추리영화 같은 성격을 줄 수 있어서다. 

예를 들어 1회의 첫 장면을 10회 마지막 장면으로 시작하는 방식은 이러한 완성도를 높인 사전 제작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다. 그런 점에서 유재석도 이 프로그램의 참여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고 한다. 늘 프로그램을 만들면서 남는 아쉬움은 완성도일 수밖에 없는데, 이 프로그램이 그 갈증을 충분히 채워줬다는 것이다. 

<범인은 바로 너!>는 특히 이제 <무한도전>이 시즌 종영에 들어간 상황에서 유재석에게는 남다른 의미를 가진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즉 <무한도전>이 종영하게 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이미 13년 전에 만들어진 형식을 갖고 있는 이 프로그램이 현재의 트렌드 속에서 어떤 한계를 드러내고 있어서다. 유재석은 그 남다른 캐릭터를 통해 지금껏 정상의 위치에 서 있는 예능인이다. 그는 지금의 트렌드인 리얼리티쇼보다는 자신의 캐릭터를 통한 도전을 통해 자기만의 확고한 브랜드를 구축하고 싶어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범인은 바로 너!> 같은 보다 완성도 높은 캐릭터 기반의 가상현실 프로그램이 하나의 해답이 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마치 롤플레잉 게임처럼 캐릭터가 있고 세팅된 상황이 주어지지만 그 안에서 플레이어가 미션을 해결해가는 과정들은 모두가 리얼이다. 게임에 익숙한 현 세대들이라면 반색할만한 형식이다. 가상이지만 현실을 담는 이른바 ‘가상현실’의 시대에 잘 맞아 떨어지는 프로그램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넷플릭스를 통한 월드와이드 전략 역시 유재석에게는 보다 넓은 세계로 나갈 수 있는 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국내에서 캐릭터쇼는 많은 프로그램들이 너무 오래 비슷한 형식으로 반복되었기 때문에 지나간 트렌드처럼 보이는 것이지, 캐릭터쇼 자체의 유효기간이 끝났다고 볼 수는 없다. 생각해보면 찰리 채플린은 지금도 그 캐릭터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미스터 빈은 영국을 대표하는 캐릭터가 되어 있지 않은가. 아마도 유재석이 꿈꾸는 새로운 도전은 바로 그런 캐릭터일 것이다. 우리는 물론 외국에서도 기억될 수 있는.(사진:SBS)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