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집 솔루션 안 따른다면 왜 출연 자청했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 첫 회에서 출연을 자청한 음식점들 중 가장 심각하다 여겼던 집은 장어집이었다. 그리고 상대적으로 요리를 책으로 배웠다는 학구파 경양식집은 그래도 나은 편이라 여겨졌었다. 하지만 뚝섬편이 마무리 되는 시점에 와서 보니 이 상황은 완전히 뒤집어져 있다. 장어집은 메인 메뉴였던 장어를 포기하고 생선구이집으로 탈바꿈했고, 노력에 노력을 더해 가게가 일취월장하고 있었다. 반면 경양식집은 백종원이 솔루션을 주었지만 여전히 제자리걸음이었다. 이유는 솔루션을 얘기해도 하나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플레이팅에 소스를 뿌리는 것이나 장국을 굳이 와인 잔에 내놓는 것이 손님들에게 그다지 좋지 않을 것 같다고 얘기했지만 경양식집 사장은 계속 그걸 고수하고 있었다. 물론 돈까스는 백종원의 조언대로 더 두드려 얇게 편 고기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바꾸었지만 다른 건 그대로였던 것. 고기의 부드러운 맛을 위해 다른 고기를 섞어야 한다고 조언을 해줬어도 함박스테이크에 100% 쇠고기만을 고집했다. 

마침 테이네 햄버거집을 찾은 필동에서 솔루션을 받았던 함박스테이크집 청년들이 찾아왔고 백종원은 그들이 만든 함박스테이크를 시식하게 했다. 맛을 본 경양식집 사장은 그 압도적인 맛에 “할 말이 없다”며 그들의 비법을 배우기로 했다. 백종원이 가르쳐준 솔루션이 대물림되어 이제는 필동 청년들에 의해 다시 전수될 수 있게 된 것. 그래서 이 가게는 드디어 변하는가 싶었다.

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솔루션까지 다 받아온 경양식집 사장은 그 솔루션을 따르지 않고 함박스테이크를 내놓고 있었다. 장국도 그대로 와인 잔에 내놓고 있었고 플레이팅도 마찬가지였으며 샐러드도 그대로였다. 직접 가게를 방문해 함박스테이크를 먹어본 백종원은 왜 솔루션을 받고도 다른 레시피를 내놨느냐고 물었다. 경양식집 주인은 그대로 따라하는 게 필동 청년들에게 폐가 된다고 생각했다 했지만 백종원은 그게 ‘말장난’이라며 화를 냈다. 

사실 레시피를 가르쳐준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었다. 그러니 레시피까지 알려줬는데 단 며칠 해보고 레시피를 바꾼다는 건 백종원의 말대로 그걸 가르쳐준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닐 수 있다. 결국 솔직하게 얘기하라는 백종원의 추궁에 경양식집 사장은 자신이 만든 함박스테이크가 “식감도 맛도” 낫다고 주장했다. 솔루션을 그렇게 많이 받았지만 하나도 실행되지 않은 건 그것이 자기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이었다는 것.

물론 스타일과 취향이 다를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면 왜 경양식집 사장은 자청해서 이 프로그램에 도움의 손길을 요구했던 것일까. 자기만의 고집이 있다는 건 나쁜 게 아니겠지만 그것은 프로그램 제작진이나 거기에 선뜻 솔루션을 제공한 백종원 혹은 필동 함박스테이크집 청년들에게도 무례한 일일 수밖에 없다. 

이런 문제들 때문일까. 뚝섬 경양식집은 ‘홍보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솔루션이 목적이 아니라 가게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 이것은 그가 과거 KBS <생생정보>에 소개된 전력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의혹을 키웠다. 또 ‘표절 논란’도 제기된 상황이다. 물론 이건 의혹일 뿐이지만 그래도 백종원이 마지막으로 뚝섬 경양식집 사장에게 던진 말은 의미심장하게 남는다. “지금 당장 방송타서 손님이 많을 수 있다. 착각은 금물이다.”(사진:SBS)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