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7,229
Today162
Yesterday218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에는 사운드 특화관 효과도 있다

영화관에서 떼창을? 현실감이 없는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지금 현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이른바 싱어롱 상영회를 하며 실제로 벌어지는 일들이다. 스크린X가 시도한 이 상영회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데 이어, 호응이 이어지자 10일부터 13일까지 연장됐다. 

이런 독특한 관람 문화를 만들어내게 된 가장 큰 요인은 아무래도 이 <보헤미안 랩소디>라는 영화가 담고 있는 퀸의 명곡들일 게다. 197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활동하며, 글램록에서부터 하드록, 헤비메탈, 프로그래시브록까지 다양한 장르들을 실험하며 무수한 명곡을 쏟아냈던 퀸의 명곡들을 영화를 통해 다시 듣는다는 건 그 자체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프레디 머큐리부터 브라이언 메이, 존 디콘, 로저 테일러는 그대로 과거에서 데려온 듯한 캐스팅과 분장, 재연 연기는 영화를 관람하며 온전히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또 그간 음악으로만 듣던 퀸, 특히 프레디 머큐리의 이야기를 보다보면 그 독특한 음악적 색채가 어떻게 해서 탄생했는가를 들여다볼 수 있다. 자신이 가진 한계를 예술적으로 승화함으로써 뛰어넘은 퀸의 이야기는 국적과 세대를 넘어 이 영화가 공감을 주는 이유가 되고 있다. 

하지만 떼창까지 가능한 데는 또 하나의 중요한 요인을 빼놓을 수 없다. 그것은 이미 시각적인 극대화를 추구해온 영화관이 이제 그 실감의 극점으로서 청각적 변신(?)을 이룬 것과 무관하지 않다. 이른바 멀티플렉스들이 경쟁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는 사운드 특화관들은 지금까지 우리가 일면적으로 듣던 소리의 세계를 입체적으로 들을 수 있게 해주었다. 메가박스 MX관, CGV 사운드X, 롯데시네마 애트모스관이 그 사운드 특화관들이다. 

순수 국내 기술로 사운드X관의 음향시설을 담당하고 있는 소닉티어 관계자의 설명을 들어보면 스크린 뒤쪽과 천장과 측면 벽측에 입체적으로 설치된 스피커들이 여러 소리들을 분산해서 들려주기 때문에 소리의 공간감이 살아난다고 말한다. 소닉티어는 이 기술이 향후 게임 산업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사운드 특화관의 입체음향을 가장 실감나게 느낄 수 있는 장면은 영화의 시작과 끝을 채우고 있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 실황이다. 1985년 에티오피아 기아 구제를 위해 세계적인 팝스타들이 기부 형태로 모여 했던 이 공연에서 퀸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영화는 당시 공연 실황을 거의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듯한 실감을 선사한다. 

특히 음향효과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건 카메라가 무대에서 스타디움을 꽉 채우고 있는 관객들의 환호와 떼창 속으로 들어가는 장면에서다. 사운드 특화관에서 이 장면을 보면 실제로 공연 현장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라이브 에이드 공연에 모여든 관객들의 떼창과, 이를 영화로 보고 있는 관객들이 함께 시간을 뛰어넘는 떼창으로 이어질 수 있는 건 바로 이런 기술적 기반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우리네 관객들은 특히 음악을 좋아하고, 그래서 음악영화들에 환호하는 경향이 있다. <원스>, <비긴 어게인>, <싱 스트리트>의 존 카니 감독 마니아들이나, <위플래시>, <라라랜드>, <퍼스트맨>의 데미안 셔젤 감독 마니아들이 생겨난 건 그래서다. 이런 점은 ‘귀로 보는 영화의 시대’에 더 많은 음악 영화들이 그만한 흥행 가능성을 갖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보헤미안 랩소디>가 심지어 떼창 같은 새로운 관람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처럼.(사진:영화'보헤미안 랩소디')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