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5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4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187,038
Today69
Yesterday256

‘알함브라’, 달달한 멜로인 줄 알았는데 놀라움의 연속

게임 속에서 죽은 인물이 실제 현실에서도 사망한 채 발견되고, 마치 디지털로 탄생한 좀비처럼 그 죽은 자는 비가 오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음악이 들려올 때 다시 나타나 자신을 죽인 자를 공격한다.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이야기 전개는 매 회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는다. 

처음 제목과 그라나다라는 이국적 풍광 속에서 현빈과 박신혜가 만나는 장면을 보고 이 드라마가 달달한 멜로라고 생각한 분들이 적지 않을 게다. 하지만 이런 예상은 첫 회, 그라나다에서 현실을 방불케 하는 증강현실 게임에 빠져버린 유진우(현빈)의 이야기로 보기 좋게 깨졌고, 이 상상을 초월하는 게임의 투자를 두고 라이벌인 차형석(박훈)과의 대결하는 이야기인 줄 알았지만 말미에 1년 후 폐인이 되어버린 채 총을 쏘며 달려드는 이들과 싸우는 유진우의 모습으로 뒤통수를 쳤다. 

결국 드라마는 조금씩 멜로가 아니라 현실과 연결되어버린 게임의 세계가 만들어내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루고 있다는 걸 드러낸다. 그러면서 100억을 주고 정희주(박신혜)의 호스텔을 구입함으로써 호스텔 명의로 된 이 게임의 특허권을 유진우가 갖게 되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듯 보였으나, 그 게임의 또 다른 유저였던 차형석과 게임 속에서 대결을 벌여 이긴 유진우는 다음 날 그 차형석이 실제로 피가 다 빠져버려 죽은 사체로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게임이 현실과 연결되고, 게임에서 죽은 유저는 실제로 죽게 된다는 것. 하지만 놀라운 반전은 그게 끝이 아니었다. 차형석이 죽은 공원 벤치를 찾아가 게임에 접속한 유진우는 거기 죽은 채로 앉아 있는 차형석의 디지털 이미지를 발견하고 갑자기 ‘적이 나타났습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NPC(Non-player Character: 유저에게 퀘스트나 아이템을 제공하는 가상 캐릭터)가 되어 살아난 차형석의 공격을 받는다.

유진우는 이것이 본래 게임의 설정이거나 이 게임을 만들고 사라져버린 정세주(찬열)의 장난이라고 여기지만, 그 날 밤 사라진 정세주가 겪은 일을 유진우도 겪게 된다. 갑자기 먹구름이 밀려오고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어디선가 들려오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기타소리와 함께 차형석의 NPC가 찾아와 다짜고짜 유진우를 공격한다. 놀라운 건 그 디지털 좀비(?)의 공격에 유진우는 실제로 피를 흘리고 결국 호스텔 난간에서 밑으로 떨어지게 되었다는 점이다. 

결국 이 사건을 통해 일 년 후 폐인이 된 채 그라나다로 들어오는 기차 안에서 일단의 의문의 사내들과 총격전을 벌이고 있는 유진우가 그간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유추해낼 수 있다. 그것은 죽여도 다시 나타나는 디지털 좀비가 된 게임 속 NPC들의 공격과 싸우며 버텨왔을 거라는 것이다. 

게임과 현실이 접목되는 SF판타지가 완전히 낯선 세계는 아니지만, 게임 캐릭터들이 좀비처럼 죽어도 다시 살아나 계속 공격해오는 이야기는 실로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 아닐 수 없다. 이 세계 속에 빠져버린 유진우는 사라진 정세주를 추적하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단서들을 찾아내야 할 처지에 놓였다. 게임 속에서 만난 정세주를 그대로 캐릭터화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치는 엠마는 그에게 이 문제를 풀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을 뒤집는 반전의 반전. 사실상 이것이 송재정 작가의 작품 세계에 일관되게 이어져온 흐름이다. 독특한 세계관이 가진 매력만으로도 시청자들을 잡아끄는 마법을 선사하는 작가. 하지만 벌써부터 그 놀라움만큼 과연 이 이야기가 어떻게 정리되어 나갈까 하는 점에 대한 우려 또한 적지 않다. 매회 반전을 선사하다 보니 너무 많은 떡밥들이 넘쳐나고 뒤로 가면 이를 정리해내는 게 중요한 관건이 되는 것. 과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그 기발한 상상력과 놀라운 반전 전개만큼 완성도 높은 마무리를 보여줄까. 기대되는 대목이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