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8,043
Today149
Yesterday295

‘SKY캐슬’, 만일 김보라가 정준호의 딸이라면 벌어질 수 있는 일

매회 새로운 반전의 연속이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한서진(염정아)의 딸 예서(김혜윤)가 학교에서 라이벌로 생각하는 혜나(김보라)가 어쩌면 한서진의 남편 강준상(정준호)의 숨겨진 딸일 수 있다는 뉘앙스의 이야기가 전개됐다. 과거 강준상의 첫사랑이 혜나의 엄마인 김은혜(이연수)였던 것. 강준상의 어머니인 윤여사(정애리)는 한서진과의 대화에서 그 첫사랑을 떼어놓은 당사자가 바로 한서진이었다는 걸 드러낸 바 있다. “내가 두 손 두 발 든 애비 첫사랑까지 떨어뜨려 놨지 않니.”라고 한서진에게 말했던 것. 

드라마 말미에 중증 환자인 김은혜가 강준상에게 전화를 걸며 “긴히 꼭 부탁드릴 일이 있다”고 말하는 대목은 그래서 향후 어쩌면 혜나의 출생의 비밀이 드러나지 않을까 예감하게 만든다. 죽음을 예감한 김은혜가 강준상에게 혜나가 본래 당신의 딸이라며 부탁하려 하는 게 아닌가 보이기 때문이다. 

누가 봐도 ‘출생의 비밀’ 코드를 가져온 것처럼 보이지만, 만일 이런 예측이 그대로 맞는다면 이 코드는 의외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그것은 단지 숨겨진 딸이 나타나는 문제가 아니라, 전혀 다른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의 비교점이 생겨날 수 있어서다. 그 비교의 대상은 예서와 혜나다. 둘은 이미 라이벌이라는 게 드러났고, 공부는 둘 다 잘 하지만 성격이나 인성이 완전히 다르다는 게 학교생활의 단면을 통해 보여진 바 있다.

인강으로 수업을 때우려는 교사에게 혜나는 문제제기를 했고, 그런 혜나를 예서는 “뭐가 문제냐”며 맞섰다. 수업시간에 아예 딴 공부를 하는 예서가 인강으로 해도 무슨 상관이냐고 말하자, 혜나는 “학비가 얼만데 수업시간에 인강을 듣냐”며 “선생님 월급은 왜 받으세요?”라고 묻는다. 이처럼 혜나와 예서는 너무나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런 비교 점은 결국 어떤 환경에서 어떤 교육을 받아왔는가에 직결될 수밖에 없다. SKY캐슬에 사는 아이들은 그 부모들의 영향 아래 사실상 학대받는 것이나 마찬가지로 살아간다. 그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는 아이들은 심지어 편의점을 터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푼다. 한서진의 둘째 예빈(이지원)이 그렇게 도둑질을 하는 걸 우연히 보게 된 이수임(이태란)은 현장에서 예빈을 붙잡아 편의점 주인에게 사실을 털어놓지만 의외로 그 주인은 그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다. 한서진이 먼저 그 사실을 알고 주인에게 돈을 주며 아이가 도둑질을 하는 걸 그냥 내버려둬 달라고 했던 것. 

예빈이 하는 이 스트레스 해소행위(?)를 이수임은 ‘도둑질’이라고 얘기했지만, 한서진은 ‘스트레스를 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한서진의 교육방식은 후에 엄청난 사건으로 비화될 것임을 예고편은 보여준 바 있다. 예빈이가 “엄마는 내가 왜 도둑질을 하는지 관심이 없어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예고편을 통해 보여진 것. 결국 어떤 생각과 교육관을 갖고 있는 부모이냐에 따라 아이들이 달라질 수 있다는 걸 이 상황들을 말해준다. 

그렇다면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고 혜나가 그 엄마의 부탁대로 강준상의 보살핌을 받게 된다면 그 새로운 관계의 화학작용은 어떤 변화들을 만들어낼까. 혜나도 그 지옥 같은 예서, 예빈의 삶 속으로 들어가게 될까 아니면 오히려 혜나로 인해 예서, 예빈의 삶이 바뀌게 될까. [SKY 캐슬]이 굳이 출생의 비밀 코드를 활용하게 된다면 아마도 그 목적은 이 다른 부모를 만났을 때의 다른 화학작용이 만들어낼 변화들을 통해 부모의 교육관이 얼마나 아이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가를 드러내기 위함이 아닐까. 이 출생의 비밀 코드가 흥미진진해지는 이유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