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5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4,519
Today106
Yesterday347

‘스토브리그’, 요란한 빈 수레 세상 남궁민의 냉정함이 주는 판타지

 

어쩌면 저렇게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냉철한 판단을 내릴 수 있을까. 아마도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를 보는 시청자들은 백승수(남궁민) 단장이라는 인물의 그 냉정함에 빠져들었을 게다. 만년 꼴찌팀 드림즈에 새롭게 부임한 그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냉정한 얼굴로 팀 개혁을 위한 메스를 든다.

 

팀이 잘 안 되는 이유는 결국 그만한 시스템의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라고 백승수 단장은 판단한다. 그래서 가장 주목받곤 있지만 팀 기여도가 낮은 선수를 트레이드하고, 스카우트 팀의 비리를 적발해 팀장을 해고시킨다. 게다가 미국에 귀화해 병역 기피자로 낙인찍힌 선수를 과감하게 스카우트해 국내 무대에 복귀시킨다. 결코 쉬운 일들이 아니지만 백승수 단장은 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 해야 할 선택들을 어떤 어려움과 비난을 감수하고라도 결국은 해낸다.

 

그런데 그렇게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던 백승수에게도 아픈 상처가 있다는 게 드러난다. 그것은 한 때 야구선수였지만 무리하다 결국 장애를 가져 걷지 못하게 된 동생 백영수(윤선우)다. 본인이 힘들어 그만 두고 싶어 했지만 좀 더 들여다보지 못하고 “열심히 뛰라”고 했던 그 말이 그에게는 고스란히 비수가 되어 돌아왔다. 동생이 그렇게 된 것이 자신 때문이라는 생각에서 그는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고 보면 백승수가 그토록 냉정하게 팀의 시스템을 개혁하려 한데는 그 아픈 상처가 작용했다고 보인다. 백승수는 결국 사고를 당한 후에야 동생이 야구선수로 뛸 때 체벌까지 받아왔던 걸 알게 됐다. 잘못된 관행이나 시스템이 선수들을 어떻게 망치는가를 직접 경험한 셈이다. 그러니 그의 개혁은 자신이 그 때 동생에게 해주지 못했던 것에 대한 후회가 들어있을 수밖에 없었을 게다.

 

<스토브리그>는 백영수가 드림즈 전력분석팀 면접에 등장하는 것으로 백승수가 가졌던 과거와 대면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그렇게 야구를 할 수 없는 몸이 되었지만 그래서 야구를 미워하기보다는 여전히 사랑하는 백영수가 야구분석가가 된 사실을 알게 된 백승수는 애써 동생을 그 길로 들이지 않게 하려한다. 하지만 장애를 가진 동생이 오히려 백승수를 설득하는 대목에서 상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건 동생이 아니라 백승수라는 게 드러난다.

 

전력분석팀장 유경택(김도현)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는 세이버매트릭스를 믿지 않고 선수로서의 경험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는 와중에, 백영수가 그 팀에 들어오게 되는 건 향후 그의 활약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그런데 이 이야기에서도 한 개인의 경험에 의존하기보다는 냉철한 분석에 의한 결정이라는 시스템적인 조직운용이 팀에 훨씬 중요하다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백영수는 개인적인 아픈 경험을 했지만 그걸 극복하고 보다 냉철하게 야구를 들여다본 인물이다. <스토브리그>는 백영수라는 특별한 상처를 극복한 인물을 통해서도 시스템의 중요성이라는 메시지를 담아내고 있는 것.

 

<스토브리그>가 시청자들을 점점 빨아들이는 방식 또한 백승수나 백영수 같은 인물들이 보여주는 냉정함과 냉철함을 그대로 닮아있다. 감정적으로 행동하고 섣부르게 판단하는 이들, 예를 들면 드림즈 구단주의 조카인 권경민(오정세)이나 스카우트 팀에서 방출된 후 백승수에게 앙싱을 품고 있는 고세혁(이준혁) 같은 인물들의 대결구도로서 냉정한 백승수에 더 큰 기대감을 갖게 되는 것. 요란한 빈 수레들을 냉철한 분석과 대처로 이겨나가는 백승수라는 리더는 그래서 어쩌면 지금처럼 어렵게 버텨내고 있는 우리네 현실에 어떤 희망처럼 보이는 면이 있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