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4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4,500
Today87
Yesterday347

‘블랙독’, 죽어라 노력해도 팽 당하는 기간제 교사들의 비애

 

'이상하다. 대답은 해주지만 핵심을 자꾸만 교묘하게 비껴가는 대답. 묘한 불친절. 그리고 이쪽은 지나치게 급하다. 고등학교 교사와 대학입학사정관이면 적어도 갑을관계는 아니다. 특히 요즘처럼 학생 수가 주는 추세라면 오히려 대학 쪽이 더 협조적이어야 하는데 왜.. 왜 자꾸 갑질을 하는 것 같지?’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에서 고하늘(서현진)은 진학부가 찾아간 한국대 입학사정관에게서 묘한 갑질의 분위기를 읽어낸다. 알고 보니 그 입학사정관은 대치고에서 3년 반을 기간제로 일하다 팽 당한 경험을 한 인물이었다. 정교사 시켜준다고 해서 죽어라 일했는데 결국 그 자리는 도연우(하준)가 차지했다. 그는 기간제 교사가 처한 부당한 현실을 고스란히 겪고는 애꿎은 진학부에 분풀이를 하고 있었던 것.

 

그 사실을 알게 된 고하늘의 심정이 어땠을까. 이미 기간제로서 겪는 부당함을 대치고에 오는 날부터 겪어온 그였다. 채용비리에 대한 오해까지 뒤집어쓴 그는 그래도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그를 챙겨줬던 기간제 교사 송지선(권소현)이 송영태(박지환)의 어이없는 행동으로 기간제라는 게 학생들에게 밝혀지자 그만 두는 사건을 겪었다.

 

송지선은 떠나면서도 고하늘을 걱정하며 쪽지를 남겼다. ‘밉게 보면 잡초 아닌 풀이 없고 곱게 보면 꽃이 아닌 사람 없다.’ 그 짧은 쪽지 안에 그가 얼마나 잡초처럼 짓밟혔는가가 느껴진다. 그래도 그는 새로 온 기간제 교사 고하늘을 모두가 낙하산이라며 백안시할 때 꽃으로 바라봐 준 인물이었다.

 

<블랙독>이 그리고 있는 기간제 교사의 현실은 부당하기 이를 데 없다. 6년 간이나 대치고에서 기간제 교사로 지내고 있는 지해원(유민규)은 하루하루의 삶이 지옥이다. 그렇게 오래도록 정교사가 되는 날만을 기다리며 버텨왔지만 고하늘이 오자 그는 불안감을 느낀다. 교장에게 잘 보이기 위해 복도 청소를 자청하는 걸 본 박성순(라미란)이 “선생님이 있어야할 곳은 이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그의 절실함은 무엇이든 하고야 말 기세다.

 

마침 시험문제 오답 문제가 터지면서 상위권 학생들이 모두 불이익을 받게 되자 자구책으로 ‘심화반 부활’ 카드를 꺼내든다. 결국 상위권 학생들을 관리하기 위한 편법인 심화반은 맡게 되면 거의 야근을 해야되는 힘겨운 일이지만 그건 오히려 기간제 교사들에게는 절호의 기회가 되기도 하는 일이기도 했다. 지해원은 자신이 심화반을 맡고 싶다 나서지만 결정권자인 송영태는 고하늘을 지목한다. 항상 대립하는 박성순(라미란)이 이끄는 진학부를 흔들면서 동시에 문수호 교무부장의 친인척인 고하늘을 자신 밑으로 끌어들이려는 정치적 노림수다.

 

고하늘은 자신을 잘 대해준 진학부 사람들과 박성순을 위해서도 또 공평한 공부의 기회를 가져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서도 심화반을 맡는 일이 어딘가 잘못됐다 여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간제 교사라는 현실은 그를 갈등하게 만든다. 주변 동료 교사를 생각하고, 또 학생들을 생각할 여유조차 없는 게 기간제 교사의 현실이라는 걸 잘 드러내는 대목이다.

 

<블랙독>은 보면 볼수록 어째서 이렇게 부당한 처우를 받는 기간제 교사를 법이 허용하고 있는가가 궁금해진다. 적어도 몇 년을 복무하면 정교사가 되게 해주는 게 합당한 일이 아닐까 싶다. 그게 아니라면 몇 년을 일하고도 팽 당할 수밖에 없는 ‘소모품’ 같은 존재가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그 누가 학생들을 위해 진정한 교육에 열성적으로 뛰어들 수 있을까. 자신의 생존이 전혀 보장되지 않는 현실이니 말이다.

 

박성순은 그런 고민에 빠진 고하늘에게 “학생들에게는 다 똑같은 선생님”이라고 말하지만, 그게 그리 위안이 될 지는 의문이다. 제도적으로 시스템적으로 잘못된 현실을 오로지 학생들을 위해서 감내하라는 건 너무 잔인한 일이기 때문이다. <블랙독>이 꼬집는 기간제 교사의 현실이 너무나 무겁게 다가오는 이유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